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울진문화대전 > 울진향토문화백과 > 삶의 터전(자연과 지리) > 동식물 > 동물상

  • 동물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일원에 살고 있는 동물의 모든 종류. 울진군은 백두대간의 가파른 동쪽 사면에 위치하고 있다. 울창한 원시림과 왕피천, 광천, 동해안을 흘러 유입되는 하천, 동해안 연안을 끼고 있는 해양자원과 산림자원 등을 동시에 지니고 있는 국내에서는 보기 드문 우수한 자연생태계가 보존되고 있는 지역이다. 이렇듯 자연조건을 고루 갖춘 울진군은 그 자체로써 보존가치가 있는 자연자원...

  • 갈매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서식하는 갈매기과에 속한 새. 몸길이는 약 40㎝이다. 머리와 몸은 대체로 흰색이며 등과 날개는 회색이다. 부리와 다리는 옅은 노란색이며, 날개 끝에 검은색 반점이 나타난다. 해안 구릉지나 작은 섬 등지에서 집단으로 잡목이나 마른풀 등을 이용하여 큰 접시 모양으로 둥지를 만든다. 5월 중순~6월 한배에 2~3개의 알을 낳아서 암수가 함께 품는다. 먹이는 물고기...

  • 붉은배새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서식하는 수리과에 속한 새. 몸길이는 약 28㎝이다. 몸과 날개는 전체적으로 진회색이며, 가슴과 옆구리는 분홍색이다. 가슴 쪽에 붉은 색깔이 있고, 부리 위쪽에 붉은색 혹 같은 것이 있다. 여름새로 4월 하순~5월 초순 도래하여 9월에 남하한다. 참나무류와 오리나무, 밤나무 따위에 둥우리를 틀고 한배에 4~5개의 알을 낳는다. 넓은 들이나 산림 지역에서 여름철...

  • 산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서식하는 소과에 속한 포유동물. 몸길이는 약 100~130㎝이다. 외국산 산양과 달리 얼굴선이 없다. 염소와 비슷하지만 수염이 없고 몸통이 두꺼우며 암수 모두 작은 뿔이 있다. 다리가 굵고 발끝이 뾰족하다. 절벽이나 험한 산악 지역에서 생활하는 데 유리한 발굽을 갖고 있다. 회색과 갈색의 털이 전체적으로 섞여 덮여 있다. 먹이는 풀이나 열매, 이끼 등 식물성을...

  • 새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서식하는 수리과에 속한 새. 몸길이는 약 28~39㎝이다. 날개와 등이 전체적으로 회색을 띠며, 가슴과 배는 흰색 바탕에 갈색의 가로 줄무늬가 있다. 암컷과 수컷이 색깔의 차이가 있으며 암컷은 등이 갈색이고 가는 눈썹선이 나타난다. 눈은 노란색이다. 번식기에는 산림 지역에서 둥우리를 틀지만 그 외에는 넓은 개활지나 들판 등지에서 볼 수 있다. 5월경 한배에 4...

  • 소쩍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서식하는 올빼미과에 속한 새. 몸길이는 약 20㎝이다. 등은 어두운 회색이고 온몸에 갈색 줄무늬가 있다. 귓가에 벋친 깃털인 귀깃이 있다. 눈은 밝은 노란색이다. ‘소쩍, 소쩍’이라며 우는 소쩍새의 울음소리로 그해의 풍년과 흉년을 점치기도 하였다. 새가 ‘소쩍 소쩍’ 하고 울면 흉년이 들고, ‘소쩍다 소쩍다’ 하고 울면 풍년이 든다는 것이다. 번식기는 5~7월...

  • 수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서식하는 족제비과에 속한 포유동물. 몸길이는 약 65~110㎝이다. 몸이 수중 생활에 알맞게 발달되어 있다. 몸은 가늘고 꼬리가 길다. 다리는 짧으며 발가락 사이에 물갈퀴가 발달되어 있다. 머리는 납작한 원형이며 귀와 콧구멍이 닫혀 있다. 몸 윗면은 암갈색, 아랫면은 회백색을 띤다. 물가에 있는 바위나 나무뿌리 밑, 땅에 구멍을 파고 서식한다. 야행성으로 시각...

  • 아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겨울을 나는 새. 몸길이는 약 50~63㎝이다. 목은 흰색이며, 전체적으로 회색 바탕에 흰색 반점이 있는 깃으로 덮여 있다. 암수 구분이 힘들다. 북반구의 북부 호수 기슭에서 번식하다 11월 하순 우리나라에서 겨울은 난다. 6~7월 한배에 1~2개의 알을 낳는다. 우리나라에서 번식한 기록은 없으며 바다에 잠수하여 동물성 먹이를 잡아먹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

  • 원앙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서식하는 오리과에 속한 새. 몸길이는 수컷 48㎝, 암컷 41㎝ 정도이다. 수컷은 붉은색의 댕기와 보라색 가슴, 노란색 배, 주황색 부채형 날개깃으로 매우 아름다운 새이다. 암컷은 갈색과 회색으로 어우러진 깃으로 덮여 있다. 4~7월 한배에 7~12개의 알을 낳는다. 알 품는 기간은 28~30일간이다. 먹이는 도토리를 비롯한 나무열매를 즐겨 먹지만 달팽이와 작...

  • 점몰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서식하는 잉어과에 속한 어류. 몸길이는 약 5~7㎝이다. 몸이 좌우로 납작하며 꼬리 쪽이 가늘고 몸의 높이가 낮은 유선형 어류이다. 등 가운데에 삼각형 모양의 등지느러미가 있다. 몸은 전체적으로 황갈색을 띠는데, 배는 흰색 등은 흑갈색이다. 옆 부분에 10여 개의 진한 흑갈색 둥근 무늬가 있다. 하천 중류와 상류의 맑고, 물살이 느리며 수심이 얕고 모래와 자갈...

  • 큰고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겨울을 나는 오리과에 속한 새. 몸길이는 1.2~1.5m, 펼친 날개 길이는 2.4m이다. 몸은 암수 모두 전체적으로 흰색이고, 어린 새는 어두운 회색이나 회갈색이다. 고니류 가운데 가장 크고 부리는 선명한 황색이며, 끝부분부터 콧등까지는 검은색이다. 다리는 검은색이다. 우리나라 전역 강 하구에서 드물게 볼 수 있는 겨울새이다. 가을이 되면 추위를 피해 우리나...

  • 하늘다람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서식하는 다람쥐과에 속한 포유동물. 몸길이는 약 15~20㎝이다. 몸 윗면은 회색과 갈색이 섞여 있다. 아랫면은 흰색이며, 눈 주위는 흑갈색이다. 앞발과 뒷발 사이에 피부가 늘어져서 된 비막(飛膜)을 갖고 있다. 비막을 펴서 나무와 나무 사이를 날아다닌다. 보금자리는 나무 구멍에 나무껍질, 풀잎, 나뭇가지 등을 이용하여 동그랗게 만든다. 먹이는 나뭇잎, 열매,...

  • 한둑중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서식하는 둑중개과에 속한 민물고기. 몸길이는 약 10~15㎝이다. 몸이 전체적으로 길며, 머리가 세로로 약간 납작하다. 턱이 발달하였으며 이빨이 촘촘히 나 있다. 비늘은 없고 등지느러미와 제2등지느러미가 길다. 동해안 하천 여울부의 돌이 많은 곳에서 서식한다. 먹이는 주로 수서곤충을 잡아먹는다. 산란기는 3~6월이며, 깊이 20~40㎝ 정도 하천 가장자리 돌...

  • 황조롱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서식하는 매과에 속한 새. 몸길이는 약 30~35㎝이다. 수컷은 머리와 꼬리가 진회색이며 등과 날개는 갈색 바탕에 검은 반점이 있다. 암컷은 머리와 등이 같은 적갈색이며 암갈색의 가로무늬가 있다. 넓은 들이나 산림 지역에서 관찰되는 맹금류이다. 먹이는 작은 새나 포유류, 양서류, 파충류, 곤충류 등 동물성을 잡아먹는다. 사냥할 때 정지 비행을 하다가 먹이를 낚...

  • 흰목물떼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서 서식하는 물떼새과에 속한 새. 몸길이는 약 20㎝이다. 꼬마물떼새와 비슷하나 몸집이 훨씬 크다. 목과 배는 흰색, 등은 갈색이다. 부리 밑에서 눈에 이르는 곳에 어두운 색의 줄이 있다. 윗부리는 검은 갈색, 아랫부리는 등황색, 다리는 누런색이다. 하천, 호수, 해안가의 자갈밭이나 모래펄 주위에서 서식한다. 둥우리는 작은 접시 모양으로 만든다. 먹이는 곤충류나...

  • 야생동·식물보호구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하원리에 있는 야생동식물보호구역. 야생동식물보호구역은 멸종 위기종으로 지정된 야생동식물이 서식하는 장소 및 양서류·파충류 보호 구역, 그리고 필요에 따라 야생동식물의 보호와 번식을 위하여 환경부장관의 기본 계획 아래 지방자치단체장이 구체적인 세부 실행 계획을 수립하여 정한다. 울진군 금강송면은 왕피천 및 불영계곡 유역으로 멸종 위기종의 야생동식물이 다수...

  • 백로집단번식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고성리의 중대백로, 쇠백로 등의 집단번식지. 왜가리[황새목 왜가리과], 중대백로, 쇠백로[황새목 백로과]는 4월 말부터 우리나라로 오는 여름새이다. 소나무, 참나무, 아카시아[아까시나무] 등이 분포하는 높지 않은 산지의 나무 위에 둥우리를 틀고 무리를 지어 번식한다. 4~6월에 한배에 2~4개의 알을 낳는다. 알을 품는 기간은 25~26일이며, 알에서 나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