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렉토리분류

분야 > 생활·민속 > 생활

  • 가자미물회(-膾)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많이 잡히는 가자미를 이용한 향토음식. 가자미물회는 3월에서 9월 울진군 해안 지역에서 많이 잡히는 가자미과 물고기를 이용한 음식으로, 주로 뼈째로 썰어 막회 또는 물회로 먹는다. 양식이 되지 않는 자연산 물고기를 이용하지만 일반인들이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는 저렴한 음식이다. 가자미회는 해산물이 풍부한 울진의 해안 지역에서 오래전부터 즐겨 먹는 음식으로 정확...

  • 갈면리 반강식 가옥(葛綿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갈면리 송전에 있는 일제강점기 주거 건축. 갈면리 잿마와 인접해 있으며, 물길이 S자형으로 흐르는 송전 매화천변에 위치하고 있다. 안채는 정면 4칸, 측면 2칸 규모의 겹집으로, 지붕은 경량 철판으로 팔작지붕을 이었다. 큰방과 마루를 중심으로 왼쪽에 정지와 봉당을 배치하였고, 오른쪽 칸에는 도장과 샛방을 앞뒤로 배치한 후, 연접하여 사랑방과 사랑마루를 두었...

  • 갈면리 장기식 가옥(葛綿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갈면리 송전에 있는 일제강점기 주거 건축. 갈면리의 잿마와 인접하여 있으며, S자형으로 흐르는 송전 매화천변에 위치하고 있다. 남동향을 한 본채는 정면 5칸, 측면 2칸 규모의 겹집으로, 지붕은 슬레이트로 팔작지붕을 이었다. 평면 구성은 앞뒤로 있는 마루와 큰방을 중심으로 왼쪽 칸에 봉당과 정지를 두었고, 오른쪽 칸에는 도장과 샛방을 앞뒤로 배치한 후, 연...

  • 검성리 까치구멍집(劎城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검성리 내골마을에 있는 일제강점기의 전통 가옥. 검성리 까치구멍집은 지붕 용마루의 양쪽 합각에 둥근 구멍이 있는데, 공기의 유통을 위하여 낸 둥근 구멍이 까치둥지를 닮았다고 해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 경상북도 북부 지역 산간촌에서 볼 수 있는 독특한 형태의 집으로, 마구간을 비롯한 모든 편의시설을 집 안으로 끌어들인 것이 특징이다. 까치구멍집은 태백산맥 일대...

  • 검성리 엄기봉 가옥(劎城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검성리 중금성마을에 있는 조선 말기의 전통 가옥. 검성리 엄기봉 가옥은 까치구멍집 구조를 갖고 있다. 까치구멍집은 지붕 용마루의 양쪽 합각에 둥근 구멍이 있는데, 공기의 유통을 위하여 낸 둥근 구멍이 까치둥지를 닮았다고 해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 경상북도 북부 지역 산간촌에서 볼 수 있는 독특한 형태의 집으로, 마구간을 비롯한 모든 편의시설을 집 안으로 끌어...

  • 겹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들보를 중심으로 여러 채가 겹으로 되거나 잇달린 울진 지역의 가옥. 겹집은 홑집과 대별되는 개념으로 복렬형 가옥이라고도 한다. 한 용마루 아래 간살이의 일부는 한 줄로 배치되고, 일부는 앞뒤 두 줄로 배치되어 있는 살림집을 말한다. 용마루 아래 방들이 한 줄로 배치된 홑집에 대칭되는 것으로, 양통집까지를 포함해 겹집이라 부르기도 한다. 함경남도·평안북도와 평안북도의 주변 산지,...

  • 경렴당지(景濂堂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조선 중기의 집 터. 경렴당은 1654년(효종 5) 울진현령 정두제(鄭斗齊)가 건립하였으며, 이후 서파(西坡) 오도일(吳道一)[1645~1703]이 울진현령으로 부임하여 중건하였다. 경렴당은 계산을 조망하는 곳에 위치하고 있었기에 경관이 절경이었다고 한다. 세월이 흐른 지금은 흔적도 찾기 어려운 형편이며, 오도일의 「경렴당(景濂堂)」이라는 시가 전해지기에...

  • 고목리 전현이 가옥(古木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고목리 구장마을에 있는 조선시대 전통 가옥. 고목리 전현이 가옥은 까치구멍집 구조를 갖고 있다. 까치구멍집은 지붕 용마루의 양쪽 합각에 둥근 구멍이 있는데, 공기의 유통을 위하여 낸 둥근 구멍이 까치둥지를 닮았다고 해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 경상북도 북부 지역 산간촌에서 볼 수 있는 독특한 형태의 집으로 마구간을 비롯한 모든 편의시설을 집안으로 끌어들인 것이...

  • 관동제일루 망양정과 월송정(關東第一樓望洋亭-越松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소재하는 관동팔경 중의 망양정과 월송정. 울진은 경상북도 동쪽 최북단 해안에 위치한 지역으로 6만여 명이 사는 고장이다. 원래는 북쪽에는 울진군, 남쪽에는 평해군으로 다른 행정체제를 갖고 있던 지역이었으나, 1914년 두 군을 합쳐 지금의 울진군이 되었다. 또 그동안 강원도에 속해오던 것을 1963년부터 경상북도로 옮겨 지금에 이르게 되었다. 그로 인해 경상북도...

  • 관윤정지(觀潤亭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금천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 터. 정(亭)은 보통 정자(亭子)라고 부르며,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건립된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층수에 따라 누정, 누각, 층루 등으로 구분된다. 관윤정은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금천리의 산수가 수려한 계곡 위에 위치하고 있었다고 한다. 현재 관윤정은 남아 있지 않으며, 관윤정이 있었던 자리라는...

  • 구산리 임무선 가옥(九山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구산리 구고마을에 있는 조선시대 전통 가옥. 구산리 임무선 가옥은 겹집 구조를 갖고 있다. 겹집은 가옥의 유형이 대들보를 중심으로 여러 채가 겹으로 배치된 가옥이다. 홑집과 대별되는 개념으로 복렬형 가옥이라고도 한다. 함경남북도와 평안북도의 주변 산지, 강원도 동부의 태백산맥 양사면, 경상북도 북부 등 산간지대에 많이 분포했으나, 점차 남쪽으로 전파되면서...

  • 꽁치젓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꽁치를 이용하여 만든 젓갈. 울진에서 봄철에 많이 잡히는 꽁치를 이용하여 만든 젓갈로서, 꽁치젓갈의 젓국[간수]은 김장 및 각종 음식의 양념으로 사용한다. 울진의 일반 가정에서 사용하는 기본 양념 중 하나로 꽁치젓갈의 맛으로 그 집의 음식 맛을 평가하기도 한다. 울진에서는 꽁치를 비롯한 멸치, 메가리 등을 이용하여 젓갈을 담그는데, 이 중에서도 꽁치젓갈을 가장...

  • 꾹죽(-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국처럼 끓여 춘궁기에 먹던 구황음식. 적은 양의 곡식으로 많은 사람들의 배를 채우기 위해 만든 음식으로 지역에 따라 재료가 천차만별이다. 대체로 마을에서 가장 흔한 재료를 사용하는데, 해안에서는 양미리, 이면수, 미역 등을 사용하였고, 산간 지방에서는 산나물 등을 사용하였다. 국과 죽의 합성어에서 비롯된 ‘꾹죽’은 일반적으로 국에 여러 가지 재료를 섞어서 끓인...

  • 꿀밤범벅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산간 지방에서 겨울철에 주식 대용으로 먹던 구황음식. 꿀밤을 껍질째 삶으면 껍데기가 알맹이보다 줄어들어 툭툭 터지게 된다. 이렇게 껍질이 까진 꿀밤을 찍어 알맹이를 가려낸 후 이를 단지에 담아서 물을 부어 계속 우려내면 떫은맛이 빠지게 된다. 몇 차례씩 물을 갈아내면 진노란 색의 물에서 떫은맛이 빠진 희끄무레한 물이 나온다. 이것을 둥주리에 담아 솥에 넣고 물을...

  • 나물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금강송면 등 산촌에서 봄에 주로 먹던 구황음식. 나물밥은 봄철 산나물을 이용한 음식으로 산간 지방에서 주로 먹었다. 좁쌀과 감자가 줄어들면 양식을 아끼기 위하여 새로 돋는 산나물을 밥에 보태어 양을 늘렸다. 산에서 뜯어온 나물을 깨끗이 씻어서 물기가 남아 있는 상태로 밀가루나 콩가루를 무친다. 나물을 밥물이 잦아들 때 밥 위에 올려 밥과 함께 뜸을 들인다....

  • 누정(樓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누각과 정자.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누정조」에서는 누정을 누(樓)·정(亭)·당(堂)·대(臺)·각(閣)·헌(軒) 등을 총칭하는 개념으로 사용되고 있다. 흔히 누각과 정자를 총칭하는 누정은 누관(樓觀)이라고도 하며, 대개 높은 언덕이나 돌 혹은 흙으로 쌓아올린 대 위에 세우기 때문에 대각(臺閣) 또는 누대(樓臺)라고도 한다. 따라서 누정은 자...

  • 다천리 권진수 가옥(茶川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다천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6칸 겹집. 다천리는 기성면 정명천의 소지류인 다천변에 있는 산간 곡간의 오지마을이다. 다천리 권진수 가옥이 있는 다천리 상다천마을은 정명리 정명교를 건너기 전 왼쪽 정명천을 따라 난 포장길로 2㎞ 가량 간 다음, 다시 다천 골짜기로 난 꼬불꼬불한 포장길로 3.5㎞ 가량 더 들어간 산촌에 있다. 울진 지역에서 보편적으로 보이는 6칸...

  • 대게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나는 울진대게를 찐 음식. 대게찜은 울진대게를 가장 신선한 상태에서 그대로 맛볼 수 있는 요리법이자 대게를 먹는 가장 일반적인 방법으로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찜은 여러 가지 양념을 얹거나 고명 등을 얹어 먹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대게찜은 말 그대로 대게를 찜통에 쪄서 그대로 먹는 것으로 다른 곳의 찜과는 구분된다. 대게찜을 만드는 방법은 간단하다. 싱싱...

  • 대두밥(大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산간 지방에서 콩기름을 짠 찌꺼기로 만든 구황음식. 일제강점기에 산간 지방이나 공출을 심하게 당한 지역에서 목숨을 연명하기 위해 만들어 먹었던 것으로 질이 열악한 음식 중 하나이다. 대두밥에 사용되는 대두박은 기름을 짜고 남은 대두의 찌꺼기로서, 일제강점기 때 구호식량으로 일주일에 한 번씩 배급을 받았다. 대두박에는 곡식가루보다 겨가 더 많거나 이물질이 섞여 있는...

  • 대해당지(大海堂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정명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집 터. 당(堂)은 주거를 위한 집 또는 방과 대청을 의미한다. 대해당은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정명리 태사봉 아래에 위치하고 있었다고 한다. 대해당은 대해(大海) 황응청(黃應淸)이 후학들을 위해 강학했던 장소이다. 현재 대해당은 남아 있지 않으며, 그 터만 전해져 내려온다....

  • 독송정 유허비(獨松亭遺墟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75년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고성리에 건립된 조선 중기 주세창이 세운 독송정을 기념하는 비.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고성리 청고동 독송정 터에 있는 유허비이다 비석을 세운 이는 종손인 주장환(朱章煥)과 외손인 손등구(孫䓁鳩)이며, 비문을 지은이와 글씨를 쓴 이는 전원식(田元植)과 정문석(鄭文錫)이다. 1973년에 비문이 완성되고, 1975년 4월에 건립되었다. 조선 중기 인물...

  • 독송정지(獨松亭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고성리에 있는 조선 중기의 정자 터. 정(亭)은 보통 정자(亭子)라고 부르며,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건립된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층수에 따라 누정, 누각, 층루 등으로 구분된다. 독송정은 1550년(명종 5) 주세창(朱世昌)이 창건하였고, 1671년(현종 12) 현령 정필달(鄭必達)이 무너진 석축과 정자를 중건하였다. 이후...

  • 뜰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ㅁ자 모양의 집. 뜰집이란 건물 가운데에 안뜰을 두어서 전체적으로 ㅁ자 모양을 이루고 있는 집을 말한다. 전통적인 뜰집의 구조는 전면의 중문을 중심으로 우측에는 부엌, 좌측에는 창고와 접하게 사랑채를 구성하고, 안채는 2칸 폭의 마루를 중심으로 좌우에 상방과 도장방[규방]을 두는 형태이다. 좌측 상방의 전면에는 뒤주를 두어 좌로 직각을 이루면서 사랑채와 연...

  • 망북루지(望北樓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고성리에 있는 조선 전기의 누각 터. 누(樓)는 높게 놓은 마루, 마룻널을 깐 2층 집, 지상 2층으로 지은 집을 통칭하며, 보통 누각, 누옥, 층루 등으로 불린다. 망북루는 1396년(태조 5) 고성리 고산성으로 읍을 옮기면서 산성의 서문에 지어졌다. 망북루는 북쪽을 바라보게 지어졌으며, 남서북(南西北) 삼면을 관망하던 누각이었다. 성읍(城邑)이 옥숙동(...

  • 망사정지(望槎亭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후포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 터. 정(亭)은 보통 정자(亭子)라고 부르며,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건립된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층수에 따라 누정, 누각, 층루 등으로 구분된다. 망사정지는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후포리 등기산 관어대에 위치하고 있다. 망사정은 관찰사 박원종이 창건하였으나 소실되어 남아 있지 않다. 망사정지에는...

  • 망양정(望洋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산포리에 있는 조선시대 정자. 울진군 근남면 산포리의 뒷산 정상부에 위치하고 있다. 동해와 접한 산봉우리에 위치하여 서쪽으로는 관광명소인 성류굴이 있고, 정자 아래로는 망양해수욕장이 펼쳐져 있다. 망양정은 관동팔경의 하나로, 기성면 망양리 해안에 처음 세워졌으나 1471년(성종 2)에 평해군수 채신보가 현종산 기슭에 옮겨놓았다. 1517년(중종 12)에는...

  • 망월루지(望月樓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조선시대의 누각 터. 누(樓)는 높게 놓은 마루, 마룻널을 깐 2층 집, 지상 2층으로 지은 집을 통칭하며, 보통 누각, 누옥, 층루 등으로 불린다. 망월루는 울진현의 객사인 선사관(仙槎館)의 남쪽 문루(門樓)였다고 하나, 현재 선사관이 있었던 위치를 알 수 없기에 망월루지 또한 정확한 위치를 확인하기가 어렵다. 영취 주수가 쓴 현판이 있었다고 하나, 현재...

  • 망학루지(望鶴樓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평해리에 있는 조선시대 누각 터. 누(樓)는 높게 놓은 마루, 마룻널을 깐 2층 집, 지상 2층으로 지은 집을 통칭하며, 보통 누각, 누옥, 층루 등으로 불린다. 망학루는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평해리평해읍성의 남쪽 문루(門樓)이며, 2층 건물에 12칸 규모였다고 한다. 현재 평해읍성의 위치가 정확하지 않고 망학루의 흔적도 남아 있지 않아 망학루지의 정확한...

  • 매화리 신태희 가옥(梅花里申泰羲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매화리 까치마을에 있는 조선시대 전통 가옥. 매화리 신태희 가옥은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매화리 까치마을 뒷산에서 흘러내리는 개천변의 저지대에 넓게 자리 잡고 있다. 매화리 신태의 가옥의 내부는 생활의 편리를 위해 일부 개조되긴 하였으나 건립 당시의 구조와 평면이 잘 보존되어 있다. 15년 전에 사랑마루를 방으로 꾸몄고, 10년 전에는 창호 일부를 교체하였...

  • 매화리 전용순 가옥(梅花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매화리 최촌에 있는 일제강점기 가옥. 매화리 전용순 가옥은 장방형의 대지에 동향으로 본채가 위치하고 있으며, 정면 4칸, 측면 2칸 규모의 겹집으로, 5량가 구조의 팔작기와집이다. 평면 구성은 큰방과 마루를 중심으로 왼쪽에 2통칸 정지와 봉당(封堂), 뒤주를 앞뒤로 두었고, 오른쪽에 도장과 샛방을 앞뒤로 배치한 뒤, 연접하여 사랑방과 사랑마루를 두었다. 봉...

  • 매화리 전하중 가옥(梅花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매화리 최촌에 있는 조선시대 가옥. 부정형의 대지에 동향을 하고 있는 안채는 정면 4칸, 측면 4칸 규모인데, 지붕은 골기와로 팔작지붕을 이었다. 안채는 오른쪽으로 방과 마루를 덧달아낸 형태로, 울진 지역에서 보기 드문 ㄱ자형 겹집이며, 가구는 5량가의 건실한 구조이다. 평면 구성의 경우, 중앙의 2통칸 마루와 안방, 도장을 중심으로 오른쪽 칸에 봉당(封堂...

  • 매화리 최연우 가옥(梅花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매화리 최촌에 있는 일제강점기 주거건축. 매화면 매화리 최촌마을의 남쪽에 위치하고 있다. 대문을 들어서면 평탄한 대지에 동향의 안채와 남향의 마구간채가 마당을 향하여 ㄱ자형으로 배치되어 있다. 정면 3칸, 측면 2칸 규모의 겹집으로, 지붕은 골기와로 팔작지붕을 이었다. 평면 구성은 마루와 큰방을 중심으로 왼쪽 칸에는 사랑방과 도장을 앞뒤로 두었고, 오른쪽...

  • 매화리 최진탁 가옥(梅花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매화리 최촌에 있는 일제강점기 주거 건축. 매화리 최진탁 가옥은 정면 4칸, 측면 2칸 규모의 겹집으로, 지붕은 경량 철판으로 팔작지붕을 이었다. 평면 구성의 경우, 봉당(封堂)과 정지를 중심으로 왼쪽에 창고와 고방을 두었고, 오른쪽 칸에는 마루와 큰방을 앞뒤로 배치하였으며, 연접하여 사랑방과 도장을 마련하였다. 창고는 기존의 마구를 축소하여 만들었고, 큰...

  • 명절음식(名節飮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 지역에서 설이나 추석 같은 명절에 특별히 만들어 먹는 음식. 명절은 계절이나 자연적 정서, 또는 민속적 요소가 내포되어 우리 민족이 전통적으로 지내 온 축일이다. 명절에는 차례와 제례·벌초·성묘 등의 조상 섬기기와 지신밟기 등의 마을행사를 통하여 가족이나 마을 사람간의 공동체 의식을 높였다. 또한 갖가지 음식을 가족 친척과 함께 나눠 먹었는데 이때 즐겨먹던 음식을...

  • 모원정(慕遠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소태리에 있는 조선 말기의 정자. 모원정은 평해황씨(平海黃氏)의 시조(始祖)인 황락(黃洛)의 업적을 현창(顯彰)하고자 그 후손들이 종중(宗中)의 뜻을 모아 지은 재각(齋閣)이다. 이곳에서 선조의 제사를 지내고, 일가 노소가 모여 돈목(敦睦)을 강론(講論)하며, 술을 마시고 풍월을 노래했다고 한다. 모원정은 경상북도 울진군 온전면 소태리 상소태마을 입구의 국...

  • 몽선각지(夢仙閣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조선시대의 누각 터. 각(閣)은 석축이나 단상 위에 높게 세운 집을 통칭한다. 1790년(정조 14) 이병정(李秉鼎)[1742~1804]이 울진현령으로 부임하여 누각에 ‘몽선각(夢仙閣)’이라 쓴 편액을 걸었다는 얘기만 전해진다. 몽선각은 1895년(고종 32) 왜인(倭人)의 병화(兵火)로 소실되었다고 한다. 몽선각지의 정확한 위치는 현재 알 수가 없다....

  • 무름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에서 상례를 치른 후 장지에서 먹는 음식. 울진군 북면에서 상례를 치른 후 장지에서 먹는 음식으로 일종의 비빔밥이다. 상례를 치른 후 장지에서 문상객과 당군들은 무름밥을 먹게 되는데, 시래기국에 밥과 고추장, 간고등어 토막을 얹어서 낸다. 간고등어는 한 사람당 한 토막씩 갈 수 있도록 배분한다. 이외 가을 시제를 다닐 때에는 점심으로 밥과 국수, 시래기나물을...

  • 봉루정지(鳳樓亭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에 있는 정자 터. 정(亭)은 보통 정자(亭子)라고 부르며,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건립된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층수에 따라 누정, 누각, 층루 등으로 구분된다. 봉루정지는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구 관사 북쪽에 위치하고 있다. 봉루정은 평해읍 소재지와 넓은 평야, 사방의 산들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곳에 위치하고 있었다고 한...

  • 부구리 노세록 가옥(富邱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부구리 상흥부동에 있는 조선시대 가옥. 북면 부구리 부구천변에 위치한 부구중학교를 지나 상흥부동 중앙에 있다. 안채는 정면 3칸, 측면 2칸 규모의 까치구멍집으로, 지붕은 골기와로 팔작지붕을 이었다. 평면 구성의 경우, 앞뒤 열로 배치된 큰방과 큰 마루를 중심으로 왼쪽에 도장과 사랑방을 배치하였고, 오른쪽 칸에는 정지와 봉당을 앞뒤로 두었다. 정지와 봉당(封...

  • 사계당(沙溪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에 있는 조선시대 당(堂). 기성면 사동리 해월헌 들어가는 입구 왼쪽 민가 가운데 위치한다. 주변에 민가 몇 채와 함께 왼쪽에는 밭이 있으며, 오른쪽에는 해월헌으로 향하는 마을 도로가 인접하여 있다. 사계(沙溪) 이영발(李英發) 선생이 학문을 닦고 연구를 하던 곳으로 알려져 있다. 사계 이영발의 시가 적힌 편액이 전해졌으나, 도난 방지를 위하여 국학진...

  • 사동리 황재훈 가옥(沙洞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에 있는 조선 후기 상류 주택. 조선 광해군 때 길주목사와 병마첨절제사를 지냈고, 이조참판에 증직되었던 해월(海月) 황여일(黃汝一)의 별구인 해월원 앞에 있는 주택이다. 사동리 황재훈 가옥은 해월헌 정침을 축소해 지은 주택으로, 평면 및 구조에서 해월헌과 비교가 되며, 울진 지역 상류 주택의 면모를 살펴볼 수 있다. 경상북도 지역 상류 주택인 ㅁ자형...

  • 사친정지(思親亭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에 있는 정자 터. 정(亭)은 보통 정자(亭子)라고 부르며,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건립된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층수에 따라 누정, 누각, 층루 등으로 구분된다. 사친정은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의 울진향교 뒷산 망향대에 위치하고 있었다고 한다. 현재 사친정은 남아 있지 않으며, 사친정이 있던 자리에는 충혼탑이 세워...

  • 삭힌감자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산간 지역에서 감자를 삭혀서 만든 떡. 울진군의 산간 지방에서는 봄철 식량이 부족한 시기에 감자를 삭혀서 떡을 만들어 먹었다. 여름에 수확해 둔 감자는 봄이 되면 썩거나 마르기도 하는데, 이를 버리지 않고 떡으로 만들어서 먹었는데 이를 삭힌감자떡이라고 한다. 감자떡을 하기 위해서는 감자의 썩은 부분을 우려내야 한다. 썩은 감자 냄새는 몹시 지독한데, 이를 ‘쿨내’...

  • 선연정지(仙淵亭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외선미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 터. 정(亭)은 보통 정자(亭子)라고 부르며,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건립된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층수에 따라 누정, 누각, 층루 등으로 구분된다. 선연정은 신선이 머물다가 갔다는 얘기가 전해질 정도로 경치가 좋은 온정면 외선미리의 연못가에 상사 이문표가 휴양을 위해 세운 정자이다. 현재 선연정...

  • 성동정사(聖東精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매화리에 있는 조선시대 누정 건축물. 울진군 매화면 매화리의 남수산을 등지고 전방으로 매회천변의 넓은 들을 1558년경 파평윤씨가 개척하여 정착한 동족 부락인 윤촌마을 가운데에 있다. 성동정사는 원래 정침과 함께 있었는데, 정침은 근래에 신축하였지만 옛 정사는 그대로 남아 있다. 일제강점기 성동정사가 일본헌병주재소로 사용될 때 마루방 아래 지하실은 임시 감...

  • 소곡리 장중화 가옥(蘇谷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소곡리 골마에 있는 조선시대 전통 가옥. 소곡리 장중화 가옥은 겹집 구조를 갖고 있다. 겹집은 가옥의 유형이 대들보를 중심으로 여러 채가 겹으로 배치된 가옥이다. 홑집과 대별되는 개념으로 복렬형 가옥이라고도 한다. 함경남북도와 평안북도의 주변 산지, 강원도 동부의 태백산맥 양사면, 경상북도 북부 등 산간지대에 많이 분포했으나, 점차 남쪽으로 전파되면서 남부·...

  • 소정지(素亭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 터. 정(亭)은 보통 정자(亭子)라고 부르며,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건립된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층수에 따라 누정, 누각, 층루 등으로 구분된다. 소정지는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 송정동에 위치하고 있다. 소정은 생원 남세원이 건립한 정자로, 남세원은 이곳에서 글을 읽고 학문을 닦았다고 한...

  • 송구떡(松-)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산간 지역에서 주로 먹던 소나무껍질을 이용한 구황음식. 송구떡은 먹을 것이 부족한 시기에 소나무의 껍질을 가루로 만들어 해 먹던 음식이다. 해안보다는 산간 지방에서 주로 해 먹었으며, 특히 금강송면·북면 일대 자연부락에서 겨울철에 자주 먹던 음식이다. 그러나 조리 과정이 복잡하고 손이 많이 가는 탓에 자주 해 먹지는 못했으며, 특히 소나무가 없는 지역에서는 하기...

  • 송학정지(松鶴亭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고목리에 있는 건립 연대 미상의 정자 터. 정자(亭子)는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세운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평면 형태에 따라 사모정[사각정], 육모정[육우정 또는 육각정], 팔모정[팔각정 또는 팔우정], 선자정[부채 모양] 등으로 구분되며, 지붕의 재료에 따라 모정(茅亭)[짚, 억새 등으로 지붕을 이은 정자], 초정(草亭)[볏짚...

  • 식생활(食生活)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 지역의 일상생활에서 먹는 음식과 행위. 경상북도 울진군의 식생활은 산과 바다 그리고 평지가 적절히 분포되어 지역에 따라 구분된다. 후포면과 죽변면을 비롯하여 바다를 중심으로 해변에 위치한 마을들은 해산물을 이용한 다양한 음식들이 발달한 반면, 들이 있는 울진읍과 기성면 황보리·매화면 매화리 등은 쌀을 이용한 음식이 발달하였고, 사면이 산으로 둘러싸인 금강송면과 북면...

  • 식해(食醢)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생선 또는 무를 소금에 절여 먹는 향토음식. 식해는 울진의 해안 지역 사람들이 겨울과 봄에 밑반찬으로 먹는 음식으로 넣는 재료에 따라 소식해, 고기식해로 나뉜다. 고기식해는 다시 물고기의 종류에 따라 구분되는데, 바다에서 대량으로 잡히는 어종들은 대부분 식해로 만들었다. 생선은 깨끗하게 손질하고 무는 채 썬다. 생선과 채 썬 무를 소금으로 절인 뒤, 무에 생긴...

  • 아파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한 채의 건물에 독립된 여러 세대가 살 수 있게 구조한 공동주택. 우리나라에 아파트 주거 형식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은 일제강점기 서울 서대문에 풍전아파트가 건립되면서부터이다. 주택난 해결을 위해 1962년 대한주택공사가 설립되면서 아파트 건축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기 시작하였다. 아파트는 주거 내 가구별 한계가 명확하지 않고, 한 단위 주거 내에 시설된 것 이...

  • 애월당지(愛月堂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망양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글방 터. 당(堂)은 주거를 위한 집 또는 방과 대청 등을 의미하기도 하고, 관아 및 사원 등의 큰 집을 말하기도 한다. 조선시대 남유주(南有周)가 세운 애월당은 학문을 닦고 글을 가르치던 곳이었다. 기성면 현종산 아래 장재골에 있었다고 하나 현재로서는 정확한 위치를 알 수 없다. 울진군 곳곳에 있는 많은 누정과 당(堂)·각(閣),...

  • 양진당지(養眞堂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척산리에 있는 조선시대 글방 터. 당(堂)은 주거를 위한 집 또는 방과 대청 등을 의미하기도 하고, 관아 및 사원 등의 큰 집을 말하기도 한다. 조선시대 처사 양진당(養眞堂) 안희택(安希宅)이 학문을 강의하던 곳이었으나 지금은 흔적이 남아 있지 않다. 기성면 척산리에 그 터가 있다고 전해 오고 있으나 흔적조차 남아 있지 않아 위치를 확실히 찾을 수가 없다....

  • 연호정(蓮湖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연지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정자. 연호정은 울진읍 연지리에 있는 자연 호수인 연호의 북쪽 기슭 송림에 세워져 있다. 1815년(순조 15) 연호 북쪽 기슭에 정자를 세우고 향원정(香遠亭)이라 명명하였다. 그 후 향원정은 오랜 비바람으로 무너져 1922년 7월 당시 울진군수 이기원(李起遠)이 고을의 선비들과 함께 옛 동헌의 객사 건물을 옮겨 세우고 연호정이라 이름을...

  • 연희정지(延曦亭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덕신리에 있는 건립 연대 미상의 정자 터. 정자(亭子)는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세운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평면 형태에 따라 사모정[사각정], 육모정[육우정 또는 육각정], 팔모정[팔각정 또는 팔우정], 선자정[부채 모양] 등으로 구분되며, 지붕의 재료에 따라 모정(茅亭)[짚, 억새 등으로 지붕을 이은 정자], 초정(草亭)[볏...

  • 영귀정지(詠歸亭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금매리에 있는 건립 연대 미상의 정자 터. 정자(亭子)는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세운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평면 형태에 따라 사모정[사각정], 육모정[육우정 또는 육각정], 팔모정[팔각정 또는 팔우정], 선자정[부채 모양] 등으로 구분되며, 지붕의 재료에 따라 모정(茅亭)[짚, 억새 등으로 지붕을 이은 정자], 초정(草亭)[볏...

  • 영모정(永慕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주인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정자. 울진군 북면 주인리 석수동마을 앞을 흐르는 부구천을 건너 남쪽 산자락으로 나 있는 길에서 조금 들어간 독골에 있다. 영모정은 일명 화수정(花樹亭)이라고도 불리며, 숙종 때 찰방공(察訪公) 장천말(張天末)의 후손들이 화목을 도모하기 위하여 건립한 정자이다. 현재 위치에서 왼쪽으로 약 150m 지점에 있던 것을 1961년 현재 위...

  • 오산리 임만택 가옥(烏山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오산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주거 건축. 매화면 오산리 초산마을의 뒷산 경사지에 위치하고 있다. 2004년 조사 당시 빈집이었으며, 정확한 건립 연대는 알 수 없다. 측면으로 난 입구에 들어서면 동향으로 있는 안채가 마당을 향해 자리 잡고 있고, 마당의 왼쪽에는 단칸 규모의 헛간채가 배치되어 있다. 안채는 정면 4칸, 측면 2칸 규모의 겹집인데, 지붕은 골기와...

  • 오월루지(梧月樓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에 있는 건립 연대 미상의 누각 터. 누(樓)는 높게 놓은 마루, 마루널을 깐 2층 또는 지상 2층으로 지은 집을 통칭하며, 보통 누각·누옥·층루[2층 또는 여러 층으로 지은 집] 등으로 부르기도 한다. 높은 대지 위에 높게 지은 집은 고루, 고당, 고각이라고 한다. 평해읍 객관 북쪽 언덕에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어디인지 알 수 없다. 6칸 건물로, 객관 북...

  • 완재정지(宛在亭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왕피리에 있는 조선 후기 정자 터. 정자(亭子)는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세운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평면 형태에 따라 사모정[사각정], 육모정[육우정 또는 육각정], 팔모정[팔각정 또는 팔우정], 선자정[부채 모양] 등으로 구분되며, 지붕의 재료에 따라 모정(茅亭)[짚, 억새 등으로 지붕을 이은 정자], 초정(草亭)[볏짚이나...

  • 왕피리 김성엽 가옥(王避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왕피리에 있는 조선 말기 온돌 중심형 겹집. 왕피리 거리고마을은 금강송면사무소가 있는 삼근리에서 남쪽 산길과 여러 재를 넘어 1시간 정도 거리에 있는 왕피천 상류의 산촌 마을이다. 왕피리 김성엽 가옥은 왕피천변 고지대의 좁은 산록 경사지에 있다. 경상북도 산간 지역의 가옥 구조와 평면 형태가 잘 반영된 마루가 있는 온돌 중심형 10칸 겹집이다. 경사지를...

  • 울진 매화리 윤광수 가옥(蔚珍梅花里尹光洙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매화리에 있는 조선 후기 전통 가옥. 울진 매화리 윤광수 가옥은 뜰집 구조를 갖고 있다. 뜰집은 집 가운데에 안뜰을 두어서 전체적으로 ㅁ자 모양을 이루고 있는 집이다. 중부 지방의 ㅁ자집에 비하여 평면상 몇 가지 구별되는 점이 있다. 즉, 몸채의 기본 형태는 ㅁ자 모양인데 전면 사랑채가 좌우로 약간 길어 앞쪽으로 면하고 있다. 큰부엌은 상하 두 칸으로, ㅁ...

  • 울진 평해황씨 해월종택(蔚珍平海黃氏海月宗宅)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에 있는 조선 중기 주거건축. 울진 평해황씨 해월종택은 조선 광해군 때 길주목사를 지내고 이조참판에 증직되었던 해월(海月) 황여일(黃汝一)[1556~1622]의 종택과 별구(別構)인 대청이다. 1588년(선조 21)에 건립된 건물로 1847년(헌종 13)에 후손들이 현 종택 안으로 이축하였다. 울진 평해황씨 해월종택 주위에는 토석 담장을 둘렀으며, 담...

  • 월송리 김성석 가옥(月松里金聖錫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월송리 달효마을에 있는 조선시대 주거 건축. 평해읍 월송리 달효마을 복판의 넓은 평지에 위치하고 있다. 안채는 정면 4칸, 측면 3칸 반 규모의 ㄱ자형 겹집으로, 지붕은 골기와로 팔작지붕을 이었다. 8칸 겹집을 기본형으로 왼쪽에 마구 1칸을 달아낸 평면 구성을 하고 있다. 평면의 경우 마루 2칸과 큰방, 도장을 중심으로 오른쪽에 앞뒤 2통칸의 사랑방을 배치...

  • 월송정(越松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월송리에 있는 고려시대 정자. 월송정은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월송리 송림에 자리 잡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분기점에서 동해고속도로를 타고 동해시에 이르면 국도 7호선과 만난다. 여기서 우회전하여 국도 7호선을 타고 달려 동해시를 벗어나 삼척시를 지나면 울진으로 접어든다. 국도 7호선을 타고 울진을 벗어나 영덕 방향으로 달리다 보면 도로 건너편에 월송정...

  • 월호당지(月湖堂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호월리에 있는 건립 연대 미상의 글방 터. 당(堂)은 주거를 위한 집 또는 방과 대청 등을 의미하기도 하고, 관아 및 사원 등의 큰 집을 말하기도 한다. 월호당이 언제 세워졌는지는 알 수 없으며, 월호 장지연(張止淵)이 학문을 가르치고 수양하던 곳이었다. 월호당이 있었다는 장소만 전해질 뿐 아무런 흔적도 찾아볼 수 없다. 울진군 곳곳에 있는 많은 누정과 당...

  • 읍남리 유상욱 가옥(邑南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남리에 있는 조선 말기 상류 주택. 울진읍 동남쪽 600m 지점의 뒷산골에 남아 있는 ㅁ자형 주택이다. 뒷산골은 서쪽 산 너머로는 남대천, 동쪽 산 너머로는 동해와 접해 있는 산간 마을이며, 남쪽으로는 남대천과 동해까지 이어지는 곡간 경작지가 있다. 울진 지역의 상류 주택의 면모를 파악할 수 있는 ㅁ자형 정침을 비롯해 두지, 마구로 일곽을 이루는 큰 규모...

  • 읍남리 유영숙 가옥(邑南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남리 샛골에 있는 겹집. 읍남리 뒷산골은 울진읍에서 1.0㎞ 가량 떨어진 지점으로, 이곳은 남대천과 동해 사이에 형성된 나지막한 야산 골짜기이다. 민가는 이 골짜기를 따라가면서 드문드문 민가가 들어서 있다. 읍남리 유영숙 가옥 서쪽에는 읍남리 유상욱 가옥이 있고, 남쪽으로 조금 내려간 지점에 샛골이 있다. 읍남리 유영숙 가옥은 조사 당시 빈집이었으며, 오...

  • 읍남리 유한우 가옥(邑南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남리에 있는 조선시대 ㅁ자형 상류 주택. 울진읍 읍내리 남동쪽의 포장길로 남대천변 동쪽 산을 넘어가면, 남북으로 길쭉하게 뻗어내린 야산 사이로 뒷산골이 있다. 뒷산골은 곡간 경작지로 뒷산골 남단 산록에 읍남리 유한우 가옥이 있다. ㅁ자형 정침 전방에 아래채를 비롯한 건물 2동이 더 있었으나 지금은 없다. 유한우는 유상욱의 6촌으로 읍남리 유상욱 가옥의 평...

  • 의례복(儀禮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의례 때 입었던 전통 예복. 울진군에서 출생의례·혼례·상례·제례 등의 의례와 관련하여 남녀노소가 입었던 전통 예복으로 출생의례복·혼례복·수의·상례복·제례복 등이 있다. 출생의례와 관련된 복식에는 신생아가 초칠일·이칠일·삼칠일·백일·돌날에 입는 옷이 있다. 출생 직후에는 주로 무명천으로 포대기를 장만하는데, 이때 조상 중에서 장수하였거나 이름을 떨친 분이 입던...

  • 의생활(衣生活)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 지역에서 이루어지는 복식 생활. 기성복과 맞춤복이 보편화되기 이전에 일상복이나 의례복은 길쌈을 통해 장만한 옷감으로 가정에서 직접 짓는 것이 일상적이었다. 여성들은 길쌈과 바느질을 필수적으로 습득하였으며, 옷감을 장만하고 옷을 관리하였다. 전통적으로 울진 지역에서 옷을 짓기 위해 사용했던 옷감은 삼베·명주·무명·광목·옥양목·모시 등이었다. 삼베와 무명은 밭에서 재배...

  • 인빈각지(寅賓閣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에 있는 건립 연대 미상의 객관 대청 터. 각(閣)은 석축이나 단상에 높게 세운 집, 또는 명사 밑에 붙어서 격식이 높은 집을 뜻하는 말이다. 인빈각은 옛 평해군 아객관(衙客館) 동대청(東大廳)이었으나 지금은 남아 있지 않다. 다만 덕재(德齋) 신장(辛藏), 이달충(李達衷), 가정(稼亭) 이곡(李穀)의 시에 이름이 언급되어 있을 뿐이다. 현존하는 건물이나 흔...

  • 일우정(一愚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호월리에 있는 1901년 장주신이 세운 정자.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호월리 무월동 왜고개[瓦峴] 못 위에 자리 잡고 있다. 일우정 아래로 남대천 맑은 물이 흐르고, 서쪽은 단풍산, 북쪽은 고두박대, 동쪽은 들판 위쪽으로 산성이 병풍처럼 펼쳐져 있다. 1901년(고종 38) 의관(議官) 장주신(張柱臣)이 세웠으며, 풍광이 좋아 예로부터 시인·묵객이 찾아왔다...

  • 전곡리 방도천 가옥(前谷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전곡리에 있는 조선 후기 온돌 중심형 10칸 겹집. 광비천을 따라 난 울진~봉화간 국도 36호선변의 광회리 외광비마을에서 북쪽 너지내골로 2.4㎞ 가량 올라가면 갈림길이 나온다. 이 갈림길에서 왼쪽 갈마지골 방향의 포장길로 다시 2.3㎞ 가량 내려가면 낙동강변의 구릉지에 전곡리 원곡동이 있다. 이 마을 북서쪽 끝에 전곡리 방도천 가옥이 있다. 울진 군내에...

  • 조금리 이배두 가옥(操琴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조금리에 있는 조선 말기 온돌 중심형 6칸 겹집. 백암온천지구가 있는 소태리에서 남대천변의 남쪽 포장길로 3.5㎞ 가량 들어간 천변 산록에 하조금마을이 있다. 이곳은 남대천을 따라 소태리, 온정리, 조금리를 거쳐야만 들어갈 수 있는 산간 오지이다. 하조금마을은 천변, 또는 골짜기 입구나 산록에 띄엄띄엄 작게는 서너 채, 많게는 20여 호로 구성된 전형적인...

  • 조금리 이원재 가옥(操琴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조금리 하조금마을에 있는 조선 후기 온돌 중심형 10칸 겹집. 울진군 온정면을 관통하는 남대천을 따라 크고 작은 마을들이 띄엄띄엄 산촌을 이룬다. 조금리 이원재 가옥은 온정면에서도 산간 오지로 알려진 조금리 하조금마을 남단의 뒤쪽에 위치한다. 백암온천지구가 있는 소태리에서 남대천을 따라 3.5㎞ 가량 들어간 천변 산록에 하조금마을이 있다. 하조금마을은 남대...

  • 좁쌀감자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과 금강송면에서 식량이 부족한 시기에 주식으로 먹던 구황음식. 쌀이 귀한 시절 쌀밥은 기제사나 명절 또는 특별한 경우에만 먹을 수 있는 귀한 음식이었다. 이를 대신할 주식으로 쌀 대신 좁쌀을 넣거나, 이것도 부족하여 감자를 넣고 만들어 먹었다. 좁쌀감자밥에서 좁쌀과 감자는 거의 5:5의 비율로 들어간다. 8인 가족을 기준으로 할 때 밥을 하면 좁쌀 두 주발에...

  • 주생활(住生活)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 지역에서 전통적으로 전승되어 온 살림집의 형태와 기능 및 그 안에서 이루어지는 생활. 울진은 선사시대부터 사람들이 거주하였던 곳으로, 지역적으로는 강원도의 영동 지역과 깊은 관련이 있다. 울진 지역의 신석기 유적으로는 1983년 3월 후포면 후포리 등대산에서 발견·조사된 후포리(厚浦里) 선사유적이 있다. 이는 산꼭대기의 자연적인 구덩이를 이용한 집단 묘지로, 이를...

  • 주인리 박영서 가옥(周仁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주인3리 절골에 있는조선시대 전통 가옥. 주인리 박영서 가옥은 겹집 구조를 갖고 있다. 겹집은 가옥의 유형이 대들보를 중심으로 여러 채가 겹으로 배치된 가옥이다. 홑집과 대별되는 개념으로 복렬형 가옥이라고도 한다. 함경남북도와 평안북도의 주변 산지, 강원도 동부의 태백산맥 양사면, 경상북도 북부 등 산간지대에 많이 분포했으나, 점차 남쪽으로 전파되면서 남부·...

  • 진복리 홍순무 가옥(進福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진복리 홍촌에 있는 조선시대 전통 가옥. 진복리 홍순무 가옥은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진복리 홍촌 서편의 산기슭에 위치하고 있다. 정침은 정면 4칸, 측면 3칸 반 규모의 ㅁ자형 기와집이다. 평면은 전면 중앙의 대문을 열고 들어가면 작은 안마당이 있고, 안마당 뒤편 중앙에 넓은 2칸 대청이 자리 잡고 있다. 대청은 안마당 쪽으로 4척(尺)가량 확장시켰다....

  • 짝두보리범벅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산간 지역에서 춘궁기에 먹던 구황음식. 3월 그믐부터 4월 보리가 익기 전에 풋보리를 베어 감자를 넣고 만들어 먹던 음식으로 풋보리를 손작두로 잘게 썰어 ‘짝두보리’라고 한다. 3월에서 4월까지는 보리가 익기 전이며, 겨우내 저축한 식량이 떨어져가는 시기로 말 그대로 춘궁기이다. 이 때 마을 사람들은 먹을 것이 부족하여 아직 익지 않은 풋보리를 한 땀씩 베어서 음...

  • 척산리 권영숙 가옥(尺山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척산리 척산마을에 있는 일제강점기 10칸 겹집. 척산면사무소 남쪽에 정명천을 끼고 ⊂자형으로 생긴 야산 골 안에 척산마을이 있다. 오랜 마을의 역사만큼이나 많은 고가가 남아 있는 전통 마을이다. 국도 7호선이 관통하는 남동쪽을 마을 입구로 삼았고, 집들은 골짜기 복판으로 난 골목 양편으로 들어서 있다. 마을 입구에서 비교적 안쪽에 있는 척산리 안충렬 가옥...

  • 척산리 안충열 가옥(尺山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척산리 척산마을에 있는 일제강점기 10칸 겹집. 척산면사무소 남쪽에 정명천을 끼고 ⊂자형으로 생긴 야산 골 안에 척산마을이 있다. 순흥안씨가 오래전에 개척한 곳으로 그 후손들이 세거해 온 탓에 고가가 많이 남아 있는 전통 마을이다. 국도 7호선이 관통하는 남동쪽을 마을 입구로 삼았고, 집들은 골짜기 복판으로 난 골목 양편으로 들어서 있다. 마을 입구에서 비...

  • 청암정(靑巖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구산리에 있는 정자. 울진군 근남면 구산리 구고동 청암폭포 위에 자리 잡고 있다. 청암정은 매화면 매화리에 거주하던 만둔(晩遯) 윤상건(尹相健)의 장루지처(杖屢之處)이다. 윤상건의 동생 윤상일(尹相馹)이 형을 위하여 건립하였다고 한다. 그 경개(景槪)가 산수간(山水間)을 통한다. 서쪽의 송노봉, 남쪽의 칠성봉, 동쪽의 향노봉이 우아하다. 청암정은 정면 3칸...

  • 콧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 지역의 산간마을에서 실내 조명이나 난방을 위해 사용하던 시설. 곳쿨, 고콜, 코구리라고도 불리는 콧굴은 울진 지역의 산간마을뿐만 아니라 강원도와 함경도 지역의 산간마을에서 실내 등화구 겸 벽난로로 사용하던 시설이었다. 또한 감자나 고구마를 구워 먹기도 하고, 식사 때는 국이나 찌개를 데워 먹는 등의 용도로도 사용되었다. 우리나라의 전통적인 실내 등화구로는 함경도의...

  • 태고루지(太古樓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조선 후기 누각 터. 누(樓)는 높게 놓은 마루, 마루널을 깐 2층 또는 지상 2층으로 지은 집을 통칭하며, 보통 누각·누옥·층루[2층 또는 여러 층으로 지은 집] 등으로 부르기도 한다. 높은 대지 위에 높게 지은 집은 고루, 고당, 고각이라고 한다. 17세기 말에서 18세기 초 숙종 연간에 세워졌다. 앞에는 긴 시냇물이 흐르고 사방에 아름답고 넓은 들이...

  • 태고헌지(太古軒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조선 후기 관아 터. 헌(軒)은 처마, 집, 가옥, 수레 등을 의미한다. 가옥이나 집으로는 보통 동헌(東軒)이라 하여 지방의 고을 원이나 감사, 병사 수사 등 수령들이 공사를 처리하던 집을 말한다. 태고헌은 경상북도 울진군의 옛 울진현 관아 앞에 있었다. 1684년(숙종 10) 울진현령 서파(西坡) 오도일(吳道一)이 태고헌이라 명명하고 향음주례를 행하였다....

  • 평상복(平常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의례가 아닌 일상생활이나 작업할 때 입는 전통 복식. 젖먹이 시절이 끝나고, 서너 살이 되면 남자 아이에게는 바지저고리를 입히고 여자 아이에게는 치마저고리를 입혔다. 울진 지역 대부분의 서민층을 비롯한 민가에서는 바지를 입히지 못하고, 동저고리라 하여 명주에 빨강·파랑 물감을 들인 저고리만을 입혔다. 겨울철에는 솜을 넣어 누빈 저고리를 입혔다. 여자 아이들에게...

  • 평해리 김두연 가옥(平海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평해리에 있는 조선시대 주거 건축.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평해리 상성리마을 정미소 뒤에 위치하고 있다. 정면 4칸, 측면 2칸 규모의 8칸 북방식 온돌 중심형 겹집으로, 지붕은 골기와의 팔작지붕이다. 평면 구성의 경우 전열 왼쪽부터 정지방 1칸, 우물마루 대청 2칸, 상방 1칸이며, 후열로는 정지 2칸 안방 1.5칸 도장[광] 0.5칸으로 배치되어 있다....

  • 평해리 이외분 가옥(平海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평해리 상성리마을에 있는 조선시대 주거 건축. 평해리 상성리마을에 있는 평해정미소 뒤편에 위치하고 있다. 동남향한 안채는 정면 5칸, 측면 2칸 규모의 겹집인데, 지붕은 골기와로 팔작지붕을 이었다. 평면은 오른쪽부터 정지와 방, 큰방과 좌우 2통칸 마루, 앞뒤 2통칸 사랑방으로 이루어져 있다. 샛방은 기존 도장, 사랑방은 기존 윗방을 합하여 공간을 확장시켰...

  • 풍월루지(風月樓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에 있는 건립 연대 미상의 누각 터. 누(樓)는 높게 놓은 마루, 마루널을 깐 2층 또는 지상 2층으로 지은 집을 통칭하며, 보통 누각·누옥·층루[2층 또는 여러 층으로 지은 집] 등으로 부르기도 한다. 높은 대지 위에 높게 지은 집은 고루, 고당, 고각이라고 한다. 위치만 짐작할 뿐 건물은 소실되어 흔적을 찾아볼 수 없다.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의 옛 평해...

  • 하당리 남용금 가옥(下塘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하당리 석촌에 있는 조선 말기 주거 건축. 안채는 정면 5칸, 측면 2칸 규모의 겹집인데, 지붕은 골슬레이트로 팔작지붕을 이었다. 안채의 평면 구성은 왼쪽부터 앞뒤 열로 2통칸 사랑방, 도장과 샛방·마루, 큰방과 마루, 저지와 봉당(封堂), 뒤주와 마구로 이루어져 있다. 샛방 앞에 마루를 놓기 위해 방벽을 배면으로 확장시켰고, 사랑방과 도장은 측면으로 반 칸...

  • 한송정지(寒松亭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에 있는 건립 연대 미상의 정자 터. 정자(亭子)는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세운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평면 형태에 따라 사모정[사각정], 육모정[육우정 또는 육각정], 팔모정[팔각정 또는 팔우정], 선자정[부채 모양] 등으로 구분되며, 지붕의 재료에 따라 모정(茅亭)[짚, 억새 등으로 지붕을 이은 정자], 초정(草亭)[볏짚이나...

  • 함벽정지(涵碧亭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에 있는 조선 후기의 정자 터. 정자(亭子)는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세운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평면 형태에 따라 사모정[사각정], 육모정[육우정 또는 육각정], 팔모정[팔각정 또는 팔우정], 선자정[부채 모양] 등으로 구분되며, 지붕의 재료에 따라 모정(茅亭)[짚, 억새 등으로 지붕을 이은 정자], 초정(草亭)[볏짚이나...

  • 행곡리 진기웅 가옥(杏谷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에 있는 조선시대 전통 가옥. 행곡리 진기웅 가옥은 겹집 구조를 갖고 있다. 겹집은 가옥의 유형이 대들보를 중심으로 여러 채가 겹으로 배치된 가옥이다. 홑집과 대별되는 개념으로 복렬형 가옥이라고도 한다. 함경남북도와 평안북도의 주변 산지, 강원도 동부의 태백산맥 양사면, 경상북도 북부 등 산간지대에 많이 분포했으나, 점차 남쪽으로 전파되면서 남부·제주...

  • 향토음식(鄕土飮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생산되는 식료품 또는 울진 지역 특유의 방법으로 만드는 요리. 산촌과 어촌 그리고 농촌이 적절하게 분포하고 있는 울진에서는 예로부터 다양한 요리들이 발달해 왔다. 특히 교통이 불편하여 19세기 후반까지는 울진에서만 생산되는 다양한 해산물을 이용한 젓갈류와 생선을 이용한 음식들이 만들어졌다. 그러나 교통과 산업의 발달·인구이동 등으로 상호교류가 잦아지면서 지역의...

  • 호계정(虎溪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호월리에 있는 일제강점기의 정자. 울진군 울진읍 용저동 호미봉 서쪽 산자락에 아래의 남대천변에 자리 잡은 산촌마을인 장예마을에 있는 정자이다. 호계정은 남대천을 따라 난 지방 도로변의 산록 경사지에 있다. 울진장씨 직장공파(直長公派) 문중에서 조상을 숭배하고, 종중(宗中)의 친목을 도모하며, 학문을 강의하기 위하여 1932년에 건립하였다. 지금의 호계정은...

  • 호월리 장보균 가옥(湖月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호월리에 있는 조선 말기 가옥. 울진읍에서 북쪽으로 3㎞ 가량 떨어진 호월리 무월동 안쪽에 있다. 무월동은 남쪽으로 남대천과 인접해 있고, 서쪽과 북쪽은 나지막한 마을 뒷산을 등지고 천변 평야인 무월들을 바라보며 집들이 들어서 있다. 정침은 60여 년 전에 내부 수리를 했고, 월호당도 67년 전에 부분적으로 구조를 변경했다. 호월리 장보균 가옥은 마을 안쪽...

  • 화성리 장두용 가옥(花城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화성리 용장동에 있는 조선 말기 6칸 까치구멍집. 경상북도 북부 지역에 많이 분포하는 6칸 까치구멍집으로, 울진군 내에는 죽변면 일대에서만 몇 채 보이는 민가이다. 죽변면에서 서쪽 4㎞ 지점에 위치한 화성리 용장동에 있는 용장교회 왼쪽편에 있는 가옥이다. 용장동은 울진읍 외곽에 있는 산간마을로 16세기 초에 해주최씨 최유길(崔有吉)이 개척하여 정착하였다 전...

  • 화성리 주월영 가옥(花城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화성리에 있는 조선 후기 8칸 겹집. 죽변면 내에서 서쪽 4㎞ 지점에 위치한 화성리 용장동에 있는 6칸 까치구멍집인 화성리 장두용 가옥 뒤에 있다. 용장동은 울진읍 외곽에 있는 산간 마을로 16세기 초에 해주최씨 최유길(崔有吉)이 개척하여 정착하였다 전한다. 화성리 주월영 가옥은 한옥형 교회인 용장교회와 6칸 까치구멍집이 남아있는 화성리 용장동에 있는 8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