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렉토리분류

표제어 > 한글항목명 > 사

  • 사계당(沙溪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에 있는 조선시대 당(堂). 기성면 사동리 해월헌 들어가는 입구 왼쪽 민가 가운데 위치한다. 주변에 민가 몇 채와 함께 왼쪽에는 밭이 있으며, 오른쪽에는 해월헌으로 향하는 마을 도로가 인접하여 있다. 사계(沙溪) 이영발(李英發) 선생이 학문을 닦고 연구를 하던 곳으로 알려져 있다. 사계 이영발의 시가 적힌 편액이 전해졌으나, 도난 방지를 위하여 국학진...

  • 사계리(沙溪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에 속하는 법정리. 예전에 막(幕)을 치고 사기(沙器)를 구웠다 하여 사기막(沙器幕), 또는 사계(沙溪)라 하였다. 본래 울진군 원북면(遠北面)의 지역으로서, 1914년 3월 1일 북면으로 개칭되고, 1916년 4월 1일 소야동의 일부 지역이 통합되어 사계리로 개편되었다. 사계리는 사계1리, 사계2리 2개의 행정리로 이루어져 있다. 사계리 북서쪽에 있는 쇠치봉...

  • 사계리 요지(沙溪里窯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사계리에 있는 조선시대 자기 가마 터. 북면 사계리 평지말 일대에서 자기 가마 터가 지표 조사됨에 따라 사계리 요지라고 하였으며, 사계리 요지의 조성 시기와 요지 수급에 관하여 전하는 기록 문헌은 남아 있지 않다. 다만, 지표 조사 당시 채집된 자기편을 근거로 살펴볼 때 조선시대에 조업하였던 유적으로 추정된다. 사계리 요지는 사계리 평지말에 있는 사계1리 마...

  • 사계리 태실지(沙溪里胎室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사계리에 있는 조선시대 태실 터. 태실이란 왕실에서 자손이 태어나면 의식과 절차를 거쳐 태(胎)를 묻은 시설을 말한다. 즉, 태(胎)는 태어난 아기의 생명선이며 근원이라 하여 예로부터 소중하게 다루었는데, 특히 조선시대 왕실에서는 아기가 태어나면 그 태를 전국의 길지(吉地)를 골라 태실을 만들고 묻었다. 태실은 아기태실(阿只胎室)과 가봉태실(加封胎室)로 구분...

  • 사계리 평지말 성황당(沙溪里平地-城隍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사계리에 있는 성황신을 모셔놓은 제당. 사계리 평지말 성황당은 사계1리 평지말 남쪽 피밭골 입구에 있다. 이곳은 두천천 지류가 흐르는 하천 옆에 형성된 넓은 평지들이 펼쳐진 들판 앞쪽에 있다. 사계리 평지말 성황당의 외형은 정면 1칸, 측면 1칸 크기로, 시멘트 블록조로 벽체를 구축하고, 홑처마에 일식 시멘트 기와를 얹은 팔작집이다. 주위는 시멘트 블록조의...

  • 사기막사계리(沙溪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에 속하는 법정리. 예전에 막(幕)을 치고 사기(沙器)를 구웠다 하여 사기막(沙器幕), 또는 사계(沙溪)라 하였다. 본래 울진군 원북면(遠北面)의 지역으로서, 1914년 3월 1일 북면으로 개칭되고, 1916년 4월 1일 소야동의 일부 지역이 통합되어 사계리로 개편되었다. 사계리는 사계1리, 사계2리 2개의 행정리로 이루어져 있다. 사계리 북서쪽에 있는 쇠치봉...

  • 사기막 큰묘(沙器幕-墓)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사계1리에 있는 묘에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울진문화원에서 1998년에 간행한 『울진의 설화』에 채록 내용이 실려 있다. 울진군 북면 사계1리를 일명 ‘사기막(沙器幕)’이라고 부르는데, 이곳의 자연부락인 평지마을 뒷산 줄기인 용(龍)에 큰 묵묘가 있다. 전설에 의하면 양자리(陽子里) 이씨 묘라고 전해지고 있으나 매년 벌초를 하지 않는다고 한다. 이...

  • 사냥에도 기술은 필요하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소광리의 겨울은 길고 오랫동안 지속된다. 11월 모든 농사일이 끝나고 토봉마저도 따고 12월 본격적인 겨울이 되면 마을 사람들 중 청장년들은 눈 덮인 산으로 사냥을 떠난다. 현재는 수렵이 금지되어 면허가 있는 경우에만 사냥이 가능하나 50년대에는 누구나 사냥을 할 수 있었고, 겨우내 마을의 청장년들 놀이로서 사냥이 행해지기도 하였다. 사냥을 나갈 때에는 마을에서 용맹하고 산 지리...

  • 사동골댁 이야기(沙銅-宅-)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에 있는 황의석(黃義錫)의 집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울진문화원에서 1998년에 간행한 『울진의 설화』에 채록 내용이 실려 있다. 황의석의 집은 문화재 제161호로 지정되어 있다. 그 집의 택호(宅號)가 ‘골댁’이므로 ‘사동골댁집’ 혹은 ‘사동골택집’이라고 한다. 황의석의 집터는 풍수지리가들에 의하면 강릉 이남에서 제일 좋은 터라고들 한다....

  • 사동기(沙銅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이산해가 황여일을 격려하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의 풍광과 산천을 찬양한 글. 아계(鵝溪) 이산해(李山海)[1539~1609]는 토정(土亭) 이지함(李之菡)의 조카이며 이지번(李之蕃)의 아들로 대북파의 영수로 활약한 수상이다. 1592년(선조 25) 대관(臺官)의 탄핵을 받아 중도부처(中途付處)의 형을 받고 울진군 기성면 황보리에 5년간 정배되었다. 유배 생활 중...

  • 사동리(沙洞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에 속하는 법정리. 이곳에 모래가 많고, 광물질(鑛物質)이 매장되어 있다고 구전되면서 불리게 된 것이라 한다. 본래 평해군 원북면의 지역으로서, 1916년 3월 1일 상사동·하사동과 기성리의 일부 지역의 통합으로 사동리로 개편되어 울진군 기성면에 편입되었다. 사동리의 동쪽은 동해와 접하고, 서쪽은 마악산(馬岳山)을 경계로 삼산리가 있으며, 남쪽은 도지고개를...

  • 사동리 상사동 성황당(沙洞里上沙洞城隍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 상사동에 있는 성황신을 모셔놓은 신당. 사동리 상사동 성황당은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 상사동의 남서편 산자락 가운데에 위치하고 있다. 사동리 상사동 성황당은 시멘트 블록으로 만든 우진각 지붕의 골함석집이다. 정면에 있는 출입문은 알루미늄 새시로 되어 있으며, 주변에는 시멘트로 담장을 둘렀다. 사동리 상사동 성황당은 매년 정월 보름과 8월 보름...

  • 사동리 상사동 해신당(沙洞里上沙洞海神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 상사동에 있는 해신을 모셔놓은 신당. 사동리 상사동 해신당은 상사동의 북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해변을 향해 돌출되어 있는 암반 아래 자리 잡고 있다. 해신당 주변은 새천년 생명의 숲으로 조성되어 있다. 사동리 상사동 해신당은 시멘트 블록으로 만든 우진각 골함석집이다. 정면에 있는 출입문은 알루미늄 새시로 되어 있으며, 주변에는 시멘트로 담장을 둘렀다...

  • 사동리 서당(沙洞里書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서당.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 사동초등학교 오른쪽에 위치하고 있다. 서당의 건립 연대나 연혁에 대해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일제강점기 때 설립한 것으로 추정된다. 사동리 서당은 정면 4칸, 측면 1칸 반 규모의 팔작기와집이다. 평면은 중앙에 2통칸의 마루를 두었고, 좌우 양측에 온돌방을 둔 중당협실형(中堂挾室形)이다. 서당의 앞면에는...

  • 사동리 유물산포지(沙洞里遺物散布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에 있는 고려시대 유물산포지. 기성면 소재지에서 국도 7호선을 따라 가다 사동3리 하사동로 들어가면 마을이 동해에 붙어서 형성되어 있다. 마을 뒤쪽에는 해발 74m의 야산이 동쪽으로 뻗어 있다. 사동리 유물산포지는 절골로 불리는 이 구릉의 남쪽 골짜기 일대에 위치한다. 2002년에 처음으로 조사할 당시에는 현재 하사동이 있는 해안 사구가 중심을 이루었...

  • 사동리 황재훈 가옥(沙洞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에 있는 조선 후기 상류 주택. 조선 광해군 때 길주목사와 병마첨절제사를 지냈고, 이조참판에 증직되었던 해월(海月) 황여일(黃汝一)의 별구인 해월원 앞에 있는 주택이다. 사동리 황재훈 가옥은 해월헌 정침을 축소해 지은 주택으로, 평면 및 구조에서 해월헌과 비교가 되며, 울진 지역 상류 주택의 면모를 살펴볼 수 있다. 경상북도 지역 상류 주택인 ㅁ자형...

  • 사동산 봉수대(沙東山烽燧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에 있는 조선시대 봉수대. 봉수제가 운영되던 조선시대 때 강원도 평해군 소속 3개소의 봉수 중 하나였다. 조선 전기에는 북쪽의 근남면 산포리 전반인산 봉수대에 신호를 전달하는 단일 노선이었으나, 조선 중기 이후에는 남쪽의 기성면 봉산리 표산 봉수대에 응하는 새로운 노선이 신설되었다 한다. 사동리 상사동의 북서쪽 해발 94.0m의 구릉 정상부에 있다....

  • 사동초등학교(沙洞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올바른 인성과 창의력을 지닌 인재 육성’ 이라는 교육 지표 아래, ‘도덕인’, ‘창의인’, ‘자율인’, ‘봉사인’, ‘건강인’의 육성을 교육 목표로 삼고 있다. 1941년 9월 13일 기성공립보통학교 부설 사동간이학교로 개교하였다. 1944년 4월 1일 사동국민학교로 승격하였다. 1954년 7월 25일 삼산분교장을 설립하였다...

  • 사동항(沙洞港)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에 있는 제1종 어항. 사동항은 1996년 보수 사업을 실시하여, 북방파제, 남방파제, 방사제, 파제제, 진입 도로, 물량장, 호안, 선양장, 석산 복구 등을 통해 현재의 모습을 완료하였다. 사동항은 기성면을 중심으로 한 어업 전진기지이자 자연재해에 대비한 대피항만이다. 사동항에서는 울진대게, 울진오징어, 고등어 등 주요 어획물의 처리를 담당하고 있다...

  • 사랑 타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금음리에서 전해 내려오는 유희요. 「사랑 타령」은 수심이 많으면 가까이 할 곳이 없다는 내용을 전제하고, 한 여성의 노래에 수심이 많다고 말하여 여성의 실연과 연모의 정황을 노래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슬픔의 정황도 후렴의 사설을 유희적으로 처리하여 유쾌한 카타르시스를 발생시킨다. 1991년 후포면 금음리에 사는 김말순[여, 64]이 부른 것을 울진군의...

  • 사랑가(-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기성리에서 전해 내려오는 유희요. 「사랑가」는 사랑하는 임을 떠나 보낸 화자가 임이 없는 처지의 외로움을 표현하고, 사랑하는 임과 이별 없이 함께 살고픈 심정을 드러내는 노래이다. 처지와 심정을 적절한 비유를 통해 잘 묘사하고 있다. 1991년 기성면 기성리에 사는 한억란[여, 61]이 부른 것을 울진군의 문화재조사연구단이 채록하여, 1991년에 출간한 『...

  • 사랑바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삼근리에 있는 바위. 옛날 부모님이 호환을 당하여 고아가 된 오누이가 약초 캐는 일로 연명하고 있었다. 어느 날 꿈속에 신령님이 나타나 “하늘에 계신 옥황상제께서 병이 나 이곳 불영사 계곡에서 자생하는 삼지구엽초를 구하고자 하나 산양들이 뜯어먹어 사람 손이 닿지 않은 아주 높은 절벽 위에만 있으니 구해 온다면 큰 상을 내리겠노라!”하고 홀연히 사라졌다....

  • 사랑한다 말해줘 촬영지(-撮影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행곡2리 내앞마을에 있는 드라마 촬영지. 울진군 근남면 행곡2리 내앞마을의 대나무 숲은 2004년 MBC에서 방영된 드라마 「사랑한다 말해줘」의 촬영지로 알려지면서 아름다운 풍경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찾는 관광지가 되었다. 내앞마을 입구에는 천연기념물 제109호로 지정된 행곡리의 처진 소나무가 서 있다. 소나무를 끼고 돌아서면 긴 돌담을 따라 외길을 걸어...

  • 사랫골사동리(沙洞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에 속하는 법정리. 이곳에 모래가 많고, 광물질(鑛物質)이 매장되어 있다고 구전되면서 불리게 된 것이라 한다. 본래 평해군 원북면의 지역으로서, 1916년 3월 1일 상사동·하사동과 기성리의 일부 지역의 통합으로 사동리로 개편되어 울진군 기성면에 편입되었다. 사동리의 동쪽은 동해와 접하고, 서쪽은 마악산(馬岳山)을 경계로 삼산리가 있으며, 남쪽은 도지고개를...

  • 사직단지(社稷壇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고성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제단 터. 사직단은 토지의 신인 사(社)와 오곡의 우두머리인 직(稷)에게 제사를 지내던 장소이다. 울진 지역에서는 매년 2월과 8월, 동지와 섣달 그믐날에 수령이 임금을 대신하여 제사를 지냈으며, 비를 기원하는 기우제와 풍년을 기원하는 기곡제 또한 사직단에서 지냈다. 사직단지는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고성리의 월계서원 진입로 좌측...

  • 사찰(寺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불상을 모셔놓고 공적으로 불교 신행을 행하는 장소. 사찰은 불상을 안치하고 승려가 거주하면서 예배·수행·의식 등을 거행하는 장소 또는 건축물로 절·사원(寺院)·정사(精舍)·승원(僧院)·가람(伽藍) 등으로도 불린다. 전통적으로 한국의 사찰은 크게 평지가람형(平地伽藍型)·산지가람형(山地伽藍型)·석굴가람형(石窟伽藍型)의 3가지 유형으로 나눌 수 있다. 평지가람형은...

  • 사친정지(思親亭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에 있는 정자 터. 정(亭)은 보통 정자(亭子)라고 부르며,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건립된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층수에 따라 누정, 누각, 층루 등으로 구분된다. 사친정은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의 울진향교 뒷산 망향대에 위치하고 있었다고 한다. 현재 사친정은 남아 있지 않으며, 사친정이 있던 자리에는 충혼탑이 세워...

  • 사회복지(社會福祉)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 지역 군민들의 사회적 욕구와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원조와 노력. 사회복지는 사회 문제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는 현대 사회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으며 관심도 크게 증가하고 있다. 특히 복지국가·복지사회의 실현·시민복지의 증진 등이 우리 사회의 중요한 정책 이슈로 등장하면서, 사회복지라는 용어는 주위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용어가 되었다. 역사적으로 사회복...

  • 삭힌 고기가 식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두천리에서 식혜는 감주를 뜻하는 것이 아닌 물고기를 삭힌 것으로 양념장 또는 반찬으로 먹는다. 외부에서 식혜를 말할 때 감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으나 이곳에서 식혜는 말 그대로 삭힌 고기를 의미하여 가끔 웃지못할 일이 발생하기도 한다. 식혜를 만들 때 사용하는 고기는 정해진 바가 없다. 바다가 멀었던 두천리에서 선질꾼들이 가져다 준 물고기는 좋은 식혜 재료가 되었는데, 그들이 가...

  • 삭힌감자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산간 지역에서 감자를 삭혀서 만든 떡. 울진군의 산간 지방에서는 봄철 식량이 부족한 시기에 감자를 삭혀서 떡을 만들어 먹었다. 여름에 수확해 둔 감자는 봄이 되면 썩거나 마르기도 하는데, 이를 버리지 않고 떡으로 만들어서 먹었는데 이를 삭힌감자떡이라고 한다. 감자떡을 하기 위해서는 감자의 썩은 부분을 우려내야 한다. 썩은 감자 냄새는 몹시 지독한데, 이를 ‘쿨내’...

  • 산(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지역에서 그 경계에 소재한 평지보다 높이 솟아 있는 땅의 부분. 울진군을 지배하는 산계는 강원도와 경상북도의 경계를 주축으로 하는 태백산맥의 준령들과 여기에서 분기된 소규모 산령들로서 서부의 험준한 산악 지형과 동해안변의 완만한 구릉성 지형으로 대별할 수 있다. 그리고 험준하고 아름다운 계곡을 산들이 중첩되면서 에워싸고 있다. 울진군을 타군과 경계 짓고 있는 산들...

  • 산내성지(山內城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화성리에 있는 고려 전기 토축 읍성지. 산내성에 관한 사료로는 『울진군지』 울진읍 성곽 산내성조에 있다. 죽변면에 있는 장산성(長山城)이 신라 말 왜구에 의해 폐허가 되자, 고려 초에 장산성에서 내륙으로 서쪽 5리 떨어진 산내성에 축성하여 이읍(移邑)하고 군민을 위무하여 이산(離散)되었던 민심을 결집하여 대읍을 이룩하였다. 성종 때 삭방도안렴사(朔方道按廉使...

  • 산돌교회(-敎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에 있는 기독교한국침례회 소속 교회. 산돌교회는 울진읍 읍내리 인근 지역민들에게 그리스도의 말씀과 복음을 전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1981년 6월 28일 이영수 목사가 개척하고, 그 해 12월 10일 산돌교회 건물 165㎡를 건축하였다. 1988년 12월 대지 808.5㎡를 구입하여 교회 건물 신축에 착공하였다. 1991년 12월 21일 입당하고, 1...

  • 산동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가신의 하나인 성주를 위해 만든 신체. 산동우는 보통 성주의 신체로서 모셔지는데, 집안에 따라서는 산신의 신체로서 기능하기도 하였다. 울진 지역에서는 예부터 성주를 집안의 평안과 부귀를 관장하는 최고의 가택신으로 받들었는데, 이 때문에 성주의 신체인 산동우를 마련하여 그 속에 햅쌀을 넣고 집 안에다 모시고 위하였다. 산동우의 형태는 각 가정에 따라 다른데, 일...

  • 산속출산의례(出産儀禮)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출산과 관련된 민속. 자녀를 낳기를 원하는 기자속으로는 치성기자와 주술기자가 있다. 울진 지역에서는 산·거목·바위 등 초자연적 존재나 영험이 있다고 믿는 자연물에 대한 치성기자를 행하였다. 바다에 접한 어촌 지역에서는 용왕에게 공을 드리는 ‘해공드리기’에 의해 자녀 낳기를 기원하였다. 울진 지역에서는 다양한 형태의 주술기자도 발견된다. 울진군의 거의 전 지역에...

  • 산수가 노래하는 박금(山水-撲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정림2리 박금(撲琴)마을 명칭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울진문화원에서 1998년에 간행한 『울진의 설화』에 채록 내용이 실려 있다. 울진군 울진읍 정림2리에 있는 박금마을은 1510년경 영양남씨가 처음 개척한 곳으로, 동네 입구 쪽에 낮게 가로놓인 산이 거문고를 타는 형국이라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또 일설에는 마을 앞을 굽어 흐르는 냇물 소리가...

  • 산양(山羊)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서식하는 소과에 속한 포유동물. 몸길이는 약 100~130㎝이다. 외국산 산양과 달리 얼굴선이 없다. 염소와 비슷하지만 수염이 없고 몸통이 두꺼우며 암수 모두 작은 뿔이 있다. 다리가 굵고 발끝이 뾰족하다. 절벽이나 험한 산악 지역에서 생활하는 데 유리한 발굽을 갖고 있다. 회색과 갈색의 털이 전체적으로 섞여 덮여 있다. 먹이는 풀이나 열매, 이끼 등 식물성을...

  • 산을 보고 바다에서 길을 찾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오늘날 배들은 GPS, 음향탐지기 등 여러 기구가 있어 고기가 어디에 사는지, 먼 바다에 나가서도 항구로 돌아오는 길이 어딘지 알 수 있지만 과거에는 이러한 기구는 전혀 없을뿐더러 나침반도 없었다. 그래서 바다에 그물을 던져 놓고 그 그물을 거둬들이기 위해서는 그 위치를 파악해 두어야 했다. 이렇게 위치를 파악하는 방법으로 거일리 사람들은 산 가늠법을 사용하였다. 산 가늠법은 바다...

  • 산지띠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남녀 구분없이 연중 행하던 놀이. 산지띠기는 앞 사람 허리를 잡고 일렬로 늘어선 줄의 맨 앞사람이 상대편 대열의 끝사람을 떼어내는 놀이이다. 다른 지역에서는 꼬리를 잡는다고 하여 꼬리따기라고도 한다. 꼬리잡기에 대한 문헌기록은 남아 있지 않다. 전국적인 분포를 보이는 것으로 보아 각 지역에서 자연발생적으로 만들어진 놀이로 추정된다. 산지띠기는 울진 지역에서 동...

  • 산촌 학장과 범(山村學長-)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통고산 자락에 있는 마을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울진문화원에서 1998년에 간행한 『울진의 설화』에 채록 내용이 실려 있다. 1810년 순조가 나라를 다스리던 울진현령 구진(具縉) 때 통고산 자락에 67가구의 농가가 세상을 등지고 화전(火田)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살았다. 뜻있는 사람들이 학동(學童)을 모아 서당을 지어 20여리 밖의 훈장을 초청...

  • 산포리(山浦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에 속하는 법정리. 옛날 왕피천 하구(河口)에 모래가 쌓이기 전에는 1000m 이상이 포구(浦口)로 되어 있어 배가 왕래(往來)하였다 하여 산포리라 하였다는 설이 있다. 또한, 행정구역 개편 전의 이름인 둔산동(屯山洞)과 세포동(細浦洞)에서 ‘산(山)’자와 ‘포(浦)’자를 따 ‘산포(山浦)’가 되었다. 1650년 경에 달성서씨(達城徐氏)가 마을을 개척하면서...

  • 산포리 선사유적(山浦里先史遺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산포리 망양동에 있는 청동기시대 유적. 산포리 선사유적은 왕피천이 동해로 유입되는 하구변의 얕은 구릉에 위치한다. 산포리 선사유적은 2003년 울진군에서 유교문화권 관광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 망양정 공원정비사업부지에 대한 경북문화재연구원의 문화유적지표조사에서 확인되었다. 조사는 9~10월에 걸쳐 이루어졌으며, 조사 결과 망양정이 있는 산포리 망양동 뒷산...

  • 산포리 성황당(山浦里城隍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산포리에 있는 성황신을 모셔놓은 신당. 근남면 산포리에는 둔산마을, 세포마을[일명 가는재], 흑포마을[일명 검은재], 망향마을 등의 자연마을이 있는데, 각각의 마을마다 성황당이 있어 따로 제사를 지내고 있다. 둔산마을 성황당은 노음리에서 마을로 들어서는 초입의 산 밑 대나무 숲에 있으며, 세포마을 성황당은 노음리에서 마을로 들어서는 천변산 아래에 위치하고...

  • 살고행곡리(杏谷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에 속하는 법정리. 천량암에서 쌀이 나왔다 하여 쌀고·살고 또는 미고촌이라 하다가 음이 변하여 살구라 하였는데 살구를 한자로 옮겨서 행곡리라 하였다. 본래 울진군 근남면에 속한 지역으로서, 1916년 3월 1일 천연동(泉淵洞)·구미동(九尾洞)·천전동(川前洞)·상천전동이 통합되어 행곡리로 개편되었다. 행곡리의 동쪽에는 마을 앞을 흐르는 불영사 계곡천이 왕피천과...

  • 살인 고개 이야기(殺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소태3리 하암동에 있는 고개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울진문화원에서 1998년에 간행한 『울진의 설화』에 채록 내용이 실려 있다. 울진군 온정면 소태3리 하암동은 마을 앞 냇가에 깨끗한 화강암의 바위가 있어 마을 이름을 하암리라고 불렀다. 동네 앞의 크고 흰 바위는 마치 선박의 돛대와 같은 형태라고 하여 돛대바위라고 불렀다. 옛날 안동권씨 중 한...

  • 삼근리(三斤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에 속하는 법정리. 통고산·천축산(天竺山)·세덕산(細德山)[740.8m]의 세 뿌리가 모인 곳이라 하여 삼근(三根)이라 했다가 삼근(三斤)이라 하였다고 한다. 또 다른 설은 산간오지(山間奧地)에서 농사를 지으면 잘 썩는다고 하여 조선시대부터 써근이라 불렀으나 써근이와 비슷한 삼근(三斤)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본래 울진군 금강송면의 지역으로서, 1916...

  • 삼근리 새뱅이 성황당(三斤里-城隍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삼근2리 새뱅이에 있는 성황신을 모셔놓은 제당. 삼근리 새뱅이 성황당은 울진군 금강송면 삼근리 새뱅이를 지나는 국도 36호선 도로변에 있다. 제당은 시멘트 블럭조에 골슬레이트를 얹고 외여닫이 섀시문을 달았다. 제당 주위에는 방형으로 돌담을 둘렀고, 제당 앞에 있는 고목에는 시멘트로 단을 만들어 마을의 휴식장소로 활용하고 있다. 제당 내부에는 시멘트로 제단...

  • 삼근리 유물산포지(三斤里遺物散布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삼근리 새방이마을에 있는 고려시대에서 조선시대에 이르는 유물산포지. 왕피천의 한 지류인 광천을 따라 상류로 올라가면 불영사가 있고, 불영사를 지나 서쪽으로 가면 금강송면 소재지인 삼근리에 이른다. 삼근리의 서쪽에서 심하게 사행하는 곳을 지나면 삼근2리 새방이마을이 나온다. 삼근리 유물산포지는 새방이마을의 남쪽에 형성된 해발 240~270m인 구릉의 비교적...

  • 삼근초등학교(三斤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삼근리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올바른 인성과 창의력을 지닌 인재 육성’이라는 교육 지표 아래, ‘명랑하고 예절 바른 어린이’, ‘몸과 마음이 튼튼한 어린이’, ‘스스로 계획하고 실천하는 어린이’, ‘새로움을 찾고 도전하는 어린이’의 육성을 교육 목표로 삼고 있다. 1934년 7월 2일 설립 인가를 받고, 10월 1일 개교하였다. 1985년 병설유치원 1...

  • 삼근초등학교 광회분교장(三斤初等學校廣回分校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광회리에 있던 삼근초등학교의 광회분교장. ‘올바른 인성과 창의력을 지닌 인재 육성’이라는 교육 지표 아래 명랑하고 예절 바른 어린이, 몸과 마음이 튼튼한 어린이, 스스로 계획하고 실천하는 어린이, 새로움을 찾고 도전하는 어린이 육성을 교육목표로 하고 있다. 1939년 11월 6일 삼근공립국민학교 광회간이학교로 개교하였다가 1945년 광회공립국민학교로 승격...

  • 삼근초등학교 옥방분교장(三斤初等學校玉房分校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광회리에 있는 삼근초등학교의 옥방분교장. ‘올바른 인성과 창의력을 지닌 인재 육성’이라는 교육 지표 아래 명랑하고 예절 바른 어린이, 몸과 마음이 튼튼한 어린이, 스스로 계획하고 실천하는 어린이, 새로움을 찾고 도전하는 어린이 육성을 교육목표로 하고 있다. 1952년 5월 1일 설립 인가 된 후, 3학급 4학년으로 편성되어 같은 해 12월 1일 옥방국민학...

  • 삼근초등학교 왕피분교장(三斤初等學校王避分校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왕피리에 있던 삼근초등학교의 왕피분교장. ‘올바른 인성과 창의력을 지닌 인재 육성’이라는 교육 지표 아래 명랑하고 예절 바른 어린이, 몸과 마음이 튼튼한 어린이, 스스로 계획하고 실천하는 어린이, 새로움을 찾고 도전하는 어린이 육성을 교육목표로 하고 있다. 1947년 10월 15일 삼근국민학교 왕피분교장으로 개교하였다. 1953년 3월 9일 왕피국민학교로...

  • 삼달리(三達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에 속하는 법정리. 상달·중달·하달의 세 마을을 합쳐 불러 지금의 이름으로 되었다. 본래 평해군 상리면(上里面)에 속한 지역으로서, 1914년 4월 1일 울진군 평해면에 편입되고, 1916년 하달리·상달리·중달리의 각 일부 지역이 통합되어 삼달리로 개편되었다. 1944년에는 삼달리가 삼달1리와 삼달2리로 분리되었고, 1980년 12월 1일 평해면이 읍으로 승...

  • 삼달리 달면 동신제(三達里-洞神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삼달리 달면마을에서 정월 대보름과 음력 9월 9일 중구절에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며 올리는 동제. 동신당은 삼달리 달면마을 동쪽에 주변 일대가 잘 조망되는 산 중턱에 있다. 삼달리 동신당은 두리 기둥의 단칸 규모 판벽으로 마감하였으며, 삼량가의 구조로 맞배에 골함석을 이었다. 주변은 방형으로 높이 약 80㎝의 토석 담장을 둘렀다. 출입문은 달면마을을...

  • 삼달리 태실지(三達里胎室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삼달리에 있는 조선 전기 태실 터. 태실이란 왕실에서 자손이 태어나면 의식과 절차를 거쳐 태(胎)를 묻은 시설을 말한다. 즉, 태(胎)는 태어난 아기의 생명선이며 근원이라 하여 예로부터 소중하게 다루었는데, 특히 조선시대 왕실에서는 아기가 태어나면 그 태를 전국의 길지(吉地)를 골라 태실을 만들고 묻었다. 태실은 아기태실(阿只胎室)과 가봉태실(加封胎室)로...

  • 삼봉과 보름달(三峯-)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전곡리 원곡마을에 있는 세 봉우리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2001년 울진군지편찬위원회에서 편찬한 『울진군지』에 수록되어 있다.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전곡리 원곡마을에 가면 세 개의 봉우리가 있다. 봉우리의 이름은 밥봉·죽봉·떡봉이라고 불린다. 옛날 조선시대 이곳 원곡마을은 영천이씨 이수선 선비가 유배를 당한 귀양지였다. 선비 이수선이 이곳에...

  • 삼산리(三山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에 속하는 법정리. 본래 평해군 원북면(遠北面)에 속한 지역으로서, 1916년 3월 1일 동잠산·서잠산·마산리가 통합되어 삼산리로 개편, 삼산1리와 삼산2리로 분리되어 울진군 기성면에 편입되었다. 삼산리의 북쪽에는 현종산(懸鍾山)과 마악산(馬岳山)을 경계로 하고 있고, 그리고, 정명천(正明川)의 북쪽 상류를 끼고 마을이 형성되어 있다. 2015년 12월 31...

  • 삼산리 고분군(三山里古墳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삼산리 아니골과 버기미골에 있는 신라시대 고분군. 기성면 소재지에서 국도 7호선을 따라 북쪽으로 가면 사동리가 있고, 여기서 서쪽으로 삼산리로 가는 새 도로가 나 있다. 삼산리 고분군은 이 도로를 따라 한곡재를 넘어 나오는 도로 오른쪽 능선에 위치한다. 1991년 안동대학교의 지표 조사에서 확인되었으며, 2004년 경상북도문화재연구원이 실시한 울진군의 문화...

  • 삼산리 고인돌(三山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삼산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 삼산리 고인돌은 삼산1리를 지나는 척산천의 북쪽 지류인 세천변 평지에 위치한다. 덮개돌은 화강암으로 크기는 260×140×140㎝이며, 장축은 남서-북동 방향이다. 남쪽 단면이 원래의 덮개돌 밑면으로 보이기 때문에 이동된 것으로 추정된다....

  • 삼산리 느티나무 이야기(三山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삼산리에 있는 느티나무와 관련되어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울진문화원에서 1998년에 간행한 『울진의 설화』에 채록 내용이 실려 있다. 울진군 기성면 삼산리에 있는 느티나무의 수명은 370여 년이며, 높이는 30m, 둘레는 5.7m이다. 사계(沙溪) 이영발(李英發)의 묘 우측 백호(白虎)에 해당하는 등성이가 짧아 묘가 덜 쌓였다는 풍수지리설에 따라 사계의 아...

  • 삼산리 서잠산 성황당(三山里西蠶山城隍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삼산리 서잠산에 있는 성황신을 모셔놓은 신당. 삼산리 서잠산 성황당은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삼산리 서잠산 입구 도로변에 위치하고 있다. 삼산리 서잠산 성황당은 단칸으로 전면에 두 짝의 띠장널문을 달아 출입문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주변으로는 낮은 돌담을 둘렀다. 내부에는 높이 약 80㎝의 선반이 설치되어 있으며, 이를 제단으로 사용하고 있다. 제단의 중앙에...

  • 삼산리 지석묘삼산리 고인돌(三山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삼산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 삼산리 고인돌은 삼산1리를 지나는 척산천의 북쪽 지류인 세천변 평지에 위치한다. 덮개돌은 화강암으로 크기는 260×140×140㎝이며, 장축은 남서-북동 방향이다. 남쪽 단면이 원래의 덮개돌 밑면으로 보이기 때문에 이동된 것으로 추정된다....

  • 삼성봉금곡산(金谷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삼달리에 있는 산. 조선시대 중엽 충주지씨가 이곳에 처음으로 정착하여 살고 있을 때는 지명이 없었으나 그 후 광맥 조사차 이곳을 왕래한 지질학자들이 쇠가 많이 매장되어 있다고 하여 금곡(金谷)이라는 명칭이 유래되었으며, 광산은 근래에 폐광되었다. 평해읍의 서쪽으로 200m 정도의 낮은 구릉들이 있는데 그 중 하나로 삼달1리의 주산이다. 남쪽에 삼달1리가 있...

  • 삼신바가지삼신토방구리(三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가신의 하나인 삼신을 위해 만든 신체. 삼신토방구리는 아이들의 수명과 건강을 관장하는 삼신(三神)을 모시기 위한 신체로서, 수태에서 출산에 이르기까지 출산의 모든 과정에서 어려운 점이 있으면 비손을 하는 곳이기도 하였다. 지역에 따라 삼신바가지, 또는 제석자루라고도 하였다. 울진 지역에서는 삼신이 아이를 돌봐 주는 기간을 10년이라고 믿었다. 삼신토방구리는 너...

  • 삼신토방구리(三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가신의 하나인 삼신을 위해 만든 신체. 삼신토방구리는 아이들의 수명과 건강을 관장하는 삼신(三神)을 모시기 위한 신체로서, 수태에서 출산에 이르기까지 출산의 모든 과정에서 어려운 점이 있으면 비손을 하는 곳이기도 하였다. 지역에 따라 삼신바가지, 또는 제석자루라고도 하였다. 울진 지역에서는 삼신이 아이를 돌봐 주는 기간을 10년이라고 믿었다. 삼신토방구리는 너...

  • 삼율교(三栗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삼율리 정실마을 앞을 흐르는 개천을 연결하는 일제강점기 때 다리. 일제강점기인 1932년 11월에 준공되어 지금까지 사용되고 있다. 콘크리트 독립 기초 위에 라멘조 교각을 세우고 I형 빔을 걸어 교량의 상판을 얹은 다음 난간을 세운 구조이다. 세 개의 교각 중 한 개의 기둥에는 수표가 있어 특이하다. 교량의 전장은 약 41m이고 폭은 4.7m이며, 기초에서...

  • 삼율리(三栗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에 속하는 법정리. 1916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청구리·신리·후리·상율리·하율리·중율리를 병합하고, 상율리·중율리·하율리 세 마을의 이름을 따서 삼율리라 하였다. 1275년(충렬왕 1년) 평해군 남면 율현리(栗峴里)가 되었고, 1914년 4월 1일 군(郡) 통폐합으로 울진군 평해면 삼율리가 되었다. 1944년 삼율리를 삼율1리·삼율2리·삼율3리 등 세 개...

  • 삼율리 별신굿(三栗里別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삼율2리 하밤티마을에서 어민의 풍어와 안전을 기원하며 행하는 굿. 삼율2리 하밤티마을에서는 원래 3년마다 별신굿을 행하였으나, 비용 문제로 5년마다 행하다가 최근에는 10년마다 행하고 있다. 또한 3일 동안 바닷가에 굿청을 설치하여 행하던 별신굿을 최근에는 당일에 한하여 마을회관에서 행하는 방식으로 간소화되었다. 삼율2리의 성황당은 후포중학교·후포고등학교...

  • 삼율리 분묘군(三栗里墳墓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삼율리 상밤티마을에 있는 고려시대 분묘군. 후포면 삼율리 상밤티마을 북쪽 능선 너머 자반골 끝자락에 있다. 봉토분 20여 기로 구성되었고, 내부 구조는 알 수 없다. 봉분은 많이 삭토되었고, 주변이 경작지로 개간되어 분묘군의 흔적이 별로 남아 있지 않다. 곳곳에 도굴 흔적이 있고, 주변에서 청자편 등이 채집되었다. 고려시대 울진 남쪽 지역 유력 세력의 무덤...

  • 삼율리 상밤티 동신제(三栗里上-洞神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삼율3리 상밤티마을에서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며 지내는 동제. 삼율3리 상밤티마을은 후포면사무소에서 서북쪽으로 1㎞ 정도 떨어져 있으며, 삼율저수지 남동쪽에 있다. 이곳은 예전부터 ‘이씨 터전에 지씨 배판에 백씨 골맥이’라 하여 이들 세 설촌조를 수호신으로 모시고 있다. 전형적인 농촌인 상밤티마을에서는 음력 정월 14일에 동제를 지냈으나 30여 년 전...

  • 삼율리 성황당(三栗里城隍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삼율리에 있는 조선시대 마을 수호신을 모신 신당. 어촌인 후포면 삼율2리 하밤티마을은 후포고등학교 교정 뒤편에 인접해 있다. 농촌인 삼율3리 상밤티마을의 성황당은 중밤티마을과의 사이에 남북으로 길게 형성된 상밤티들의 중앙부에 위치한 주류 저장소에 인접해 있다. 하밤티마을의 성황당은 당집과 당목인 팽구나무로 구성되었는데, 당목은 고사한 상태이다. 당집은 단칸...

  • 삼율리 하밤티 성황당제(三栗里下-城隍堂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삼율2리 하밤티마을에서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며 지내는 동제. 삼율2리 하밤티마을에서는 원래 정월 대보름, 팔월 보름 그리고 마을회관 준공일인 음력 3월 27일 등 연중 세 차례 마을 제사를 지냈다. 최근에는 동제의 비용 충당이 부담이 되어 팔월 제사는 생략하고 성주제는 비정기적으로 지내며 정초 제사인 대보름 제사만 예전과 같이 지내고 있다. 하밤티마...

  • 삼일포 매향비(三日浦埋香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고성군 삼일포 단서암(丹書岩)에 있었던 매향비. 매향(埋香)은 미륵불(彌勒佛)의 용화회(龍華會)에 공양할 매우 귀한 향·약재(香·藥材)인 침향(沈香)을 마련하기 위하여 향목(香木)이나 송목(松木)·진목(眞木)·상목(橡木) 등을 갯벌에 묻는 의식이며, 침향한 향을 매개로 장래에 하생(下生)할 미륵불을 만나 구원을 받는다는 신앙행위이다. 연해지방민들은 매향의식을 통하여 구세(...

  • 삼조어비각(三朝御批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금매리 몽천동에 있는 조선 후기 비각. 울진군 매화면 금매리 몽천동 지담(池潭) 위에 있다. 1774년(정조 19)에 몽천서원(蒙泉書院) 옆에 창건(創建)된 비각이다. 삼조어비(三朝御批)란 효종이 우암(憂菴) 윤시형(尹時衡)에게 내린 비지(批旨)와 숙종이 삼족당(三足堂) 윤여룡(尹如龍)에게 내린 비지, 그리고 정조가 황림(篁林) 윤사진(尹思進)에게 두 차례...

  • 삼창기업(三昌企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부구리에 있는 원자력 및 플랜트 건설 업체. 1974년 5월에 삼창기업으로 창립되어 1990년 5월에는 삼창기술(주)를, 1992년 4월에는 부설연구소를 설립하였다. 또한 1993년 12월에는 트리메탈코리아(주)를, 1996년에는 삼창기업 제어기술연구소를 설립하였다. 국내외의 중화학 플랜트 계장 공사와 고도의 정밀성과 품질 요건이 요구되는 원자력 발전소의 건...

  • 삼척김씨(三陟金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김위옹을 시조로 하고 김복석을 입향조로 하는 경상북도 울진군의 세거 성씨. 삼척김씨의 시조인 김위옹은 신라 경순왕의 막내아들인 김추의 아들로 고려 때 삼한벽상공신으로 좌승상에 이르렀고 실직군왕에 봉해졌다. 실직은 삼척의 옛 지명이다. 삼척김씨는 고려조에 문하시중을 비롯한 고관을 다수 배출하였고, 고려가 멸망하자 문하시중이었던 김인궤는 공양왕의 복위를 위한 활동을 전개하였다. 15...

  • 삼호정주의(朱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경상북도 울진 지역에 낙향한 문신. 본관은 신안(新案). 호는 죽재(竹齋), 삼의정(三宜亭). 분파조(分派祖)는 문간공(文簡公) 주인원(朱印遠)이며, 증조부는 정일현감(廷日縣監)을 역임한 주내근(朱乃謹)이며, 아버지는 전적감찰(典籍監察)을 역임한 주선림(朱善林)이다. 주의는 1491년(성종 22)에 사마시(司馬試)에 합격하였다. 1506년(중종 원년)에 문과(文科)에 합...

  • 삼홍실업 후포공장(三弘實業厚浦工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후포리에 있는 게살 제품 생산 공장. 삼홍실업주식회사가 동해안의 청정 해역인 후포항 해역에서 어획한 신선한 붉은대게를 가공하여 냉동식품을 생산하기 위해서 삼홍실업 후포공장을 설립하였다. 1985년 2월 수산물 가공 및 판매업을 목적으로 서울시 서초구에 삼홍실업주식회사 법인을 설립하였다. 같은 해 4월 1일에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에 삼홍실업 후포공장을 설립...

  • 상당리(上塘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에 속하는 법정리. 당거리[하당리]의 위쪽이 되므로 웃원당 또는 상원당이라 하였다가 행정구역 폐합 때 상당리가 되었다. 1600년경에 선비 고씨(高氏)와 추씨(秋氏)가 처음 마을을 개척하였다. 본래 울진군 원북면에 속하였다가 1916년 3월 1일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상덕구리 일부 지역을 병합하여 상당리라 하고 울진군 북면에 편입되었다. 동북쪽은 정치봉(鼎峙峯...

  • 상당리 요지(上塘里窯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상당리에 있는 조선 후기 백자 가마 터. 북면 상당리에서 백자 가마 터가 지표 조사됨에 따라 상당리 요지라고 하였으며, 상당리 요지의 조성 시기와 수급에 관하여 전하는 기록 문헌은 없다. 단지, 지표 조사 당시 채집된 백자편을 근거로 조선 후기에 조업하였던 유적으로 판단된다. 상당리 요지는 북면 상당리 평지마을에서 서쪽으로 사기장골 경작지 북쪽 끝 부분에 있...

  • 상당리 평지 성황당(上塘里平地城隍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상당리 평지에 있는 성황신을 모셔놓은 제당. 상당리 평지 성황당은 하당리와 상당리 평지를 잇는 상당1교를 지나 서쪽으로 평지로 향하면 길 오른편에 있다. 마을 제당은 당집 형태의 성황사, 신목으로 위하는 느티나무, 느티나무 아래에 수부신을 위해 별도로 마련한 제단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들은 방형의 담장으로 둘러싸여 있다. 성황사는 양철 팔작지붕에 홑처마로,...

  • 상례(喪禮)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죽은 사람을 장사 지낼 때 수반되는 의례. 상례는 사람이 죽었을 때 초종에서부터 성복발인, 치장, 흉제까지의 의례를 의미한다. 초종은 삶이 끝나고 죽음이 시작되었다는 것으로 정침·임종·고복·사자상·수시·부고·목욕·습·반함·소렴·대렴·입관의 순으로 진행된다. 울진 지역에서는 위독하거나 운명하게 될 무렵에 당사자를 안채로 모시고 주위를 조용히 하는데, 이를 정침이...

  • 상여 소리(喪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상여를 메고 갈 때 부르는 의식요. 울진군에서 전해 내려오는 「상여 소리」는 죽은 사람을 애도하며 죽음을 인생무상, 한번 가면 다시 못 오는 슬픈 이별로 표현하고 있다. 지역에 따라 「상두가」, 「상부 소리」, 「영결 소리」, 「향도가」, 「향두가」, 「해로가」로도 불린다. 1991년 기성면 기성리에 사는 한억란[여, 61]과 평해읍 직산리에 사는 장완식[남,...

  • 상여계로 힘든 일을 함께 나누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상여계는 혼자 메기 어려운 상여를 함께 메고 힘든 시기 누군가의 도움이 필요한 시기 함께 이를 힘을 나눠주기 위함에서 조성된 것이다.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는 죽음에 임박했을 때 이를 감당해야 할 가족들은 찾아오는 문상객과 각종 절차 등을 챙길 정신적 또는 육체적으로 힘들다. 이때를 대비해서 사람들은 마을내 상포계를 운영하며, 누군가의 집에 상이 났을 때 이에 노동력 또는 음식을...

  • 상원당상당리(上塘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에 속하는 법정리. 당거리[하당리]의 위쪽이 되므로 웃원당 또는 상원당이라 하였다가 행정구역 폐합 때 상당리가 되었다. 1600년경에 선비 고씨(高氏)와 추씨(秋氏)가 처음 마을을 개척하였다. 본래 울진군 원북면에 속하였다가 1916년 3월 1일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상덕구리 일부 지역을 병합하여 상당리라 하고 울진군 북면에 편입되었다. 동북쪽은 정치봉(鼎峙峯...

  • 상천전 이야기(上川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행곡3리에 있는 마을 이름과 관련하여 전해오는 이야기. 울진문화원에서 1998년에 간행한 『울진의 설화』에 채록 내용이 실려 있다. 상천전마을은 울진군 근남면 행곡3리에 있다. 옛날에 이 마을까지 바닷물이 20리나 밀려 올라와서 호수를 이뤘는데, 이 바닷물을 이용하여 소금을 구웠다고 해서 일명 해염리(海鹽里)라 불렀다고 한다. 지금도 이 마을 마수산(馬首山...

  • 상현사(尙賢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화성리에 있는 사우(祠宇). 1955년에 죽변면 화성리 화방동에 있던 양현사(兩賢祠)를 중건(重建)하여 상현사(尙賢祠)라 개칭하였다. 고려시대의 유신(儒臣) 남영번(南永蕃), 유현(儒賢) 해운(海雲) 남계명(南季明), 격암(格菴) 남사고(南師古) 삼현(三賢)을 봉안하고 있다. 상현사는 정면 3칸, 측면 1칸 반 규모의 익공양식 건물로, 지붕은 골기와로 맞배...

  • 새넓재한나무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쌍전리에 있는 고개. 한나무재는 작은 늪과 재가 있다하여 ‘적은넓재’라고도 하고 ‘전나무진’이라고도 부른다. 남쪽에는 진조산[908.4m]이 있으며, 서쪽으로는 십이령 중의 하나인 넓재가 있고 동쪽으로는 넓은 밭이 있는 평전마을이 있다. 북쪽에는 군내에서 가장 높은 산인 백병산[1,130m]이 강원도 삼척과 경계를 하고 있다. 1995년 산림청에서 개설한...

  • 새름신림리(新林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에 속하는 법정리. 새로 된 마을이라 하여 새림·새름 또는 신림동이라 하였다. 1475년 경에 순흥안씨(順興安氏)가 들어와 살면서 마을이 형성되었다. 본래 울진군 상군면(上郡面)에 속한 지역으로서, 1916년 3월 1일 용제동(龍堤洞)의 일부 지역이 통합되어 신림리로 개편되었다. 신림리의 서쪽에는 악구산(岳丘山)[652.9m]이 높이 솟아 있고, 이 산의 여...

  • 새림신림리(新林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에 속하는 법정리. 새로 된 마을이라 하여 새림·새름 또는 신림동이라 하였다. 1475년 경에 순흥안씨(順興安氏)가 들어와 살면서 마을이 형성되었다. 본래 울진군 상군면(上郡面)에 속한 지역으로서, 1916년 3월 1일 용제동(龍堤洞)의 일부 지역이 통합되어 신림리로 개편되었다. 신림리의 서쪽에는 악구산(岳丘山)[652.9m]이 높이 솟아 있고, 이 산의 여...

  • 새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서식하는 수리과에 속한 새. 몸길이는 약 28~39㎝이다. 날개와 등이 전체적으로 회색을 띠며, 가슴과 배는 흰색 바탕에 갈색의 가로 줄무늬가 있다. 암컷과 수컷이 색깔의 차이가 있으며 암컷은 등이 갈색이고 가는 눈썹선이 나타난다. 눈은 노란색이다. 번식기에는 산림 지역에서 둥우리를 틀지만 그 외에는 넓은 개활지나 들판 등지에서 볼 수 있다. 5월경 한배에 4...

  • 새벽의 문을 여는 호루라기 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죽변의 새벽은 어판장에서 울려 퍼지는 호루라기 소리에서 시작된다. 동이 트기 전 아직 어둠이 깔린 시간 죽변항에는 오징어 또는 게를 잡기 위한 출항준비로 분주한 어선들의 밝은 불빛으로 대낮을 방불케 한다. 작게는 3톤 크게는 6톤에 이르는 대게잡이 자망어선과 오징어잡이 어선은 해무를 가르며 선단을 이루고 바다를 향한다. 멀리서 바라보면 검은 바다 위 불빛들이 앞서 가는 불빛을 놓...

  • 샛별 같은 딸을 두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주인리에서 전해 내려오는 유희요. 「샛별 같은 딸을 두고」는 아내와 딸을 두고 새장가를 가는 가장을 등장시켜 “……한다면, ……한다”는 공식을 통해 극단적인 저주의 말을 퍼붓는다. 먼저 화자는 답답할 것 없는 가장이 아내와 딸을 버리고 새장가 가는 것을 가정하여 그의 신행길에 저주를 퍼붓는다. 이는 “십리도 못가서 발병난다.”는 「아리랑」 사설의 저주에 버금...

  • 샛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소광리에 있는 고개. 일설에 바닷물이 밀고 올라와 새가 앉을 만큼만 남았다고 하여 샛재라 하였다고 전한다. 태백산맥의 높은 산 밑에 있어 광천의 발원지며 골짜기마다 마을을 이루고 있다. 바릿재와 삿갓재 사이에 있는 고개로서, 소광천과 대광천 사이에 있다. 선질꾼이 다닌 시절에 샛재 바로 아래에 4~5가구 정도 살았다고 하며, 샛재 성황당에 올라가는 주도로...

  • 샛재 성황당 이야기(-城隍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조령(鳥嶺)에 있는 성황당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울진문화원에서 1998년에 간행한 『울진의 설화』에 채록 내용이 실려 있다. 울진군 북면 말래[斗川]를 지나 십이령(十二嶺)의 하나인 조령에 있는 성황당과 관련된 이야기이다. 조령은 ‘샛재’라고 하는데, 이 고개에는 110여 년 전에 당시 상인들의 모금으로 건축된 목조 건물 성황당이 있다. 울진 흥...

  • 샛재 성황사(-城隍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소광리 샛재에 있는 조선 후기에 지어진 성황사. 샛재 성황사는 샛재 바로 아래에 있는 성황사로서 처음에는 부상(負商)들이, 일제강점기 이후에는 선질꾼들이 십이령을 오가며 장사를 할 때 이들이 주도하여 제물을 준비하여 제를 지냈으며, 선질꾼들이 사라진 이후에는 빛내마을에서 제당을 관리하고 제사를 지냈던 곳이다. 샛재 성황사 내에 걸려 있는 중수기나 성금 방...

  • 생태문화의 숲 소광리 생태경영림(生態文化-召光里生態經營林)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소광리에 있는 수령이 150~520년 정도로 추정되는 거대한 금강소나무 수만그루가 자라고 있는 군락지. 금강소나무는 줄기가 곧고 목질이 단단하여 조선시대 궁궐용 목재나 왕실의 목관을 만드는 데 사용하였다. 황장목이 금강송이다. 황장이란 소나무의 붉고 누런 속 부분인 심재부를 가리킨다. 금강소나무의 심재부는 일반 소나무에 비해 월등히 넓은데다 단단해 잘 썩...

  • 생태박물관 죽변 바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죽변만의 위치와 형상이 어항으로 발전할 수 있는 기틀이 되지만, 이것만큼 중요하게 부각되는 것은 죽변항 일대의 생태적 특징이다. 동해안의 어로활동에 영향을 미치는 해류는 쿠로시오의 지류인 쓰시마 난류와 한류계인 오야시오의 지류인 북한한류이다. 쓰시마 난류의 일부는 동해안을 따라 북상하는데 여름철에는 함경북도 연안까지 이르고, 겨울철에는 울릉도 죽변 근처에 머문다. 이 두 해류가...

  • 서광남원수(南源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경상북도 울진 출신의 독립운동가. 본관은 영양(英陽). 자(字)는 세종(世鍾), 호(號)는 서광(敍光). 중랑장(中郞將) 남영번(南永蕃)의 후손으로 1915년 2월 5일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정림리에서 남진만(南鎭萬)의 아들로 태어났다. 1941~1943년에 걸쳐 남석순(南石順), 남용식(南龍湜), 남복이(南福伊) 등 울진군 유생 22명이 비밀결사로 창유계(暢幽契)[일...

  • 서당골 바위 이야기(書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신화1리 골짜기에 있는 바위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울진문화원에서 1998년에 간행한 『울진의 설화』에 채록 내용이 실려 있다. 조선 숙종 때인 1703년에 진사 벼슬을 한 전구원(田九畹) 선생이 강학하던 서당이 있어 이 골짜기를 서당골[書堂谷]이라 부른다. 이 서당골 앞에서는 큰 바위가 놓여 있는데 크기는 가로 2.8m, 세로 2.4m, 높이 4...

  • 서면(金剛松面)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속하는 행정구역. 울진 읍내에서 서쪽에 입지하여 지명을 서면이라 하였다가, 지역내에 있는 금강송 군락지에서 유래된 금강송면으로 명칭을 변경하였다. 본래 울진군의 지역으로서, 하원(下院)·삼근(三斤)·왕피(王避)·봉전(鳳田)·달전(達田)·소조원(召造院)·후곡(後谷)·광천(光川)·전천(前川)·원곡(元谷)·승부(承富)·광비(廣比)·거응(巨應)·남회룡(南回龍)의 14개...

  • 서면복령(金剛松面 茯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에서 생산되는 버섯류.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과 『여지도서(輿地圖書)』에도 울진의 특산물로 등장하고 있는 복령은 오랜 옛날부터 한방에서 사용되어 온 생약의 하나로, 중국의 문헌이나 『동의보감(東醫寶鑑)』에 이뇨작용, 진정작용, 심장수축 강화작용이 있다고 기술되어 있다. 이 때문에 전통의학에서는 진정작용과 이뇨작용, 강장 등의 목적으로 십전대보...

  • 서면침례교회(金剛松浸禮敎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삼근리에 있는 기독교한국침례회 소속 교회. 금강송침례교회는 금강송면 삼근리 인근 지역민들에게 그리스도의 말씀과 복음을 전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매주 일요일 학생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예배를 드리고 있으며, 많은 사람들에게 복음의 말씀을 전파시키기 위해 각종 집회와 부흥회를 개최하고 있다. 매년 방학 때마다 일반 초등부를 대상으로 한 성경학교를 열고 있다....

  • 서모제(鼠毛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나곡3리 나실(羅室)마을에 있는 약초와 관련되어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울진문화원에서 1998년에 간행한 『울진의 설화』에 채록 내용이 실려 있다. 울진군 북면 나곡3리 나실마을의 동해안에는 서모제가 있다. 서모제는 인적이 없는 암벽에 이끼와 같은 종(種)으로 번식한다는 것으로, 쥐털과 같다고 하여 ‘서모제’라 부른다. 옛날 왕실에서 사용한 귀중한 약제 기록...

  • 서산남석순(南石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경상북도 울진 출신의 독립운동가. 본관은 영양(英陽). 자는 시걸(時傑), 호는 서산(西山). 중랑장(中郞將) 남영번(南永蕃)의 후손이자 남효영(南孝永)의 손자로서 1911년 1월 9일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정림리에서 남백연(南百秊)의 아들로 태어났다. 1933년 조선독립공작당사건과 울진적색농민조합사건에 연루되어 징역 2년형을 선고받고 함흥형무소에서 복역 중 극심한 고...

  • 서촌기(西村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500년대 후반에 이산해가 울진군 백암과 기성 지방을 여행하고 지은 유람일기. 조선시대 문신인 이산해(李山海)[1539~1609]가 울진군 백암산(白岩山), 선암사(仙巖寺), 주령(珠嶺) 근처[현재 온정면]와 기성면 등을 여행한 내용을 적은 유람일기이다. 이 「서촌기(西村記)」는 이산해의 유고 문집인 『아계집(鵝溪集)』에 실려 있다. 이외에도 울진군에는 이산해와 관련된 설화인 「...

  • 서하교(西下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하원리에서 삼근리 사이에 있는 다리. 길이는 24m이며, 총 폭은 8.5m인데 실제로 자동차가 다닐 수 있는 유효 폭은 7m이다. 차선은 왕복 2차선[편도 1차선]이며, 지상으로부터 다리의 높이는 4m이다. 1968년에 준공된 서하교는 상부는 RCT공법에 하부는 SG로 만들어졌다. 설계하중은 DB18까지 견딜 수 있었으나, 개축공사를 통해 현재는 DB24...

  • 석교 고비평해북천교비(平海北川橋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603년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구산리에 세워진 평해 지역 북천교 건립기념비. 1603년(선조 36) 3월에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북쪽 월송리 지역에 주민의 생활 편의를 위하여 돌다리를 세웠다. 다리 건립 공사가 끝난 후 평해북천교비를 세우게 된 경위와 건립시기를 기록하고 있다. 평해북천교비에 보이는 평해군수 조인징(趙仁徵)은 『울진읍지』에 의하면, 1599년(선조 32) 2월...

  • 석중(錫仲)장세전(張世銓)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경상북도 울진 출신의 독립운동가. 본관은 울진(蔚珍). 자는 석중(錫仲). 전리판서(典理判書) 장양수(張良守)의 후손으로 아버지는 장영달(張永達)이다. 1938년 울진 출신의 인물들과 함께 비밀결사인 준향계(準香契)를 조직하여 독립운동을 전개하였다. 준향계는 계모임의 형식을 띠면서 활동한 독립운동 단체로 1943년 일본 경찰에 조직이 발각되어 해산되었다. 이때 102명이...

  • 석호(潟湖)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지역에서 연안류의 작용으로 인하여 형성되는 사주·사취 등이 만의 입구를 막아 바다와 분리되어 형성된 호수. 해류·조류·하천 등의 작용으로 운반된 토사가 바다의 일부를 폐색함으로써 바다에서 호소가 떨어져 나오거나, 해안 가까이에서 바람이 모래를 운반하여 호소와 바다가 분리된다. 이 지역의 석호는 후빙기 해수면의 상승으로 해안이 침수되는 과정에서 형성된다. 즉, 해안...

  • 선구리(仙邱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에 속하는 법정리. 김해김씨(金海金氏)인 한 선비가 이 마을을 개척할 당시 사방의 산수(山水)가 아름다워 신선(神仙)이 놀던 자리라 하여 신선 선(仙)자와 이곳의 물맛이 특히 좋아 맛 미(味)자를 따고, 또한 마을이 골 깊숙히 있다 하여 내(內)자를 따서 마을 이름이 내선미(內仙味)라고 하였다. 본래 평해군 원서면(遠西面)에 속한 지역으로서, 1808년 경에...

  • 선구리 내선미 동제(仙邱里-洞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선구1리 내선미마을에서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며 지내는 동제. 선구1리 내선미마을에서는 동제를 동신제라 부른다. 동신제는 김녕김씨가 설촌한 고려 말부터 시작되었다고 한다. 과거에는 연중 두 차례 한식과 중구에 동신제를 지냈으나, 일제강점기에는 일본인들의 간섭으로 중구 제사를 지내지 않고 한식에만 제사를 지냈다. 1990년부터는 음력 정월 14일 밤에...

  • 선사관(仙槎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었던 조선시대 객사. 관(館)은 보통 객관(客館) 또는 객사(客舍)라고 불리며, 다른 지역에서 온 관원들을 대접하던 장소이다. 조선시대에는 객관에 궐패(闕牌: ‘궐(闕)’자를 새겨 임금을 상징하는 위패)를 모셔 두고 매달 초하루와 보름에 망궐례(望闕禮)를 올렸다. 경상북도 울진군의 객사인 선사관은 동대청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현재 선사관의 정확한 위치는 알 수...

  • 선산김씨(善山金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김추를 시조로 하고 김대진을 입향조로 하는 경상북도 울진군의 세거 성씨. 신라 경순왕의 여덟째아들인 김추를 시조로 하는 선산김씨는 삼척·온양·희천·진주·원주 등으로 분관되었다. 1600년(선조 33)에 김대진은 선산김씨 중에서 처음으로 경상북도 울진군에 입향하였다. 김대진의 선조는 고려 말에 평해군수로 재직하다가 고려가 멸망하였다는 소식을 듣고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구산리 해변...

  • 선시골계곡신선계곡(神仙溪谷)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외선미리에 있는 계곡. 신선계곡은 천연 기암절벽이 많은 계곡으로 계곡 전체에 소나무와 참나무가 울창하고, 계곡 곳곳에 여러 개의 담이 있다. 계곡물이 맑고 깨끗하며 갖가지 형상을 한 바위들과 한데 어우러져 비경을 이룬다. 이진사(李進士)라는 사람이 와서 보니 사방에 있는 계곡의 아름다움이 신선이 놀던 곳과 같다 하여 신선골이라 불렀다고 한다. 계곡의 동쪽은...

  • 선암사지(禪巖寺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조금리에 있는 고려시대 절 터. 온정면 조금2리 상조금마을에서 서쪽의 절골로 들어가면 계곡은 신기골과 선암사골로 나뉘어 백암산 방향과 영양 방향으로 갈라지게 된다. 북쪽인 선암사골로 약 1㎞ 가량을 올라가면 계곡 중앙에 자리한 느티나무 성황목이 있고, 성황목 남동쪽 계곡에 접해서 선암사지가 있다. 선암사지는 달공굴과는 약 1㎞ 떨어져 있으며, 선암사지 우측...

  • 선연정지(仙淵亭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외선미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 터. 정(亭)은 보통 정자(亭子)라고 부르며,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건립된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층수에 따라 누정, 누각, 층루 등으로 구분된다. 선연정은 신선이 머물다가 갔다는 얘기가 전해질 정도로 경치가 좋은 온정면 외선미리의 연못가에 상사 이문표가 휴양을 위해 세운 정자이다. 현재 선연정...

  • 선유굴울진 성류굴(蔚珍聖留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구산리에 있는 석회 동굴. 일명 지하금강이라고 불리는 석회암 동굴로서 태고로부터 이어온 신비의 경관이 절경을 이루고 있으며, 1963년 5월 7일 천연기념물 제155호로 지정되었다. 성류굴을 부르는 이름에는 세 가지가 있다. 먼저 그 경치가 우아하고 신선들이 놀던 곳이라는 뜻에서 선유굴(仙遊窟)이라고 부른다. 그리고 신라의 화랑인 영랑·술랑·남랑·안상 등...

  • 선진어업을 실천했지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방명록은 젊은 시절에 후포수협에 총대를 하거나 감사와 같은 일을 맡아 보면서 다른 지역의 여러 앞선 어업기술을 접할 수 있게 되었다. 그래서 거일리에는 행해지지 않던 여러 어업기술을 가장 먼저 실시할 수 있었다. 바다에 고정으로 그물을 설치하는 정치망과 멍게 양식 사업의 실시가 그러했다. 이러한 조업 방법은 주로 남해에서 실시된 것으로 거일리에는 방명록이 처음 시작하게 된 것이다...

  • 선질꾼비울진 내성행상불망비(蔚珍乃城行商不忘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두천리에 있는 선질꾼 정한조와 권재만을 기리는 쇠로 만든 비. 조선 말기 선질꾼들은 2·7일장인 울진장과 3·8일장인 흥부장에서 주로 해산물인 소금·건어물·미역 등을 구매하여 쪽지게에 지고 십이령을 넘어 봉화장으로 가서 그 주위의 내성장·춘양장·법전장·재산장 등에서 잡화와 약품 및 양곡·포목 등을 물물 교환하여 되돌아왔다. 또한, 봉화 지역에서도 행상이 간간...

  • 선질꾼이 손 모아 빌었던 서낭당을 지키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2001년 여옥란이 장평에서 나오면서 장평의 동제는 중단되었다. 그러나 장평의 제당은 마을의 제당이기보다는 선질꾼들이 십이령 고갯길을 넘으면서 안전을 빌며 두 손을 모았던 곳이었다. 돌멩이 하나를 집어 던지면서 그렇게 안전한 십이령을 기원했던 그 길의 입구 서낭에게 빌었던 것이다. 여옥란은 주막촌에서 보았던 선질꾼과 도부장수들 그리고 나그네들이 서낭에게 빌었던 그 모습을 회상하며...

  • 선질꾼이 지난 자리는 도부꾼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선질꾼이 지난 자리는 도부꾼이 이어 받는다. 도부꾼은 주로 여자들이 하는데, 한국전쟁이 발발 후 미망인들이 많이 생겨나고 생계를 위해 그들은 울진의 생산물을 가지고 직접 십이령을 넘어 각종 곡식으로 바꿔 시장에 내다 팔았다. 한국전쟁이 발발 후 남성들로 이루어진 선질꾼의 수는 급격하게 줄어들었다. 이 자리는 대신 전쟁에서 살아남은 하지만 생계를 걱정해야 하는 도부꾼들이 자리 잡게...

  •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 지역에서 음력 1월 1일에 지내는 한 해의 첫 명절. 설날은 새해의 첫날, 곧 정월 초하룻날이고, 설은 새해의 첫머리이다. 이런 뜻에서 설날은 한자어로 원일(元日)이라 하고, 설은 세수(歲首)·세초(歲初)·정초(正初)라고 한다. 울진 지역에서 행해지는 설날 풍속은 다른 지역과 구분되지 않는다. 세배와 함께 설빔입기, 세배 돈 주기, 복조리 달기 등 지역에 따라 행위...

  • 설매묘(雪梅墓)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구부3리에서 설매묘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명당에 집을 짓거나 묘를 쓰면 발복한다고 하니 사람들은 무척 명당을 얻으려고 한다. 풍수와 관련된 이야기는 대부분 당사자 보다는 후손이나 이승에 사는 이들을 위하여 명당을 찾아 집을 짓거나 묘를 쓴다. 이와는 달리 「설매묘」는 주인공인 부자가 더 잘 살기 위해 좋은 명당자리를 구하여 묘를 썼으나 실패했다는...

  • 설화(說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옛날부터 입으로 전승되어 오는 이야기. 경상북도 울진군의 지리적 위치는 경상북도 최동북단에 위치하고 있으며 북쪽으로는 갈령산, 서남쪽으로는 일월산맥과 고초령 백암산, 남쪽으로는 등운산, 그리고 동쪽으로는 동해를 접하고 있다. 그래서 단군신화나 고구려 건국 신화와 같은 민족이나 국가의 창건과 관계되는 신화는 찾아볼 수 없다. 경상북도 울진 지역은 지명과 관련된...

  • 성곽(城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외침에 대비하여 흙과 돌로 구축한 방어 시설. 우리나라는 전체 면적의 약 70%가 산지로 되어 있어 일정 지역에 모여 사는 사람들은 옛부터 자연적·인공적 외침에 대비하며, 스스로의 거주 영역을 확보하기 위해 인공적인 구조물을 축조해왔다. 성곽은 군사적·행정적인 집단이 공동의 목적을 가지고 거주하면서 공동 활동을 할 수 있는 일정한 공간을 확보하고 그 구조물...

  • 성당(聖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 지역에서 천주교인들이 모여 예배 드리며 종교의식을 행하는 장소. 울진 지역의 대표적 성당인 천주교울진성당은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 574번지[읍내10길 7]에 있는 안동교구 소속이다. 천주교울진성당은 1957년 5월 춘천교구 소속 삼척천주교회 울진공소로 출발하여 그 이듬해인 1958년 5월 24일 본당으로 승격되었다. 초대 주임신부에 골롬반회 소속 신부인 정...

  • 성동정사(聖東精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매화리에 있는 조선시대 누정 건축물. 울진군 매화면 매화리의 남수산을 등지고 전방으로 매회천변의 넓은 들을 1558년경 파평윤씨가 개척하여 정착한 동족 부락인 윤촌마을 가운데에 있다. 성동정사는 원래 정침과 함께 있었는데, 정침은 근래에 신축하였지만 옛 정사는 그대로 남아 있다. 일제강점기 성동정사가 일본헌병주재소로 사용될 때 마루방 아래 지하실은 임시 감...

  • 성류문화제(聖留文化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매년 10월경 성류굴을 비롯한 관광 울진을 홍보하는 향토 축제. 성류문화제는 1977년 10월 13일에 열린 제1회 대회를 시작으로 매년 개최되고 있다. 울진군은 이 행사는 전통 문화를 보존·계승하고 군민들의 단합을 도모하며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여 울진군을 홍보하고 있다. 성류문화제는 천연기념물인 성류굴을 비롯한 지역의 관광자원을 널리 홍보하고 전통 문화를 계...

  • 성류온천(聖留溫泉)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수곡리에 조성 중인 온천. 1993년 3월 10일 왕피천 상류인 울진군 근남면 수곡리 산144번지에서 온천이 처음으로 발견되었다. 당시 온천수의 온도는 심도 700m에 32℃이며, 일일 용출량은 500㎡/일이었다. 1995년 10월 9일 (주)울진성류온천개발은 울진군수에게 울진성류온천 지구지정을 신청하였다. 지구지정 신청 면적은 990,799㎡였다. 199...

  • 성류파크관광호텔(聖留-觀光-)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온정리에 있는 관광호텔. 지역 관광 수요에 부응하여 관광객의 휴식과 요양 치료 및 각종 세미나와 연회 장소를 제공하기 위해 설립하였다. 1977년 성류장이라는 이름으로 문을 열었다. 이 후 1997년 1월 백암온천 지역의 관광특구 지정과 더불어 성류파크관광호텔로 이름을 바꾸고, 일본식 온천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재단장하였다. 지하 2층, 지상 7층 규모의...

  • 성보(聖甫)장서린(張瑞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중기 경상북도 울진 출신의 효자. 본관은 울진(蔚珍). 자는 성보(聖甫). 아버지는 흡곡훈도(歙谷訓導) 장응철(張應哲)이다. 장서린은 부모에 대한 효성이 지극하였으며, 어릴 때에 부친상을 당해 손색없이 상례를 다하여 3년 동안 죽을 먹었으며 홀어머니를 지극히 보살폈다. 외출하면 밤중이라도 꼭 집에 돌아왔고, 때로는 호랑이가 데려다 주는 기이한 일도 있었다고 한다. 어머니의 병...

  • 성불이 머물던 지하금강, 성류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성류굴은 울진의 대표적 석회암 동굴로, 자연 조형이 금강산을 방불케 할 정도라 하여 지하금강이라고도 불리는 곳이다. 지금의 성류굴이란 이름은 임진왜란 때 생겨난 것으로 굴 앞의 사찰에 있던 불상을 이곳에 피난시킨 이후로 ‘성불이 머물던 굴’이란 뜻에서 성류굴(聖留窟)이라 불리게 되었다. 울진군 근남면 구산리에 위치하고 있고 천연기념물 제155호로 지정되었다. 하지만 성류굴은 수많...

  • 성산성지(城山城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구산리 외성산에 있는 고대 산성지. 성산성에 관한 문헌 자료는 남아 있지 않다. 다만, 『울진군지』 울진읍 성곽 성산성조에 “현(縣)의 남쪽 성산동에 석축유지(石築遺址)가 있으나 지금은 사실을 알 수 없다”고 간략하게 기록되어 있어 성의 정확한 존폐 여부와 운영 기간 등을 알 수 없다. 성이 위치한 구산리는 과거에 잠미동[잘미동]으로 불리다가 일제강점기에...

  • 성삼(聖三)전배근(田培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말기 경상북도 울진 출신의 의병. 본관은 담양(潭陽). 자는 성삼(聖三), 호는 고당(高堂). 봉예공(奉禮公) 전진(田晉)의 후손이다. 아버지는 전상유(田尙濡)이다. 1905년 12월 7일 울진에서 김용욱(金容旭), 장진수(張鎭洙) 등 8명과 청송 출신의 이하현(李夏玄)과 함께 의거하였다. 1906년 6월 이강년 의병장의 지령을 받은 김형규(金炯奎)가 울진으로 와서 진용을 재...

  • 성순(聖順)이두연(李斗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경상북도 울진 출신의 독립운동가. 본관은 전의(全義). 자는 성순(聖順). 전서공(典書公)의 후손으로 아버지는 이석용(李錫龍)이다. 1941년 울진 지역의 비밀결사인 창유계(暢幽契)에 들어가 독립운동을 벌였다. 창유계는 계모임의 형식을 띠면서 활동한 독립운동 단체로 1943년 일본 경찰에 조직이 발각되어 해산되었다. 이때 102명이 체포되고 그 중 22명이 송치되어 16...

  • 성우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후포리에 있는 도장방. 스무 살 무렵 도장장이 표성우는 강원도 묵호에 있는 ‘삼광당’이라는 도장방에서 도장 파는 기술을 배우게 된다. 3년 간 도장 기술을 배운 후 삼광당을 떠나 고향인 원남으로 돌아갔다가 다시 울진군 후포면으로 옮겨 와서 지금의 아내와 결혼하고 도장방을 현재의 위치에 연 뒤, 이름을 ‘성우당’이라 하게 되었다. 표성우는 성우당이라는 도장방...

  • 성조사(聖祖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부구리에 있는 대한불교삼론종 소속의 사찰. 삼론종은 자각각타(自覺覺他)와 각행원만(却行圓滿)의 기본 교리를 바탕으로 고구려 승랑 대종사의 대승종풍(大乘宗風) 선양과 전법도생(傳法度生)을 목적으로 하는 종파이다.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주인리 면전동 뒷산인 각구산 밑에 있던 암자로, 조선시대 숙종대에 한 노승이 초가집을 지어 목불(木佛)을 안치하고 수도하던 곳이...

  • 성조암(聖祖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주인1리에 있는 성조사 소속 암자.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주인리 면전동(綿田洞) 뒷산인 각구산 밑에 있던 암자이다. 조선시대 숙종 때에 한 노승이 초가집을 지어 목불(木佛)을 안치하고 수도하던 곳이었는데, 사찰에 입적되지 않아 「자연보호법」에 의거하여 1979년에 철거되었다가 북면 주인3리인 대수동 각구산 기슭에 다시 신축하였다. 그러나 이곳이 울진원자력발전...

  • 성지(性之)이명유(李命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경상북도 울진 지역으로 이주한 문신. 본관은 전의(全義). 자는 성지(性之), 호는 송곡(松谷). 아버지는 선산부사(善山府使) 이윤수(李允粹)이다. 부인은 안동권씨로 군수 권조(權組)의 딸이고, 둘째 부인은 봉화금씨이다. 효성이 지극하여 부모상을 당하여 3년간 시묘를 살았다. 1483년(성종 14) 사마시에 급제하고, 1506년(중종 1) 문과에 급제하였다. 그 뒤 동몽...

  • 성황제와 별신굿에 힘을 보태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죽변4리의 잠녀들은 죽변어촌계원의 일원으로 인정을 받는다. 이는 오랫동안 그들이 이곳에서 자리를 잡기 위한 노력에서 기반된 것이며, 나잠기술로 많은 양의 미역을 채취하고 그 수익을 어촌계와 공동으로 나누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때로는 잠녀들이 ‘죽변의 두통거리’로 표현되기도 하지만, 이는 잉여자금에 대한 분배에서 발생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잠녀는 죽변어촌계원의 일원으로...

  • 세거성씨(世居姓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지역에서 세거해 온 성씨. 15세기 전반까지 각 읍 성씨의 존재 상태를 살필 수 있는 주요한 사료인 『세종실록지리지(世宗實錄地理志)』를 보면 울진의 토성(土姓)은 임(林)·장(張)·정(鄭)·방(房)·유(劉)가 있었고, 속성(屬性)으로는 영천(榮川)에서 이주한 민(閔)씨가 있었다. 평해의 토성으로는 황(黃)·방(房)·수(水)씨가 있고, 백성성(百姓姓)으로 엽(葉)·하(...

  • 세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 지역에서 음력 1월 1일에 지내는 한 해의 첫 명절. 설날은 새해의 첫날, 곧 정월 초하룻날이고, 설은 새해의 첫머리이다. 이런 뜻에서 설날은 한자어로 원일(元日)이라 하고, 설은 세수(歲首)·세초(歲初)·정초(正初)라고 한다. 울진 지역에서 행해지는 설날 풍속은 다른 지역과 구분되지 않는다. 세배와 함께 설빔입기, 세배 돈 주기, 복조리 달기 등 지역에 따라 행위...

  • 세시풍속(歲時風俗)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일년을 주기로 하여 계절의 변화 시점, 생업 활동의 변화 시점, 기념일 등에 행해지는 풍속. 세시는 일 년 사계절의 순환을 따라 일정한 날, 즉 명절에 수행되는 일련의 반복된 행위를 말한다. 농경의 전통사회에서는 해마다 일정한 시기에 관습적·반복적으로 행해지는 독특한 생활행위가 있었는데, 이것이 생업활동과 관계를 맺으면서 연중 중요한 행사로 자리를 잡았다. 그...

  • 세종남원수(南源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경상북도 울진 출신의 독립운동가. 본관은 영양(英陽). 자(字)는 세종(世鍾), 호(號)는 서광(敍光). 중랑장(中郞將) 남영번(南永蕃)의 후손으로 1915년 2월 5일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정림리에서 남진만(南鎭萬)의 아들로 태어났다. 1941~1943년에 걸쳐 남석순(南石順), 남용식(南龍湜), 남복이(南福伊) 등 울진군 유생 22명이 비밀결사로 창유계(暢幽契)[일...

  • 세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 지역에서 음력 1월 1일에 지내는 한 해의 첫 명절. 설날은 새해의 첫날, 곧 정월 초하룻날이고, 설은 새해의 첫머리이다. 이런 뜻에서 설날은 한자어로 원일(元日)이라 하고, 설은 세수(歲首)·세초(歲初)·정초(正初)라고 한다. 울진 지역에서 행해지는 설날 풍속은 다른 지역과 구분되지 않는다. 세배와 함께 설빔입기, 세배 돈 주기, 복조리 달기 등 지역에 따라 행위...

  • 소곡리(蘇谷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에 속하는 법정리. 행정구역 개편 전의 이름인 소야동(蘇野洞)과 신곡동(薪谷洞)에서 ‘소(蘇)’자와 ‘곡(谷)’자를 따 ‘소곡(蘇谷)’이 되었다. 본래 울진군 원북면(遠北面) 지역으로, 1914년 3월 1일 북면으로 개칭되고, 1916년 3월 1일 신곡·소야·석수(石水)가 통합되어 소곡리로 개편되었다. 1944년에 소곡리가 소곡1리와 소곡2리로 분리되었다. 소...

  • 소곡리 장중화 가옥(蘇谷里-家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소곡리 골마에 있는 조선시대 전통 가옥. 소곡리 장중화 가옥은 겹집 구조를 갖고 있다. 겹집은 가옥의 유형이 대들보를 중심으로 여러 채가 겹으로 배치된 가옥이다. 홑집과 대별되는 개념으로 복렬형 가옥이라고도 한다. 함경남북도와 평안북도의 주변 산지, 강원도 동부의 태백산맥 양사면, 경상북도 북부 등 산간지대에 많이 분포했으나, 점차 남쪽으로 전파되면서 남부·...

  • 소곡리 평지말 성황당(蘇谷里-城隍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소곡리 평지말에 있는 성황신을 모셔놓은 제당. 울진군 북면 소곡리 평지말 성황당은 소곡리의 자연마을인 평지말에서 구룡말로 넘어가는 고개 입구, 즉 소곡1리 거연대 옆 산사면에 위치하고 있다. 2001년 11월에 제당을 새로 짓기 전에는 당집이 나무로 만든 기와집 형태였고, 제당 뒤에 소나무가 있었으나 지금은 고사하였다. 2001년 11월 18일 현재의 제당을...

  • 소광1리 후곡동의 동목은 금강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소광1리 후곡동에 수원백씨들이 처음 마을에 터를 잡을 때 모셨다고 하는 이곳의 동목은 금강송이다. 소광2리에서 대광천 갈라지는 삼거리에 위치한 동목을 마을 사람들은 ‘할배’라 부른다. ‘당신위 할배’는 이곳에서 가장 흔한 금강송이며 그 모양새가 곧은 좋은 나무로 선정이 되었으며, 산신과 성황, 그리고 수부를 모두 칭하는 세 그루의 나무가 택해졌다. 현재 주변 작은 나무는 고사되었...

  • 소광리(召光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에 속하는 법정리. 행정구역 개편 전의 이름인 소조동(召造洞)과 광천동(光川洞)에서 ‘소(召)’자와 ‘광(光)’자를 따 ‘소광(召光)’이 되었다. 본래 울진군 금강송면의 지역으로서, 1916년 3월 1일 후곡동(後谷洞)·소조동·광천동이 통합되어 소광리로 개편되었다. 소광리의 남쪽은 세덕산(細德山)[740.8m], 남서쪽은 진조산(眞鳥山)[908.4m], 북...

  • 소광리 솔평지 성황목(召光里-城隍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소광1리 솔평지에 있는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는 신목. 울진군 금강송면 소광1리의 후곡동을 지나 금강소나무 숲이 있는 북쪽으로 1.5㎞가량 올라가면 솔평지 못 미쳐 도로변에 고사한 당목 한 그루가 있다. 솔평지에 언제부터 사람들이 살았는지는 알 수 없으나, 마을을 개척할 때 소나무가 무성한 평지대(平地帶)라 하여 솔평지라 부르고 있다. 소광리 솔평지...

  • 소광리 유물산포지(召光里遺物散布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소광리 일대에 있는 고려시대 유물산포지. 왕피천의 한 지류인 광천을 따라 상류로 올라가면 금강송면의 소재지 삼근리에 이른다. 삼근리에서 상류 쪽으로 더 가면 광천의 지류인 대광천을 만나게 되고, 이를 따라 계속 올라가면 소광리 후곡동이 나오는데, 마을을 지나 올라가면 삼거리가 나온다. 이 삼거리에서 대광천의 서쪽 지류를 따라 호음달마을로 가는 길로 들어가...

  • 소광리에 버스가 들어온 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소광리에 버스는 아침 9시에 한번, 오후 5시에 한 번 하루 두 번 왕래한다. 버스로 울진읍을 왕래하기에는 무리가 있기 때문에 마을 사람들은 대부분 자가용 또는 외지로 나가는 사람의 차를 얻어 타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 버스도 소광리에 처음 들어오게 된 배경은 남다르다. 자동차가 귀한 시절 소광리 사람들에게 버스는 무엇보다도 필요한 교통수단이었다. 하루를 꼬박 걸어서 36번국...

  • 소광천(小光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소광리의 백병산에서 발원하여 대광천과 만나는 지점 사이에 있는 하천. 일명 자근빛내라고도 한다. 소광천의 지류에 위치한 작은 마을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백병산에서 발원하여 백병계곡과 십이령이 만나는 지점까지의 소광리 마을을 흐르는 하천은 군 내에서 가장 높은 계곡을 흐르는 하천이다. 큰빛내[大光川]와 산맥 등선을 사이에 두고 광천 지류의 계곡을 흐르...

  • 소봉산(巢鳳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대흥리에 있는 산. 옛날에 있었던 대흥사의 뒷산인데 먼 곳에서도 잘 보이며, 봉황이 알을 낳는 보금자리와 같다하여 ‘소봉산’이라고 한다. 또한, 봉긋이 솟아 있다고 하여 ‘솟봉산’이라고도 한다. 동쪽은 금산, 남쪽은 불영천이 흐르는 불영계곡이 있으며, 북쪽으로는 아구산이 위치해 있다. 불영사와 불영계곡을 통과하는 국도 36호선의 건잠교에서 북쪽으로 난 지방...

  • 소정지(素亭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 터. 정(亭)은 보통 정자(亭子)라고 부르며,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건립된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층수에 따라 누정, 누각, 층루 등으로 구분된다. 소정지는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 송정동에 위치하고 있다. 소정은 생원 남세원이 건립한 정자로, 남세원은 이곳에서 글을 읽고 학문을 닦았다고 한...

  • 소쩍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서식하는 올빼미과에 속한 새. 몸길이는 약 20㎝이다. 등은 어두운 회색이고 온몸에 갈색 줄무늬가 있다. 귓가에 벋친 깃털인 귀깃이 있다. 눈은 밝은 노란색이다. ‘소쩍, 소쩍’이라며 우는 소쩍새의 울음소리로 그해의 풍년과 흉년을 점치기도 하였다. 새가 ‘소쩍 소쩍’ 하고 울면 흉년이 들고, ‘소쩍다 소쩍다’ 하고 울면 풍년이 든다는 것이다. 번식기는 5~7월...

  • 소태리(蘇台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에 속하는 법정리. 소태나무 정자가 있었으므로 소태정 또는 소태라 하였다. 본래 평해군 원서면(遠西面)에 속한 지역으로서, 1916년 3월 1일 하암리(河岩里)·상소태리·하소태리가 통합되어 소태리로 개편, 울진군 온정면에 편입되었다. 1971년에는 소태리가 소태1리·소태2리·소태3리로 각각 분리 되었다. 소태리의 서쪽에는 백암산(白岩山)[1,003.7m]과...

  • 소태리 각석문(蘇台里刻石文)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소태리에 있는 시대 미상의 각석문. 마애각석(磨崖刻石)으로도 불리는 각석문(刻石文)은 바위나 절벽에 새겨진 글씨로 금석문의 일종이다. 각석문은 대부분 지명이나 건축물 등과 관련된 것이 많다. 주로 마을 입구의 큰 바위에 새겨져 지명을 알리거나 명승지에 그 경치와 어울리는 이름을 새기기도 하고, 불경과 관련된 구절을 적어 두기도 한다. 또한 어떤 일을 기념하...

  • 소태리 중소태 동제(蘇台里中蘇台洞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4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소태1리에서 마을의 안녕과 풍년을 기원하기 위하여 지내는 마을 제사. 동제는 마을에 좋은 일만 있도록 마을을 지켜주는 동신에게 기원하는 제사이다. 동제를 잘못 지낼 경우에는 마을이 해를 입게 된다고 믿고 있어서 제사는 정성껏 올린다. 중소태마을에서는 원래 수구당, 수구바위, 수구신체 등 세 군데에서 동제를 지냈었다. 최근에는 수구바위와 수구신체에서 모시...

  • 소태정소태리(蘇台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에 속하는 법정리. 소태나무 정자가 있었으므로 소태정 또는 소태라 하였다. 본래 평해군 원서면(遠西面)에 속한 지역으로서, 1916년 3월 1일 하암리(河岩里)·상소태리·하소태리가 통합되어 소태리로 개편, 울진군 온정면에 편입되었다. 1971년에는 소태리가 소태1리·소태2리·소태3리로 각각 분리 되었다. 소태리의 서쪽에는 백암산(白岩山)[1,003.7m]과...

  • 소태천(蘇台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소태리에 있는 서화산 등에서 발원하여 평해 남대천 상류로 합류되는 하천. 소태리의 마을 이름은 소태나무 정자가 있었던 데서 유래가 되었고, 따라서 소태리에서 평해 남대천 상류로 합류되는 하천의 명칭도 소태마을의 지명에서 유래된 것이다. 대부분의 지역이 산지이고 농경지가 거의 없는 온정면은 소태천 하곡을 따라 좁은 농경지가 있고, 그 하곡을 따라 마을도 들어...

  • 손순효(孫舜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경상북도 울진 출신의 문신. 본관은 평해(平海). 자는 경보(敬甫), 호는 물재(勿齋)·칠휴거사(七休居士). 평해군(平海君) 손익담(孫翼淡)의 후손으로 아버지는 군수 손밀(孫密)이고, 어머니는 정선군사(旌善郡事) 조온보(趙溫寶)의 딸이다. 부인은 평산신씨로 감찰 신자의(申子儀)의 딸이다. 1451년(문종 1) 사마시에 합격하여 진사가 되고 1453년(단종 1) 증광문과에...

  • 손익담(孫翼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신라시대 울진 지역으로 이주한 평해손씨 입향조. 895년(진성여왕 9) 평해를 식읍으로 받아 경주에서 평해로 이주한 평해손씨 울진 입향조이다. 본관은 평해(平海). 사도(司徒) 손직(孫稷)의 후손이다. 신라 육부(六部) 촌장 중 한 사람인 무산대수촌(茂山大樹村)의 구례마(俱禮馬)가 다른 촌장과 함께 박혁거세(朴赫居世)를 추대하여 사로국을 건국함으로써 개국공신이 되었고, 32년에 그...

  • 솟봉산소봉산(巢鳳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대흥리에 있는 산. 옛날에 있었던 대흥사의 뒷산인데 먼 곳에서도 잘 보이며, 봉황이 알을 낳는 보금자리와 같다하여 ‘소봉산’이라고 한다. 또한, 봉긋이 솟아 있다고 하여 ‘솟봉산’이라고도 한다. 동쪽은 금산, 남쪽은 불영천이 흐르는 불영계곡이 있으며, 북쪽으로는 아구산이 위치해 있다. 불영사와 불영계곡을 통과하는 국도 36호선의 건잠교에서 북쪽으로 난 지방...

  • 송곡(松谷)이명유(李命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 경상북도 울진 지역으로 이주한 문신. 본관은 전의(全義). 자는 성지(性之), 호는 송곡(松谷). 아버지는 선산부사(善山府使) 이윤수(李允粹)이다. 부인은 안동권씨로 군수 권조(權組)의 딸이고, 둘째 부인은 봉화금씨이다. 효성이 지극하여 부모상을 당하여 3년간 시묘를 살았다. 1483년(성종 14) 사마시에 급제하고, 1506년(중종 1) 문과에 급제하였다. 그 뒤 동몽...

  • 송구떡(松-)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산간 지역에서 주로 먹던 소나무껍질을 이용한 구황음식. 송구떡은 먹을 것이 부족한 시기에 소나무의 껍질을 가루로 만들어 해 먹던 음식이다. 해안보다는 산간 지방에서 주로 해 먹었으며, 특히 금강송면·북면 일대 자연부락에서 겨울철에 자주 먹던 음식이다. 그러나 조리 과정이 복잡하고 손이 많이 가는 탓에 자주 해 먹지는 못했으며, 특히 소나무가 없는 지역에서는 하기...

  • 송시열 영정(宋時烈影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노동서원에 있는 일제강점기 제작된 우암 송시열의 초상화. 노동서원은 1816년(순조 16년)에 지방 유림의 공의로 우암(尤庵) 송시열(宋時烈)[1607~1689]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기 위해 창건되어 위패를 모셨다. 선현 배향과 지방 교육의 일익을 담당하여 오던 중, 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으로 1868년(고종 5)에 훼철되었다. 그 뒤 1913년 지방 유림에 의해...

  • 송아지떼기산지띠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남녀 구분없이 연중 행하던 놀이. 산지띠기는 앞 사람 허리를 잡고 일렬로 늘어선 줄의 맨 앞사람이 상대편 대열의 끝사람을 떼어내는 놀이이다. 다른 지역에서는 꼬리를 잡는다고 하여 꼬리따기라고도 한다. 꼬리잡기에 대한 문헌기록은 남아 있지 않다. 전국적인 분포를 보이는 것으로 보아 각 지역에서 자연발생적으로 만들어진 놀이로 추정된다. 산지띠기는 울진 지역에서 동...

  • 송이도 각자 밭이 있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70년 이전까지 송이는 보통의 산나물과 마찬가지로 계절에 따른 식용 가능한 버섯의 일종이었다. 그러나 이후 일본으로 수출이 급증하면서 송이의 가치는 달라지기 시작하였는데, 이로 인한 수요급증은 송이 가격을 상승시켰고 산촌 경제에 많은 도움을 주었다. 송이 수요의 급증은 송이산의 가치를 급증시켰는데, 마을의 경우 공동소유의 산에서는 대여 또는 마을의 산림계에서 공동으로 관리를 하...

  • 송이를 따기 전 산소를 갔다 오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한국의 송이 주산지는 태백산맥과 소백산맥을 중심으로 경북 울진, 영주, 봉화 지방과 강원도 강릉, 영양 지방이다. 특히 울진군은 화강암과 고운 토질(마사토라 불린다)과 청정 동해 바다의 깨끗한 공기가 잘 융화되어 더 없이 향기롭고 좋은 양질의 송이를 생산한다. 타 지역의 생산된 송이에 비해 울진송이는 표피가 두껍고 단단하며 특유의 향이 진할 뿐만 아니라 신선도가 오랫동안 유지되어...

  • 송이망태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산간 지방에서 채취한 송이를 담을 때 사용하는 도구. 송이망태기는 짚으로 만든 가방이다. 한쪽 어깨에 둘러매는 것과 등 뒤에 매는 것으로 구분되는데, 보통 개개인의 취향에 따라 만들어진다. 어깨에 둘러매는 송이망태기는 채취한 송이가 빠질 위험이 있기 때문에 이동성이 적고 비교적 적은 양을 채취할 때 사용한다. 등 뒤로 매는 송이망태기는 잦은 이동과 많은 양의 송이...

  • 송정남수(南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경상북도 울진 출신의 문신. 본관은 영양(英陽). 호는 송정(松亭). 중랑장 남영번(南永蕃)의 넷째 아들이자 만호(萬戶) 남호(南顥)의 아우이다. 1417년(태종 17) 과거에 등재하여 1425년(세종 7) 서사(筮仕)에 올랐고, 1439년(세종 21) 통찬(通贊)에 올랐으며, 1440년(세종 22) 승훈(承訓), 1444년(세종 26) 감찰이 되었고, 그 해 9월에 용...

  • 송학정지(松鶴亭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고목리에 있는 건립 연대 미상의 정자 터. 정자(亭子)는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세운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평면 형태에 따라 사모정[사각정], 육모정[육우정 또는 육각정], 팔모정[팔각정 또는 팔우정], 선자정[부채 모양] 등으로 구분되며, 지붕의 재료에 따라 모정(茅亭)[짚, 억새 등으로 지붕을 이은 정자], 초정(草亭)[볏짚...

  • 쇠도리깨 장군 김언륜(-將軍金彦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고목리 지장골에서 태어난 김언륜 장군이 임진왜란에서 왜적과 싸운 이야기. 일반적인 전쟁 영웅에 관한 이야기는 과장되거나 허구적인 부분들이 많이 있다. 그러나 김언륜 장군의 영웅적인 활약상은 사실에 가깝게 그려지고 있다. 2001년 울진군지편찬위원회에서 편찬한 『울진군지』에 수록되어 있다. 김언륜은 임진왜란 때 의병장군으로 활약하였다. 1565년(명종 20)에...

  • 쇠치봉(-峙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사계리와 상당리에 있는 봉우리. 가마솥의 발 같이 분수령이 3개가 있으므로 ‘쇠치봉’이라 하였다. 또한, 뾰족하고 높다고 하여 시치봉·정치봉(鼎峙峰)으로도 일컬어지는데, 쇠치봉 아래에 물맛이 좋은 샘이 있어 선질꾼들이 돌을 괴어 놓고 밥을 해 먹고 가기도 하였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서쪽에는 구수곡자연휴양림이 있고, 남쪽은 남대천이 흐르고 있으며, 북쪽은...

  • 수경선가이선(-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에 있는 무동력 소형 어선. 가이선 어로는 주로 혼자서 하는데, 한 손으로 작은 노를 저으며 수경을 통해 바다 속을 들여다보고 다른 한 손으로 문어·해삼·전복 등을 잡는다. 울진군 죽변면 죽변4리는 6·25전쟁 직후에 70여 명의 북한 출신 피난민들이 터를 잡아 일구었기에 이른바 ‘아바이마을’로 불린다. 아바이마을에 정착한 이들은 함경남도 흥원군 홍언면·삼호...

  • 수곡리(水谷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에 속하는 법정리. 마을 앞으로 내가 흐르므로 수곡이라 하였다. 1850년 경에 울진임씨(蔚珍林氏)가 들어와 살기 시작하면서 마을이 형성되었다. 본래 울진군 근남면에 속한 지역으로서, 1914년 막금동(幕錦洞)·두전동(斗田洞)·비월전동(飛月前洞)이 통합되어 수곡리로 개편되었다. 수곡리의 서쪽에는 천축산[653m]이 있고, 동쪽에는 매봉산[154m]과 동해 바...

  • 수곡리 고인돌군(水谷里-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수곡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군. 수곡리 막금마을 북쪽의 폐교된 수곡초등학교 교정 서쪽에 2기의 고인돌이 위치한다. 그중 1기는 운동장에 접해 있는데 주변을 철책으로 둘렀다. 덮개돌의 크기는 260×185×45㎝로 장방형의 화강암 재질이며 장축은 동서향이다. 덮개돌 아래로 할석으로 된 받침돌 네 개가 받치고 있는 기반식 고인돌이다. 특히 북쪽을 받치고 있는...

  • 수곡리 막금 성황당(水谷里-城隍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수곡리에 있는 성황신을 모신 신당. 근남면 수곡리 막금마을에서 왕피천을 따라가면 남쪽 왕피천변에 구릉이 있는데, 이 구릉의 북쪽 사면에 수곡리 막금 성황당이 있다. 정면 1칸, 측면 2칸의 맞배 골슬레이트 집으로, 외부에 단청이 남아 있다. 당집은 1961년에 건립되었다. 막금마을에서는 17세기 초반 무렵부터 대보름날 마을의 수호신인 한씨 할머니에게 동제를...

  • 수곡리 썩은배미들 성황당(水谷里-城隍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수곡리 박금에 있는 성황신을 모셔놓은 신당. 수곡리 썩은배미들 성황당과 관련하여 하나의 설화가 전해지고 있는데, 그 설화에 따르면 약 300년 전 강원도관찰사가 동태령을 넘기 위하여 성황당 앞을 지나던 중 말이 움직이지 않자 말에서 내려 성황당에 절을 하고 출발하였다고 한다. 수곡리 썩은배미들 성황당은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수곡리 박금의 왕피천변 남쪽 구...

  • 수구(水狗)수달(水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서식하는 족제비과에 속한 포유동물. 몸길이는 약 65~110㎝이다. 몸이 수중 생활에 알맞게 발달되어 있다. 몸은 가늘고 꼬리가 길다. 다리는 짧으며 발가락 사이에 물갈퀴가 발달되어 있다. 머리는 납작한 원형이며 귀와 콧구멍이 닫혀 있다. 몸 윗면은 암갈색, 아랫면은 회백색을 띤다. 물가에 있는 바위나 나무뿌리 밑, 땅에 구멍을 파고 서식한다. 야행성으로 시각...

  • 수껑과 장작을 울진장에 내다 팔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농지가 부족한 산골에서 여옥란 역시 선질꾼이 떠난 자리에서 개간한 농지를 이용하여 농사를 지었다. 여옥란이 부르는 오늘날 화전을 ‘산전’이라 부른다. 갈아 먹을 땅이 부족하니 해마다 산에 불을 놓아 산전을 일구었다. 산전은 개인 산에서는 할 수 없고 국유림에서만 가능하였다. 국유림도 산전은 국가에서 금지해 놓은 일이니 몰래 몰래 숨어서 행할 수밖에 없었다. 당시 먹고 살기 힘든 때...

  • 수달(水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서식하는 족제비과에 속한 포유동물. 몸길이는 약 65~110㎝이다. 몸이 수중 생활에 알맞게 발달되어 있다. 몸은 가늘고 꼬리가 길다. 다리는 짧으며 발가락 사이에 물갈퀴가 발달되어 있다. 머리는 납작한 원형이며 귀와 콧구멍이 닫혀 있다. 몸 윗면은 암갈색, 아랫면은 회백색을 띤다. 물가에 있는 바위나 나무뿌리 밑, 땅에 구멍을 파고 서식한다. 야행성으로 시각...

  • 수산교(守山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노음리와 수산리 사이를 흐르는 왕피천 위에 있는 다리. 수산리(守山里)는 옛날에 왕피천이 범람할 때 강변의 산이 급류를 막아 마을이 침수되는 것을 면하였기에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수산교 명칭도 다리가 소재한 수산리의 이름에서 유래한 것이다. 길이 282m, 총 폭 12.8m, 높이 8m이다. 차도의 폭은 11m, 총 차선 수는 2차선이다. 경간(徑間)...

  • 수산리(守山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에 속하는 법정리. 명칭에 대하여 여러 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수산역이 있었으므로 수산·수산역 또는 역마·역굴이라 하였고, 둘째는 왕피천을 수산천이라고도 하였는데, 이 하천변에 있는 마을이라 하여 수산리라 하였다. 셋째는 옛날에 왕피천 물이 범람할 때에 강변석산(江邊石山)[독뫼산]이 급류를 막아 마을의 침수를 면하였다 하여 수산(守山)이라 하였다고도 전한다....

  • 수산리 고인돌(守山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수산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 고인돌은 우리나라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으로서, 거대한 바위가 지상에 드러나 있고, 그 밑에 고임돌[支石], 묘역시설(墓域施設), 무덤방[墓室] 등의 구조로 되어 있다. 우리나라 고인돌은 외형적 형태에 따라 크게 북방식, 기반식, 뚜껑식, 위석식 등 네 종류로 분류하고 있다. 지금까지 울진 지역에서 발견된 고인돌 중 발굴...

  • 수산리 고인돌군(守山里-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수산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군. 고인돌은 우리나라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으로 거대한 바위가 지상에 드러나 있고, 그 밑에 고임돌[支石]·묘역시설·무덤방[墓室] 등의 구조를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의 고인돌은 외형에 의해 크게 북방식·기반식·뚜껑식·위석식 등 4종류로 분류하고 있다. 울진 지역에서 발견된 고인돌은 기금까지 발굴 조사되지 않았다. 현재까지...

  • 수산리 수산 성황당(守山里守山城隍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수산리에 있는 성황신을 모신 신당. 수산리 수산 성황당은 마을 서남쪽의 밭 끝자락에 있으며, 왕피천을 따라 영주 방면으로 이어진 국도 36호선에 인접해 있다. 수산리 수산 성황당은 단칸 규모의 팔작지붕 골슬레이트로 조성되어 있으며, 주변에는 방형으로 돌담을 둘렀다. 내부에는 출입문에서 보아 정면에 ‘성황지신위(城皇之神位)’를 두었고, 오른쪽으로 ‘목신지신위...

  • 수산리 암각화(守山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수산리에 있는 청동기시대에서 삼국시대로 추정되는 바위그림. 울진군 근남면 수산리 381-1번지에는 천연기념물 제96호인 울진의 굴참나무가 있다. 수산리 바위그림은 이 굴참나무가 있는 뒷산의 정상부에 위치한다. 산 정상부에서 내려다 보면 서쪽에서 동쪽으로 왕피천이 흐르고, 산의 정상부에는 군참호가 있다. 바위그림은 이곳에서 서쪽으로 약 10m 떨어진 곳에 위...

  • 수산리 윷판형 암각화수산리 암각화(守山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수산리에 있는 청동기시대에서 삼국시대로 추정되는 바위그림. 울진군 근남면 수산리 381-1번지에는 천연기념물 제96호인 울진의 굴참나무가 있다. 수산리 바위그림은 이 굴참나무가 있는 뒷산의 정상부에 위치한다. 산 정상부에서 내려다 보면 서쪽에서 동쪽으로 왕피천이 흐르고, 산의 정상부에는 군참호가 있다. 바위그림은 이곳에서 서쪽으로 약 10m 떨어진 곳에 위...

  • 수산리 지석묘군수산리 고인돌군(守山里-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수산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군. 고인돌은 우리나라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으로 거대한 바위가 지상에 드러나 있고, 그 밑에 고임돌[支石]·묘역시설·무덤방[墓室] 등의 구조를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의 고인돌은 외형에 의해 크게 북방식·기반식·뚜껑식·위석식 등 4종류로 분류하고 있다. 울진 지역에서 발견된 고인돌은 기금까지 발굴 조사되지 않았다. 현재까지...

  • 수산물위판장(水産物委販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수산물의 위탁 판매가 이루어지는 곳. 수산물은 그 특성상 생산 조절이나 계획 생산이 쉽지 않으므로 가격 급·등락 현상이 자주 발생한다. 따라서 산지 수산물위판장의 판매 시설 및 처리·가공 시설은 상품성 유지에 도움을 주며 수산물 출하량도 원만하게 조절해주는 역할도 수행한다. 경상북도 울진군의 수산물위판장으로는 울진군 죽변면 죽변리의 활어 수산물위판장 및 선...

  • 수산업(水産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의 산업 중 수산물의 채취·어획·양식·가공과 관련되는 업종. 수산업은 수산물을 생산하는 업태에 따라 어업·양식업·수산 가공업 등으로 구분된다. 어업과 양식업은 유용 동식물을 생산하는 1차 산업으로서 어업은 천연의 수산물을 채취·어획하는 것이고, 양식업은 수산 자원의 번식과 성장을 인위적으로 조정하여 증식시키는 수중 농업이다. 그리고 수산가공업은 수산물을 원료로 하여...

  • 수전대와 포진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연지1리 현내(縣內)마을에 있는 수전대와 포진에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울진문화원에서 1998년에 간행한 『울진의 설화』에 채록 내용이 실려 있다. 울진읍 연지1리 현내마을에 있는 수전대는 옛날 가뭄이 극심했을 때 고을의 원을 중심으로 기우제를 지냈던 곳인데, 지금도 그 흔적이 남아 있다. 포진은 현내마을에 현성(縣城)이 있을 때 이곳 포진에 군변...

  • 수진사(修眞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신라 신문왕 때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오곡리에 창건된 대한불교조계종 제11교구 본사 불국사의 말사. 수진사의 건립 연대는 알 수 없으나 신라 신문왕 때에 창건되었다고 전해지며 임진왜란 때 소실된 것을 1969년 3월에 중수하였다. 조선시대 문인 황여일(黃如一)·권계(權啓)·선세휘(宣世徽)의 시가 전해지고 있다. 수진사는 천축산 중턱에 위치하고 있다. 신도 수는 200여 명이며...

  • 수진사 석탑재(修眞寺石塔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오곡리 수진사에 있는 고려시대 석탑 유물. 오곡리 천축산 중턱에 위치한 수진사를 포함한 주변 일대는 모두 사지로 추정된다. 수진사는 대웅전 등 경내 건물이 모두 근년의 것이나, 부도와 석탑재 등의 석조물들이 남아 있으며, 와편이 산재해 있다. 신라시대에 창건되었다고 하나 알 수 없으며, 현재의 절은 1963년에 중건되었다. 석탑재는 지붕돌[옥개석]이 남아...

  • 수천대주천대(酒泉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에 있는 명승지. 주천대는 원래 왕피천 너머의 구릉과 이어져 있던 돌산이 강물에 잘렸다고 하여 ‘수천대(水穿臺)’라 불렸다고 한다. 1628년(인조 6) 만휴(萬休) 임유후(任有後)가 이곳에 우거하면서 풍류적인 의미의 주천대(酒泉臺)라 고쳐 부른 이후 그 이름이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근남면 행곡리 구미동 북쪽에는 구릉이 있다. 이 구릉이 동쪽으로 이...

  • 수토기담(搜討奇談)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전해오는 울릉도에 관한 신비한 이야기. 수토기담의 내용은 울릉도와 관련된 것으로 이루어졌으나, 구전되는 장소는 울진군이다. 향유하는 사람들로 하여금 울릉도에 대해 신비함을 주기 위한 의도적인 이야기일 수도 있다. 2001년 울진군지편찬위원회에서 편찬한 『울진군지』에 수록되어 있다. 경상북도 울진군에는 1896년 갑오경장 이전까지 첨사가 파견되어 삼척의 영장이나...

  • 수효(水鴞)갈매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서식하는 갈매기과에 속한 새. 몸길이는 약 40㎝이다. 머리와 몸은 대체로 흰색이며 등과 날개는 회색이다. 부리와 다리는 옅은 노란색이며, 날개 끝에 검은색 반점이 나타난다. 해안 구릉지나 작은 섬 등지에서 집단으로 잡목이나 마른풀 등을 이용하여 큰 접시 모양으로 둥지를 만든다. 5월 중순~6월 한배에 2~3개의 알을 낳아서 암수가 함께 품는다. 먹이는 물고기...

  • 숙박시설(宿泊施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 지역에서 비즈니스, 관광 또는 휴양 등의 목적을 가진 여행객에게 숙박을 제공하는 시설. 숙박시설은 호텔, 여관, 콘도미니엄, 유스호스텔, 휴양소, 연수원 등을 말한다. 숙박업은 관광객의 여행기간 중 가장 중요한 숙박과 휴식의 장소로서 다른 관광사업보다도 그 비중을 크게 차지한다. 최근 국제회의 및 접대장소로서 그 범위가 매우 확대되고 다양화됐지만, 본래의 중요 기능...

  • 순경신돌석(申乭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말기 경상북도 울진에서 활동했던 평민 의병장. 본관은 평산(平山). 자는 순경(舜卿). 신석주(申錫柱)의 아들이다. 신돌석(申乭石)의 본명은 신태호(申泰浩)이고, 신태홍(申泰洪)·신태을(申泰乙)·신대호(申大浩) 등으로도 불렸다. 경상도 영해(寧海)[현 경상북도 영덕군] 출신이다. 1895년 을미사변과 단발령을 계기로 각처에서 의병이 봉기하자, 신돌석은 19세의 젊은 나이로 1...

  • 순호(淳浩)임치호(林致浩)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경상북도 울진 출신의 무신. 본관은 평택(平澤). 호는 한양(閑良), 자는 양선(養善), 보명(譜名)은 순호(淳浩). 충민공(忠愍公) 임경업(林慶業) 장군의 후손이며, 임수현(林秀鉉)의 아들이다. 1838년 (헌종 4) 8월 15일 길곡(吉谷)에서 출생하여 일찍부터 학문을 닦아 문사가 높았다. 1886년(고종 23) 3월에 무과에 병과로 급제하였고, 통정대부를 증직받았다...

  • 순흥안씨(順興安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안자미를 시조로 하고 안오상을 입향조로 하는 경상북도 울진군의 세거 성씨. 순흥안씨의 시조는 고려 신종 때 별장을 역임한 안자미로 아들 삼형제를 두었는데, 그 후손들이 순흥안씨를 대표하는 세 파를 구성하고 있다. 경상북도 울진 지역에는 삼파의 파조인 안축의 후손을 비롯하여 여러 지파의 후손들이 세거하고 있다. 순흥안씨는 황해도관찰사를 지낸 안오상이 1548년(명종 3)에 을사사화...

  • 승지골(僧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삼근리에 있는 불영계곡 상류의 골짜기. 옛날 도승이 이곳 자연곡간에서 기거하며 수도하였다는 전설이 있어 이곳을 승지골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서쪽에는 통고산과 남쪽에는 천축산이 있다. 그리고, 북쪽의 세덕산 가운데를 흐르는 광천계곡과 합류되는 작은 골짜기이다. 새터휴게소 뒤편에 위치하는 골짜기로서 자연경관이 수려하고 승지골에서 광천으로 떨어지는 폭포가...

  • 시간 속에 숨어있는 정성과 계획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년을 보내면서 사람들은 농사를 짓고 명절을 보내고 날씨와 시간 그리고 절기에 맞추어서 다양한 활동을 한다. 두천에서도 이러한 활동은 시간과 날씨 그리고 절기에 맞추어서 발생하는데, 현재 그 시간 속에 활동은 지켜지는 것과 그렇지 못한 것이 있다. 여전히 설과 추석은 중요한 명절로써 떡국을 비롯한 송편 등 절기식도 먹으면서 가족들과 함께 즐거운 한때를 보내는 반면, 단오나 패일 등...

  • 시걸남석순(南石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경상북도 울진 출신의 독립운동가. 본관은 영양(英陽). 자는 시걸(時傑), 호는 서산(西山). 중랑장(中郞將) 남영번(南永蕃)의 후손이자 남효영(南孝永)의 손자로서 1911년 1월 9일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정림리에서 남백연(南百秊)의 아들로 태어났다. 1933년 조선독립공작당사건과 울진적색농민조합사건에 연루되어 징역 2년형을 선고받고 함흥형무소에서 복역 중 극심한 고...

  • 시골여자 슬픈여자(-女子-女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울진 지역의 한 여성이 남편을 서울로 유학 보내고 겪는 슬픔을 노래한 가사 작품. 한 여성이 혼인 후 8년간 경성으로 유학 간 남편 뒷바라지하다가 결국은 이혼을 당하게 되는 슬픔을 사계절에 맞춰 읊고 있다. 봄에는 결혼 후 8년간 남편 없이 홀로 보내는 독수공방하는 슬픔을, 여름에는 청천의 뇌성벽력 같은 이혼 통보에 대한 슬픔을, 가을에는 떠난 남편을 잊지 못하는 자신의...

  • 시어머니로부터 전수받은 매화쌀엿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가을걷이가 끝나고 농한기가 되면 매화마을의 부녀자들 손길은 바빠진다. 먹을거리가 많지 않은 과거 마을에서는 겨울 동안 먹기 위한 군것질거리를 가을에 만들어 두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손으로 빚은 쌀엿이며, 이를 마을 사람들은 매화쌀엿이라 부른다. 쌀엿은 과거 사대부 자녀들이 과거급제를 기원하며 만들어 먹었으며 벌꿀이 귀하던 시절 새 신부가 시집갈 때 꿀단지에 넣어 보내지던 예물이...

  • 시장(市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재화와 용역이 거래되는 장소. 일반적으로 시장은 상설 시장과 정기 시장을 말한다. 상설 시장은 일정 지역 내 하나의 건물 안에서 영업자가 항시 물품의 매매 교환을 할 수 있는 시장을 말하며 정기 시장은 일정 구역 안에서 정기적으로 열리는 시장을 말한다. 따라서 시장은 상품 교환의 발생 빈도가 정기적으로 이루어지느냐 연속적으로 매일 이루어지느냐에 따라 정기 시장...

  • 시치봉쇠치봉(-峙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사계리와 상당리에 있는 봉우리. 가마솥의 발 같이 분수령이 3개가 있으므로 ‘쇠치봉’이라 하였다. 또한, 뾰족하고 높다고 하여 시치봉·정치봉(鼎峙峰)으로도 일컬어지는데, 쇠치봉 아래에 물맛이 좋은 샘이 있어 선질꾼들이 돌을 괴어 놓고 밥을 해 먹고 가기도 하였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서쪽에는 구수곡자연휴양림이 있고, 남쪽은 남대천이 흐르고 있으며, 북쪽은...

  • 식물상(植物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지역에 분포하고 있는 식물의 종류. 식물상은 하나의 행정구역을 단위로 조사되는데, 국가나 대륙 등의 큰 규모에서부터 도·시·군 또는 산 등의 작은 교목에 이르기까지 조사 범위가 다양하다. 특히 소규모의 식물상을 지역 식물상이라고 한다. 경상북도 울진군은 산림이 차지하고 있는 비율이 85.9%로 식생의 대부분이 소나무림으로 구성되었다. 대표 수종인 금강소나무는 강송...

  • 식생활(食生活)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 지역의 일상생활에서 먹는 음식과 행위. 경상북도 울진군의 식생활은 산과 바다 그리고 평지가 적절히 분포되어 지역에 따라 구분된다. 후포면과 죽변면을 비롯하여 바다를 중심으로 해변에 위치한 마을들은 해산물을 이용한 다양한 음식들이 발달한 반면, 들이 있는 울진읍과 기성면 황보리·매화면 매화리 등은 쌀을 이용한 음식이 발달하였고, 사면이 산으로 둘러싸인 금강송면과 북면...

  • 식해(食醢)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생선 또는 무를 소금에 절여 먹는 향토음식. 식해는 울진의 해안 지역 사람들이 겨울과 봄에 밑반찬으로 먹는 음식으로 넣는 재료에 따라 소식해, 고기식해로 나뉜다. 고기식해는 다시 물고기의 종류에 따라 구분되는데, 바다에서 대량으로 잡히는 어종들은 대부분 식해로 만들었다. 생선은 깨끗하게 손질하고 무는 채 썬다. 생선과 채 썬 무를 소금으로 절인 뒤, 무에 생긴...

  • 신간회 울진지회(新幹會蔚珍支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일제강점기 경상북도 울진지역에 있던 신간회의 울진지회. 1920년대 부르주아민족주의 계열의 문화 운동 침체와 타협적 사회주의자들의 자치론이 대두되면서 국내 민족유일당운동(民族唯一黨運動)의 일환으로 민족주의 진영과 사회주의 진영이 모여 신간회(新幹會)가 결성되었다. 이에 따라 울진 지역을 포함하여 전국 143곳에 지회(支會)가 설립되었다. 신간회의 강령인 민족단결과 민족의 정치·경제...

  • 신계서원지(新溪書院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호월리 용저동에 있던 조선 후기 서원 터. 삼연(三淵) 김창흡(金昌翕), 계산(溪山) 김수근(金洙根) 양 선생을 배향(配享)한 신계서원이 있었던 건물지이다. 신계서원(新溪書院)은 울진읍 호월리 용저동(龍渚洞)에 있었다. 1749년(영조 25)에 울진읍 신림리에 창건되어 김창흡(金昌翕)의 영정을 봉안하다가, 1826년(순조 26)에 울진읍 호월리 용저동으로...

  • 신대호신돌석(申乭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말기 경상북도 울진에서 활동했던 평민 의병장. 본관은 평산(平山). 자는 순경(舜卿). 신석주(申錫柱)의 아들이다. 신돌석(申乭石)의 본명은 신태호(申泰浩)이고, 신태홍(申泰洪)·신태을(申泰乙)·신대호(申大浩) 등으로도 불렸다. 경상도 영해(寧海)[현 경상북도 영덕군] 출신이다. 1895년 을미사변과 단발령을 계기로 각처에서 의병이 봉기하자, 신돌석은 19세의 젊은 나이로 1...

  • 신돌석(申乭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말기 경상북도 울진에서 활동했던 평민 의병장. 본관은 평산(平山). 자는 순경(舜卿). 신석주(申錫柱)의 아들이다. 신돌석(申乭石)의 본명은 신태호(申泰浩)이고, 신태홍(申泰洪)·신태을(申泰乙)·신대호(申大浩) 등으로도 불렸다. 경상도 영해(寧海)[현 경상북도 영덕군] 출신이다. 1895년 을미사변과 단발령을 계기로 각처에서 의병이 봉기하자, 신돌석은 19세의 젊은 나이로 1...

  • 신래봉태봉(胎峯)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삼달리에 있는 봉우리. 태봉에 조선 선조 때 왕실 아지(阿只)[신생아를 높여 부르는 말]의 태반을 묻은 태실이 있었다 하여 태봉이라고 불렸다. 1979년 경주이씨 문중에서 제단을 세우기 위하여 굴토 작업을 하던 중 발견된 석극(石亟)이 사방 20㎝ 정도이고 석판에 “대명○○년 ○월 ○일의 태”라고 음각한 석판이 발견되었다. 1608년(선조 41) 왕권의 권...

  • 신래태봉삼달리 태실지(三達里胎室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삼달리에 있는 조선 전기 태실 터. 태실이란 왕실에서 자손이 태어나면 의식과 절차를 거쳐 태(胎)를 묻은 시설을 말한다. 즉, 태(胎)는 태어난 아기의 생명선이며 근원이라 하여 예로부터 소중하게 다루었는데, 특히 조선시대 왕실에서는 아기가 태어나면 그 태를 전국의 길지(吉地)를 골라 태실을 만들고 묻었다. 태실은 아기태실(阿只胎室)과 가봉태실(加封胎室)로...

  • 신래태실삼달리 태실지(三達里胎室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삼달리에 있는 조선 전기 태실 터. 태실이란 왕실에서 자손이 태어나면 의식과 절차를 거쳐 태(胎)를 묻은 시설을 말한다. 즉, 태(胎)는 태어난 아기의 생명선이며 근원이라 하여 예로부터 소중하게 다루었는데, 특히 조선시대 왕실에서는 아기가 태어나면 그 태를 전국의 길지(吉地)를 골라 태실을 만들고 묻었다. 태실은 아기태실(阿只胎室)과 가봉태실(加封胎室)로...

  • 신림리(新林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에 속하는 법정리. 새로 된 마을이라 하여 새림·새름 또는 신림동이라 하였다. 1475년 경에 순흥안씨(順興安氏)가 들어와 살면서 마을이 형성되었다. 본래 울진군 상군면(上郡面)에 속한 지역으로서, 1916년 3월 1일 용제동(龍堤洞)의 일부 지역이 통합되어 신림리로 개편되었다. 신림리의 서쪽에는 악구산(岳丘山)[652.9m]이 높이 솟아 있고, 이 산의 여...

  • 신림리 신림 동제(新林里新林洞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신림리 신림의 성황당에서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기 위하여 지내는 마을 제사. 신림리 신림 동제는 울진읍 신림리의 자연부락인 신림마을에서 매년 음력 1월 8일과 7월 칠석날 마을의 평안과 풍농·풍어를 기원하기 위하여 마을 서낭신에게 올리는 주민 공동의 마을 제의이다. 신림리 본동 성황당은 신림리 큰골마을에 이르기 전 송정교 우측 편 KT&G 울진지점 신...

  • 신림침례교회(新林浸禮敎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신림리에 있는 기독교한국침례회 소속 교회. 신림침례교회는 울진읍 신림리 인근 지역민들에게 그리스도의 말씀과 복음을 전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매주 일요일 학생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예배를 드리고 있으며, 많은 사람들에게 복음의 말씀을 전파시키기 위해 부흥회, 집회, 수련회를 개최하고 있다. 매년 방학 때마다 일반 초등부를 대상으로 한 성경학교를 열고 있다. 2...

  • 신묵재전택오(田宅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경상북도 울진 출신의 효자. 본관은 담양(潭陽). 자는 치극(致極), 호는 신묵재(愼黙齋). 봉예공(奉禮公) 전진(田晋)의 후손이다. 전택오는 7세에 아버지 상(喪)한 이래로 어머니를 정성으로 섬기었다. 어머니가 병이 나자 처 김씨와 함께 일주일 동안 북두칠성에 기도를 올려 효험을 보았다고 하며, 어머니 등창에 종기를 돋아났을 때에는 입으로 빨아내어 완치하였다고 한다....

  • 신문(新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시사에 관한 뉴스를 비롯한 정보·지식·오락·광고 등을 전달하는 정기 간행물. 울진에 보급된 최초의 신문은 1920년경에 보급되기 시작한 『매일신보』이다. 이후 『동아일보』와 『조선일보』가 들어오면서 총 3종의 신문이 보급되었으나, 구독층이 일반서민들이 아닌 기관을 비롯한 특수층에 국한되었다. 1945년 광복 이후에는 『서울신문』, 『한국일보』, 『경향신문』,...

  • 신석기시대(新石器時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구석기시대를 이어 나타나는 간석기를 도구로 만들어 사용한 시대. 신석기시대는 원시 농경과 목축에 의한 식량 생산 경제를 배경으로 정착 생활·토기·간석기 등으로 대표된다. 지역에 따라서는 농경의 모습이 나타나지 않고, 토기의 제작이나 간석기와 같은 신석기 문화의 특성을 갖춘 곳이 있다. 우리나라의 신석기시대는 농경보다는 토기군이 출현한 때부터 기원전 8천년부터...

  • 신선계곡(神仙溪谷)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외선미리에 있는 계곡. 신선계곡은 천연 기암절벽이 많은 계곡으로 계곡 전체에 소나무와 참나무가 울창하고, 계곡 곳곳에 여러 개의 담이 있다. 계곡물이 맑고 깨끗하며 갖가지 형상을 한 바위들과 한데 어우러져 비경을 이룬다. 이진사(李進士)라는 사람이 와서 보니 사방에 있는 계곡의 아름다움이 신선이 놀던 곳과 같다 하여 신선골이라 불렀다고 한다. 계곡의 동쪽은...

  • 신안주씨 사직공파 소장 고서(新安朱氏司直公派所藏古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신안주씨(新安朱氏) 사직공파에서 소장하고 있는 조선 후기 한적과 고문서. 현재 소장하고 있는 주요 한적은 주환벽(朱奐壁)의 『고파집(古坡集)』, 주필혁(朱必赫)이 쓴 『기휴재문인록(棄休齋門人錄)』, 황여일(黃汝一)이 지은 『효자전(孝子傳)』 등이다. 이것 외에도 주련(朱鍊)이 받은 교지와 시권 등의 고문서도 소장하고 있다. 소장하고 있는 한적은 모두가 필사...

  • 신안주씨 울진군종친회신안주씨 종친회(新安朱氏宗親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에 거주하는 신안을 본관으로 하는 주씨 종친들의 모임. 신안주씨 종친회는 중앙종친회의 종훈(宗訓)인 숭조경종(崇祖敬宗), 충효예절(忠孝禮節), 참여돈목(參與敦睦)의 실천과 목족(睦族), 화합으로 종인들의 친목을 더욱 공고히 하고 본회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신안주씨 종친회는 울진에 거주하던 종친 주범중·주석열·주기돈·주석은·주진태·주개원 등이 주축이 되...

  • 신안주씨 종친회(新安朱氏宗親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에 거주하는 신안을 본관으로 하는 주씨 종친들의 모임. 신안주씨 종친회는 중앙종친회의 종훈(宗訓)인 숭조경종(崇祖敬宗), 충효예절(忠孝禮節), 참여돈목(參與敦睦)의 실천과 목족(睦族), 화합으로 종인들의 친목을 더욱 공고히 하고 본회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신안주씨 종친회는 울진에 거주하던 종친 주범중·주석열·주기돈·주석은·주진태·주개원 등이 주축이 되...

  • 신태을신돌석(申乭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말기 경상북도 울진에서 활동했던 평민 의병장. 본관은 평산(平山). 자는 순경(舜卿). 신석주(申錫柱)의 아들이다. 신돌석(申乭石)의 본명은 신태호(申泰浩)이고, 신태홍(申泰洪)·신태을(申泰乙)·신대호(申大浩) 등으로도 불렸다. 경상도 영해(寧海)[현 경상북도 영덕군] 출신이다. 1895년 을미사변과 단발령을 계기로 각처에서 의병이 봉기하자, 신돌석은 19세의 젊은 나이로 1...

  • 신태홍신돌석(申乭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말기 경상북도 울진에서 활동했던 평민 의병장. 본관은 평산(平山). 자는 순경(舜卿). 신석주(申錫柱)의 아들이다. 신돌석(申乭石)의 본명은 신태호(申泰浩)이고, 신태홍(申泰洪)·신태을(申泰乙)·신대호(申大浩) 등으로도 불렸다. 경상도 영해(寧海)[현 경상북도 영덕군] 출신이다. 1895년 을미사변과 단발령을 계기로 각처에서 의병이 봉기하자, 신돌석은 19세의 젊은 나이로 1...

  • 신화리(新花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에 속하는 법정리. 행정구역 개편 전의 이름인 신리동(新里洞)과 화동(花洞)에서 ‘신(新)’자와 ‘화(花)’자를 따 ‘신화(新花)’가 되었다. 본래 울진군 원북면(遠北面) 지역으로, 1914년 3월 1일 북면으로 개칭되고, 1916년 4월 1일 신리동·화동·석수동(石水洞)·고등동(古等洞)의 일부 지역이 통합되어 신화리로 개편되었다. 1944년에 신화리가 신화1...

  • 신화리 고인돌군(新花里-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신화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군. 북면 신화1리 새말마을 한가운데로 국도 7호선이 나 있는데, 이 국도의 서쪽으로 계곡과 산이 형성되어 있다. 계곡 옆 산 구릉 위에 5기의 고인돌이 각각 떨어져서 분포하고 있다. 1~3호 고인돌은 거의 일직선상으로 하나의 군을 이루고 있다. 마을 가운데로 세천이 흐르고 동쪽은 산으로 둘러져 있다. 1호 고인돌은 국도 7호선...

  • 신화리 유물산포지(新花里遺物散布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신화리 새말에 있는 고려시대 유물산포지. 국도 7호선을 따라 북면 소재지로 가다 보면 신화1리 새말이 나오는데, 유적은 새말의 서쪽에서 동쪽으로 두 갈래로 뻗은 해발 40m의 구릉 사이에 있다. 신화리 유물산포지는 2000년 국도 7호선 확장을 위한 예비 조사 때 도로 예정 지역 안에서 조갯날돌도끼·토기편 등을 채집함에 따라 알려졌다. 2002년에는 인접 지...

  • 신화리 화동 성황목(新花里-城隍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신화리에 있는 성황목. 신화리 화동 성황목은 신화리의 자연마을인 화동으로 들어가는 도로 우측에 위치하고 있다. 성황목으로 모시는 소나무는 어른 두 명이 팔을 벌려 안을 수 있을 만큼 매우 크고 수령이 오래되었다. 성황목 입구와 소나무 밑둥에 금줄을 쳐놓았으며, 성황목 정면 아래에 시멘트로 제단을 설치하였다. 성황목 주변에 석축을 둘렀으며, 도로변으로는 옹벽을...

  • 신흥리(新興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에 속하는 법정리. 북수동·대잠동·이을동을 병합하고 새로 번창하라는 뜻으로 신흥리라 하였다. 1520년 경에 순흥안씨(順興安氏)인 언문(彦文)이 마을을 개척하면서 사람이 들어와 살기 시작했고, 그 뒤 여러 성씨가 들어와 마을이 형성되었다. 본래 울진군 매화면에 속한 지역으로서, 1916년 4월 1일 북수동(北水洞)·대잠동(大岑洞)·이울동(以蔚洞)이 통합되어...

  • 신흥리 각석문(新興里刻石文)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신흥리에 있는 조선시대 각석문. 마애각석(磨崖刻石)으로도 불리는 각석문(刻石文)은 바위나 절벽에 새겨진 글씨로 금석문의 일종이다. 각석문은 대부분 지명이나 건축물 등과 관련된 것이 많다. 주로 마을 입구의 큰 바위에 새겨져 지명을 알리거나 명승지에 그 경치와 어울리는 이름을 새기기도 하고, 불경과 관련된 구절을 적어 두기도 한다. 또한 어떤 일을 기념하기...

  • 신흥리 대잠동 성황목(新興里大岑洞城隍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신흥리 대잠동에 있는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는 신목. 울진군 매화면 신흥1리 대잠동과 신흥2리 북수동에는 성황목으로 위하는 느티나무가 있다. 매년 정월 대보름에 서낭제사를 지냈는데, 북수동에서는 10여 년 전부터 제사를 지내지 않으나, 대잠동에서는 매년 음력 1월 15일 저녁 보름달이 떠오르면 서낭제사를 지낸다. 마을에서는 성황목을 서낭당, 또는 큰집...

  • 신흥리 서낭바위(新興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신흥리 사곡동에 있는 성황신으로 모셔놓은 바위. 신흥리 서낭바위는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신흥리 사곡동의 마을 초입 경작지 사이에 위치하고 있다. 사곡동을 감싸고 있는 서편의 구릉이 북동쪽으로 길게 뻗은 자락의 끝 부분에 해당된다. 신흥리 서낭바위는 약간 기울어진 마름모꼴 자연석으로 가로 240㎝, 높이 260㎝이다. 서낭바위 앞에는 시멘트로 만든 낮은 제...

  • 신흥사지덕신리 사지(德新里寺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덕신리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시대 절 터. 덕신리 사지에 있었던 신흥사는 삼국시대 신라 진덕왕 때에 의상대사(義湘大師)가 창건하였다고 한다. 신흥사 창건 당시 의상대사가 목안삼도(木雁三道)를 파송(派送) 하였더니 일도(一道)는 덕신리의 신흥사에 표착(漂着)하고, 일도는 대흥사(大興寺)에 표착하고, 나머지 일도는 불영사(佛影寺)에 표착하였다 한다. 그러나 현재...

  • 실직주(悉直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신라시대 울진 지역이 속했던 지방통치구역. 신라시대 실직주가 설치되었던 지역은 원래 울진·평해와 강원도 삼척까지를 포함한 소국(小國)의 하나로 실직국(悉直國), 또는 실직곡국(悉直谷國)이라 불렸다. 실직국은 음즙벌국(音汁伐國)과의 영토 분쟁을 계기로 102년(파사이사금 23) 신라에 복속되었다. 주(州)는 특정 지역명이 덧붙여져 있고, 신라의 대외팽창과정에 따라 설치·이동되는 것으...

  • 실컷 먹어 조밥은 싫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산골생활에서 쌀밥은 구경하기 힘든 것 중 하나였다. 귀한 손님이라도 온다면 감자를 밑에 깔고 그 위에 쌀밥을 약간 얹는 것이 고작이었다. 그나마 집안의 경제력이 있는 경우에만 이것이 허락되었으며, 그것도 힘든 경우에는 조밥 또는 보리쌀을 먹는다. 좁쌀을 넣은 감자밥을 만들 때는 감자를 함께 넣고 끓이지 않는다. 좁쌀을 끓이다가 감자를 넣고 함께 끓이는데 좁쌀을 넣으면 감자가 늦게...

  • 심천범(沈天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경상북도 울진 출신의 효자. 본관은 청송이며, 참의공(參議公) 심학홍(沈學弘)의 후손이다. 심천범(沈天範)은 일찍이 어머니를 잃고 슬퍼하더니 3년 동안 술과 고기를 먹지 않았으며, 집이 가난하여 고기잡이와 나무하는 일로 아버지 공양을 지성으로 하였다. 아버지가 두 어깨에 신경통을 앓아 수저를 들지 못하고 누워 있으므로 부축하여 일으키고 음식을 대접하는 등 정성으로 간호하...

  • 심천범 처 강릉최씨(沈天範妻江陵崔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말기 경상북도 울진에 살던 효부. 본관은 강릉(江陵). 아버지는 최석육(崔錫育)이고, 남편은 청송심씨로 심천범(沈天範)이다. 평소 시부모에 대한 효성이 극진하였고 남편을 존경하였다. 시아버지가 중풍에 걸려 스스로 머리를 빗지 못하므로 매일 세수를 시키고 머리를 빗어 주었다. 또 시아버지가 꿩고기를 먹고 싶다고 하자, 최씨는 집에서 기르는 개[犬]에게 부탁하기를 “내가 너를 기...

  • 십사경시(十四景詩)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임유후가 불영사에 머물면서 인근의 뛰어난 경치에 감흥하여 지었던 14수로 된 5언 절구. 임유후는 조선 후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풍천(豊川), 자는 효백(孝伯), 호는 만휴당(萬休堂)이다. 저서로는 『만휴당집(萬休堂集)』과 『휴와야담(休窩野談)』이 있다. 「십사경시」는 시문에 뛰어났던 임유후가 불영사에 머물면서 그 주위에 있는 빼어난 경관을 보고 표현한 작품이다. 「십사경...

  • 십이령(十二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두천리에서 금강송면 소광리를 지나 봉화군 동부 사이에 있는 고개. 19세기 전반 서울에서 태백산[봉화]에 이르는 길이 간선도로로 승격되어 7대로가 형성된 것과 맞물려 울진군 북면에서 봉화군으로 지나는 교통로인 십이령이 이 지역의 동~서를 연결하는 대표적인 도로이다. 이 고개는 십이령재 또는 십이령티라고도 일컬어진다. 즉, 울진 흥부-쇠치재-세고개재-바릿재-샛...

  • 십이령바지게꾼놀이(十二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과 내륙 지방의 장시를 오가던 보부상들이 십이령을 넘나들며 부르던 노래와 놀이. 십이령바지게꾼이라 하면 바지게라는 지게에다 바다에서 생산되는 소금, 고기, 미역 등 해산물을 싣고 흥부장(興富場)[현재 북면 부구리]에서 출발하여 십이령[쇳칫재, 세고개재, 바릿재, 셋재, 너삼밭재, 젖은텃재, 작은넓재, 큰넓재, 꼬채비재, 멧재, 배나들재, 노룻재 등] 12고개를 넘어...

  • 십이령재십이령(十二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두천리에서 금강송면 소광리를 지나 봉화군 동부 사이에 있는 고개. 19세기 전반 서울에서 태백산[봉화]에 이르는 길이 간선도로로 승격되어 7대로가 형성된 것과 맞물려 울진군 북면에서 봉화군으로 지나는 교통로인 십이령이 이 지역의 동~서를 연결하는 대표적인 도로이다. 이 고개는 십이령재 또는 십이령티라고도 일컬어진다. 즉, 울진 흥부-쇠치재-세고개재-바릿재-샛...

  • 십이령티십이령(十二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두천리에서 금강송면 소광리를 지나 봉화군 동부 사이에 있는 고개. 19세기 전반 서울에서 태백산[봉화]에 이르는 길이 간선도로로 승격되어 7대로가 형성된 것과 맞물려 울진군 북면에서 봉화군으로 지나는 교통로인 십이령이 이 지역의 동~서를 연결하는 대표적인 도로이다. 이 고개는 십이령재 또는 십이령티라고도 일컬어진다. 즉, 울진 흥부-쇠치재-세고개재-바릿재-샛...

  • 싸시랭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전곡리에서 농한기나 초상이 났을 때 즐겨 하는 놀이. 싸시랭이는 강원도 태백과 경상북도 봉화의 경계를 이루는 석포와 동점 등지에서도 즐겨 하던 놀이다. 시종 불림소리로 엮어 나가는데 그 불림소리는 즉흥적으로 지어내는 사설이라 할 수 있다. 1에서 10까지 숫자가 적힌 엽전이 1에서 4까지는 3개씩 12개, 5에서 10까지는 2개씩 12개로 총 합쳐서 24...

  • 쌀고행곡리(杏谷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에 속하는 법정리. 천량암에서 쌀이 나왔다 하여 쌀고·살고 또는 미고촌이라 하다가 음이 변하여 살구라 하였는데 살구를 한자로 옮겨서 행곡리라 하였다. 본래 울진군 근남면에 속한 지역으로서, 1916년 3월 1일 천연동(泉淵洞)·구미동(九尾洞)·천전동(川前洞)·상천전동이 통합되어 행곡리로 개편되었다. 행곡리의 동쪽에는 마을 앞을 흐르는 불영사 계곡천이 왕피천과...

  • 쌀전업농 울진군연합회(-專業農蔚珍郡聯合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 산하 울진 지역 단체. 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는 회원 및 농민의 권익 보호하고 이익 대변하기 위해 결성되었으며 농산물 완전 수입 개방에 대비하여 지속 가능한 국내 농업의 보호·육성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단체이다. 또한 농산물 유통 환경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정보 확보 체제 구축을 통하여 급변하는 소비자의 수요를 신속하게 파악하여...

  • 쌈싸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매화2리에서 전해 내려오는 농업노동요. 「쌈싸기」는 논의 김을 다 매어 갈 때 남은 부분을 둘러싸고 들어가면서 부르는 노래로, 그 모습이 마치 쌈을 싸는 것과 같다 하여 ‘쌈싸기’라는 이름이 붙었다. 짧은 형식의 노래로서 지역에 따라 「싸대 소리」라고 부르기도 한다. 1991년 매화면 매화2리에 사는 윤병모[남, 75]가 부른 것을 울진군의 문화재조사연구단...

  • 쌍전교(雙田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쌍전리에 있는 다리. 길이는 60m이며, 총 폭은 10m인데 실제로 자동차가 다닐 수 있는 유효 폭은 8.5m이다. 차선은 왕복 2차선[편도 1차선]이며, 지상으로부터 다리의 높이는 7.3m이다. 1984년에 준공되었으며, 쌍전1교와 쌍전2교 모두 상부는 PCI공법에 하부는 T로 만들어졌다. 설계하중은 DB18까지 견딜 수 있다. 국도 36호선을 따라 새...

  • 쌍전리(雙田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에 속하는 법정리. 행정구역 개편 전의 이름인 봉전동(鳳田洞)과 달전동(達田洞)에서 두 마을의 ‘전(田)’자를 따 ‘쌍전(雙田)’이 되었다. 1580년 경 가선대부 권태중(權泰重)이 칡넝쿨을 걷어내고 개척한 곳이라 하여 갈전(葛田)이라는 자연마을이 생기게 되었다. 본래 울진군 금강송면의 지역으로서, 1916년 3월 1일 봉전동·달전동·광치동(廣峙洞)이 통합...

  • 쌍전리 각석문(雙田里刻石文)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쌍전리에 있는 시대 미상의 각석문. 마애각석(磨崖刻石)으로도 불리는 각석문(刻石文)은 바위나 절벽에 새겨진 글씨로 금석문의 일종이다. 각석문은 대부분 지명이나 건축물 등과 관련된 것이 많다. 주로 마을 입구의 큰 바위에 새겨져 지명을 알리거나 명승지에 그 경치와 어울리는 이름을 새기기도 하고, 불경과 관련된 구절을 적어 두기도 한다. 또한 어떤 일을 기념...

  • 쌍전리 대봉전 성황당(雙田里-城隍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쌍전1리 대봉전에 있는 성황신을 모셔놓은 제당. 울진군 금강송면 쌍전1리는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여 있고, 마을 앞으로 국도 36호선이 지나고 답운재에서 발원한 냇물이 흐르고 있다. 쌍전리 내에는 대봉전·덕거리·깨밭골 등 10개의 자연마을이 있다. 이중 대봉전은 덕거리에서 북쪽으로 포장도로를 따라 올라가면 있는 마을이다. 10여 가구가 계곡 사이 평지의 경...

  • 쌍전리 동제(雙田里洞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쌍전1리에서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하기 위하여 지내는 마을 제사. 쌍전리 동제는 금강송면 쌍전리의 덕거리[쌍전1리] 대봉전(大鳳田)마을 앞 독미산에 있는 천제당(天祭堂)에서 3년에 한 번 음력 정월 14일 자시(子時)에 마을의 태평무사와 풍농을 기원하기 위해 천신(天神)에게 지내는 마을 제의이다. 마을회의에서 제관을 선출하는데, 부정이 없이 깨끗한 주...

  • 쌍전리 배나무 이야기(雙田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쌍전리 산146번지에 있는 참배나무와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울진문화원에서 1998년에 간행한 『울진의 설화』에 채록 내용이 실려 있다. 울진군 금강송면 쌍전리에 있는 참배나무는 현재 마을 주민 곽금호의 집 뒤뜰에 있다. 대대로 관리해오고 있지만 언제 누가 심었는지는 알 수 없다. 나무의 수령은 약 500년이라고 한다. 봄철에 가끔 이 나무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