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울진문화대전 > 울진의 마을 이야기 > 거일2리 > 거일리가 어디에요 > 땀과 노력으로 만든 마을길

  • 거일이란 이름이 그냥 있는게 아니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거일2리 서쪽은 봉화대(烽火臺)에서 내려온 산이 남북으로 뻗어 있으며, 남쪽은 후포와 경계를 이루고 있다. 북쪽은 거일1리와 경계를 이루고 있으며, 서쪽은 후포로 넘어가는 산등성이로 막혀 있으며, 동쪽은 동해 바다를 바라보고 자리 잡은 작은 어촌마을이다. 마을에서 동해 바다로 23㎞ 떨어진 곳에는 동해 어족자원의 보고로 알려져 있는 왕돌초에 다다를 수 있다. 거일2리에 처음 사람...

  • 마을 앞까지 배가 들어오는 항구였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찍이 거일2리의 앞바다는 대게잡이 배들이 가득한 중요한 어항이었다. 대게를 실은 배가 해변으로 들어오는 날이면, 대게와 화목(땔감) 등을 바꾸기 위해 마을을 찾아왔던 등짐장수와 봇짐장수들이 몰려들었고, 만선의 배를 타고 올 아버지를 기다리는 아이들로 해변은 사람들로 붐볐다. 후포항이 축조된 후 더 이상 항구로서 기능을 하지 못하였지만, 변변한 정박시설이 없어도 배들이 정박할 수...

  • “저기를 우짜 넘어가노” 후포로 넘어가는 산능성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거일2리의 행정구역은 평해읍으로 되어 있지만 후포항이 인접해 있어 생활권역은 후포와 가깝다. 그래서 예전부터 거일2리의 사람들은 생필품 구입 등은 모두 후포에서 구입해왔다. 2008년 현재 해안도로가 건설이 되어 후포로 가는 길이 쉽지만, 1964년 해안도로가 건설이 되기 전에는 거일2리 마을 뒤의 산을 넘어가야 했는데 이것이 쉬운 일이 아니었다. 선원들은 후포로 배를 타러 가기...

  • 미역짬을 팔아 마을길을 내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거일2리와 후포는 해안도로로 연결되어 비교적 편리하게 두 지역을 이동할 수 있다. 하지만 이 해안도로가 건설되기 전에는 거일리에서 후포로 넘어가기 위해서는 가파른 마을 뒤의 산을 넘어가야 했기 때문에 그 불편함이 컸다고 알려져 있다. 1960년대 이후 동력선이 생기면서 더 이상 거일 앞바다에 배를 정박할 수 없게 되자, 대부분의 배를 후포항에 정박해 두었다. 하루의 일과는 후포항...

  • 물과 나무가 부족한 마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거일2리에 도착하게 되면 서쪽으로 울창한 숲과 동쪽으로 푸른 바다 그리고 사이에 오밀조밀하게 자리 잡고 있는 마을이 꽤 인상적으로 다가온다. 그리고 거일2리를 둘러싸고 있는 울창한 수림은 왠지 세상과 거리를 두고 있는 섬과 같은 느낌을 받는다. 이렇게 거일2리를 둘러싸고 있는 울창한 수림을 비교적 최근에서야 조성하였다고 하면 어떻게 된 것일까. 오늘날 석유, 연탄 또는 전기 등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