디렉토리분류

참고문헌 > 다 > 동해안 어촌의 민속학적 이해

  • 금음리 여심 중구제(金音里-重九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금음3리 여심마을에서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며 지내는 마을 제사. 금음3리 여심마을에서는 중구절에 마을 제사를 지내기 때문에 동제를 중구제라고 한다. 여심마을은 ‘최씨 터전에 박씨 골맥이’라 하여 최씨와 박씨 두 설촌조를 마을의 수호신으로 모시고 있다. 비학산 밑의 할배당은 산신 또는 골맥이신, 바닷가에 위치한 할매당은 해신으로 볼 수 있어 울진 지역...

  • 용제는 별신굿으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함경도에서 온 선주들은 그곳에서 지낸 용제를 기억한다. 용제는 매년 수조망이 시작되면 선주들이 모여서 날을 받고 ‘제주집’을 선정한다. 수조망의 숫자만큼 추렴하여 용제를 모시는데, 용제 전날 선주들은 풍어기를 들고 나와서 제장을 꽂아 둔다. 하루 전날이 되면 밤을 새워가며 소를 잡는데, 이때 제사는 역원들이 맡는다. 용제일 전날 ‘용제터’에 가서 현장에나 소나 돼지를 잡아서 육고...

  • 죽변에 가이선을 선보이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함경도 이주민들의 직업과 계층을 살펴보면 선주가 3명, 가이선 어로자가 15명, 나머지는 선원이었고 10여호는 장사를 하는 사람이었다. 약 70여명의 이주민 중에서 가이선 어로자는 15명으로 그들의 가이선에 대해서 죽변 사람들은 함경도 사람들은 수산기술이 좋다는 평가를 한다. 가이선은 뎃마라고 부르는 작은 어선으로 ‘채경선’ 또는 ‘수경선’이라 부르기도 한다. 이 배는 규모가 작...

  • 직산리 직고개 성황당(直山里直古介城隍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직산리 직고개에 있는 성황신을 모셔놓은 신당. 직산리 직고개 성황당은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직산리의 직고개를 넘어가는 길목 좌측 민가 사이에 있는 30m 정도의 좁은 골목길 막다른 곳에 위치하고 있다. 직산리 직고개 성황당은 단칸이며, 지붕의 형태는 기와를 얹은 팔작지붕이다. 성황당의 출입문은 정동향을 향해 있고, 성황당 주변에는 시멘트 블록으로 담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