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울진문화대전 > 울진의 마을 이야기 > 소광리 > 자연에서 지식을 얻는 사람들 > 마지막 화전민 최순호

  • 코굴이 있던 옛 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화전민촌에서 10리 정도 떨어진 산골에서 태어난 최순호는 1968년 공비사건으로 화전촌으로 함께 집단 이주하였다. 아버지와 어머니는 봄이 되면 화전을 만들고 그곳에서 한해의 농사를 지었다. 감자와 옥수수, 콩 등이 주식이었지만, 비교적 좋은 땅에서는 쌀농사도 지었다. 화전민가들은 다른 마을과는 떨어져 생활하기 때문에 자체적으로 쌀을 생산하지 않으며 평생 쌀을 구경하기가 힘들다. 이...

  • 친구들을 만나 좋았던 화전민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오랫동안 살던 생활터전을 버리고 집단생활을 해야 하는 상황은 화전민들에게 익숙하지 않았다. 마을을 이루지만 4가구 이상 집단적으로 거주하지 않는 그들의 상황에서 몇십 가구들이 함께 생활해야 함은 상상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강제적으로 철거된 집에 맞설 재간이 없었기 때문에 내려올 수밖에 없었다. 그렇게 살면서 처음으로 아랫마을로 내려왔고 그곳에서 새로운 생활을 하였다. 화전...

  • 다시 고향으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80년을 넘어 화전민촌은 관심에서 점점 멀어지기 시작한다. 공비사건이 일어나고 화전민촌을 건설할 때만 하여도 이곳은 세간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하였다. 그러나 이후 곧 사람들은 이곳에 화전민촌이 있었는지를 까마득하게 잊었으며, 당국에서도 더 이상의 투자를 하지 않았다. 생활은 점점 불편해져 갔다. 식구들은 늘어나지만 한 집에 두 가구가 함께 생활하는 것은 어려웠으며, 교통은 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