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울진문화대전 > 울진향토문화백과 > 삶의 자취(문화유산) > 유형유산 > 유적

  • 고인돌

  • 고인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 지역에 남아 있는 청동기 시대의 대표적인 무덤 양식. 고인돌은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으로서, 거대한 바위가 지상에 드러나 있고, 그 밑에 고임돌[支石]·묘역시설(墓域施設)·무덤방[墓室] 등이 있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대부분 무덤으로 쓰이고 있지만 공동 무덤을 상징하는 묘표석(墓標石) 또는 종족이나 집단의 모임 장소나 의식을 행하는 제단(祭壇) 혹은 기념물로 사...

  • 고목리 고인돌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고목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군. 죽변읍에서 해안의 구 국도를 따라 3㎞ 가량 북상하면 신화리와 고목리쪽에서 흘러내리는 하천과 마주치게 된다. 여기서 하천을 따라 1.2㎞ 가량 거슬러 올라가면 구 국도에서 고목3리 감나무골로 들어가는 소로(小路)에 닿는다. 이 소로의 오른쪽에 나직하고 완만한 경사의 산이 있다. 고목리 고인돌군은 이 산의 능선을 따라 서쪽으로...

  • 구산리 고인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구산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 고인돌은 우리나라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으로 거대한 바위가 지상에 드러나 있고, 그 밑에 받침돌·묘역시설·무덤방 등의 구조를 갖추고 있다. 우리나라의 고인돌은 외형상 크게 북방식·기반식·뚜껑식·위석식 등 4종류로 나뉜다. 지금까지 울진 지역에서 지표 조사로 확인된 70여 기 가운데 북방식과 위석식은 보이지 않고 기반식과...

  • 나곡리 고인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나곡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 나곡리 고인돌은 해안에서 약 1㎞ 떨어진 골말의 북쪽에 있는 나직한 구릉 아래인 산기슭에 위치한다. 이곳은 골말과 나리마을 사이에 동서로 나지막하게 돌출해서 가로막고 있는 산 아래로 가파른 경사가 끝나고 나직한 넓은 대지로 이어지는 곳으로 대지 아래로는 세천이 흐르고 있다. 고인돌은 울진군 북면 나곡2리 610번지 황두선의 집...

  • 명도리 고인돌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명도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군. 울진읍 명도1리 도청마을 뒤쪽에는 동쪽으로 산이 있고, 마을 앞으로는 세천이 흐르며, 그 주변에는 논평야가 형성되어 있다. 명도리 고인돌군은 도청마을 뒷산 주변에 4기가 각각 떨어져 위치한다. 모두 뚜껑식 고인돌이다. 1호 고인돌은 명도1리 130번지 전병정의 집 마당에 위치한다. 덮개돌은 화강암으로 크기가 210×100×...

  • 봉평리 고인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봉평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 봉평리 고인돌은 울진읍 명도2리 아산마을과 죽변면 봉평2리 반정마을의 경계 지점에 위치한다. 아산마을에서 반정교를 지나자마자 도로변 왼쪽에는 서쪽에서 동쪽으로 뻗어내린 산이 있다. 고인돌은 이 산의 구릉 하부에 자리한 민묘 뒤쪽에 위치한다. 앞에는 세천이 흐르고 논평야가 형성되어 있다. 기반식 고인돌로 판단된다. 덮개돌은 크...

  • 부구리 고인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부구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 고인돌은 우리나라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으로 거대한 바위가 지상에 드러나 있고, 그 밑에 고임돌[支石]·묘역 시설·무덤방[墓室] 등의 구조를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의 고인돌은 외형에 의해 크게 북방식·기반식·뚜껑식·위석식 등 4종류로 분류하고 있다. 울진 지역에서 발견된 고인돌은 기금까지 발굴 조사되지 않았다. 현재까지 지...

  • 부구리 고인돌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부구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군. 고인돌은 우리나라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으로 거대한 바위가 지상에 드러나 있고, 그 밑에 받침돌·묘역 시설·무덤방 등의 구조를 갖추고 있다. 우리나라의 고인돌은 외형상 크게 북방식·기반식·뚜껑식·위석식 등 4종류로 나뉜다. 지금까지 울진 지역에서 지표 조사로 확인된 70여 기 가운데 북방식과 위석식은 보이지 않고 기반식과...

  • 삼산리 고인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삼산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 삼산리 고인돌은 삼산1리를 지나는 척산천의 북쪽 지류인 세천변 평지에 위치한다. 덮개돌은 화강암으로 크기는 260×140×140㎝이며, 장축은 남서-북동 방향이다. 남쪽 단면이 원래의 덮개돌 밑면으로 보이기 때문에 이동된 것으로 추정된다....

  • 수곡리 고인돌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수곡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군. 수곡리 막금마을 북쪽의 폐교된 수곡초등학교 교정 서쪽에 2기의 고인돌이 위치한다. 그중 1기는 운동장에 접해 있는데 주변을 철책으로 둘렀다. 덮개돌의 크기는 260×185×45㎝로 장방형의 화강암 재질이며 장축은 동서향이다. 덮개돌 아래로 할석으로 된 받침돌 네 개가 받치고 있는 기반식 고인돌이다. 특히 북쪽을 받치고 있는...

  • 수산리 고인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수산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 고인돌은 우리나라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으로서, 거대한 바위가 지상에 드러나 있고, 그 밑에 고임돌[支石], 묘역시설(墓域施設), 무덤방[墓室] 등의 구조로 되어 있다. 우리나라 고인돌은 외형적 형태에 따라 크게 북방식, 기반식, 뚜껑식, 위석식 등 네 종류로 분류하고 있다. 지금까지 울진 지역에서 발견된 고인돌 중 발굴...

  • 수산리 고인돌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수산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군. 고인돌은 우리나라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으로 거대한 바위가 지상에 드러나 있고, 그 밑에 고임돌[支石]·묘역시설·무덤방[墓室] 등의 구조를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의 고인돌은 외형에 의해 크게 북방식·기반식·뚜껑식·위석식 등 4종류로 분류하고 있다. 울진 지역에서 발견된 고인돌은 기금까지 발굴 조사되지 않았다. 현재까지...

  • 신화리 고인돌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신화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군. 북면 신화1리 새말마을 한가운데로 국도 7호선이 나 있는데, 이 국도의 서쪽으로 계곡과 산이 형성되어 있다. 계곡 옆 산 구릉 위에 5기의 고인돌이 각각 떨어져서 분포하고 있다. 1~3호 고인돌은 거의 일직선상으로 하나의 군을 이루고 있다. 마을 가운데로 세천이 흐르고 동쪽은 산으로 둘러져 있다. 1호 고인돌은 국도 7호선...

  • 읍남리 고인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남리에 있는 청동기시대의 무덤. 읍남리 고인돌은 북쪽에서 남쪽으로 뻗어내린 산 구릉 하부에 위치한다. 앞으로는 세천인 토일천이 흐르고 주변으로는 논평야가 형성되어 있다. 기반식 고인돌로 추정된다. 덮개돌은 크기가 200×130×55㎝이며, 형태는 평면이 장방형이고 단면은 판석형이다. 덮개돌의 암질은 편마암이며, 장축은 동서 방향이다. 덮개돌의 동남쪽 아래...

  • 정명리 고인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정명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 고인돌은 우리나라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으로 거대한 바위가 지상에 드러나 있고, 그 밑에 고임돌[支石]·묘역 시설·무덤방[墓室] 등의 구조를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의 고인돌은 외형에 의해 크게 북방식·기반식·뚜껑식·위석식 등 4종류로 분류하고 있다. 울진 지역에서 발견된 고인돌은 기금까지 발굴 조사되지 않았다. 현재까지...

  • 진복리 고인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진복리 오원마을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 오원마을은 해안가로 마을 앞 동쪽은 바다이며, 뒤편 서쪽은 산으로 이루어져 있다. 진복리 고인돌은 해안가의 산기슭에 뚜껑식 1기와 기반식 1기가 위치하며, 구릉에 뚜껑식 1기가 위치한다. 1호 고인돌은 진복1리에서 북쪽으로 100m 가량 떨어진 해안가에 있는 ‘보통식당’ 옆 근남면 진복1리 4번지에 뚜껑식 고인돌 1...

  • 척산리 고인돌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척산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군. 척산리 고인돌군이 위치한 곳은 마을 서쪽의 구릉성 산지가 끝나는 지점으로 동쪽으로는 기성들이 넓게 펼쳐져 있으며, 동해와는 약 450m 떨어져 있다. 기성들 남쪽으로는 정명천이 휘감아 돌아가듯 바다로 흘러들어 이곳은 고인돌의 입지 조건으로 양호한 편이다. 고인돌은 경사가 완만한 산기슭에 5기가 하나의 군을 이루고 있다. 이...

  • 호월리 고인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호월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 호월리 고인돌은 세천이 남대천으로 흘러 들어가는 입구에 위치한다. 호월교를 지나면 바로 오른쪽에 장니골교가 있다. 고인돌은 장니골교 입구 왼쪽에 자리한 북쪽에서 남쪽으로 뻗어내린 산 구릉의 기슭에 위치한다. 고인돌은 기반식으로 덮개돌은 크기가 300×230×70㎝이며, 형태는 평면이 타원형이고 단면은 우산형을 띤다. 덮개돌의...

  • 화성리 고인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화성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무덤. 화성리 고인돌은 화성2리 범상골로 들어가는 입구 도로 서쪽의 동에서 서로 뻗은 산 구릉 위에 위치한다. 산 구릉 아래에는 세천이 흐르고 주변으로는 논평야가 형성되어 있다. 고인돌은 외형상 뚜껑식으로 추정된다. 덮개돌은 크기가 190×140×30㎝이며, 형태는 평면이 육각형이고 단면은 판석형이다. 덮개돌의 암질은 화강암이고, 장...

  • 고분

  • 고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분포하고 있는 선사시대에서 고대에 이르는 무덤. 고분(古墳)은 글자 그대로 옛무덤을 뜻하기도 하나, 고고학에서는 특정 시기의 무덤 양식을 가리키는 용어로 사용된다. 고고학 자료로 볼 때, 죽은 사람을 처리하는 장례법은 지역과 문화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무덤의 양식도 다양하게 나타난다. 모든 무덤, 특히 고분의 구조는 크게 매장시설(埋葬施設)·봉분(封墳)·묘역시...

  • 거일리 고분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거일리에 있는 신라시대 고분군. 거일리 고분군은 거일리 남쪽의 해안에 접해 형성된 구릉에 위치한다. 거일리 개바위마을에서 남쪽으로 덕운수산공장으로 가는 진입로의 왼쪽 골짜기 일대에 자리한다. 안동대학교박물관의 지표 조사에서 신라 토기인 대부호와 굽다리접시 등이 수습됨에 따라 고분군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아직까지 정식으로 발굴 조사되지 않아 성격을 명확하게...

  • 금음리 고분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금음리 섶밭밑마을에 있는 신라시대 고분군. 금음리 고분군은 섶밭밑마을의 북쪽에 있는 서북에서 동남으로 바다를 향해 뻗은 구릉의 상부와 사면에 분포한다. 봉분이나 유구의 흔적은 확인되지 않고 신라 토기편만 산재되어 있다. 지형이나 출토된 토기편으로 판단하면 신라의 구덩식 돌덧널무덤을 주체로 한 고분들이 매장되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금음리 고분군은 울진 지...

  • 노음리 고분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노음리 매림동에 있는 신라시대 고분군. 노음리 고분군은 근남면을 서에서 동으로 관통하는 왕피천의 남안에 형성된 들판의 남단에 위치한 노음리 매림동과 그 북편의 개눕들이 접하는 곳에 위치한다. 고분군은 정식으로 발굴 조사되지 않았으며, 경상북도 문화재연구원이 울진군의 문화유적분포지도를 작성할 때 실시한 조사에서 확인되었다. 고분군에는 현재 가옥이 들어서 있어...

  • 덕산리 고분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덕산리 원덕산마을에 있는 신라시대 고분군. 덕산리 고분군은 덕산리 원덕산마을의 남쪽 앞산에 위치한다. 산은 독립된 형상으로 그 동사면에 구덩식 돌덧널무덤의 잔해가 발견된다. 덕산리 고분군은 2004년 경상북도문화재연구원에 의한 울진군의 문화유적분포지도 작성을 위해 실시된 조사에서 확인되었다. 고분군이 분포하는 원덕산마을 앞산의 동쪽 사면이 경작으로 인해 절...

  • 덕신리 고분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덕신리 후리동에 있는 신라시대 고분군. 덕신리 고분군은 덕신리 후리동의 뒷산에 위치한다. 고분군은 후리동에서 울진 쪽으로 난 국도 7호선 좌우 능선의 상부와 사면, 그 사이 계곡부에 분포한다. 국도 7호선의 울진-영덕 간 4차선 확장공사로 인해 고분군의 일부가 파괴됨에 따라 2002년 6월부터 12월까지 안동대학교박물관에 의해 발굴 조사되었다. 조사 결과,...

  • 덕천리 고분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덕천리 웃마을과 아랫마을에 있는 신라시대 고분군. 덕천리 고분군은 덕천리의 울진원자력발전소 남쪽에 있는 웃마을과 아랫마을에 걸쳐 위치한다. 울진원자력발전소 후문 진입로 동쪽 구릉과 평지 일대이다. 이 밖에 울진원자력발전소가 들어선 곳에도 상당수의 신라 고분들이 분포했다고 한다. 전자를 덕천리 고분군2, 후자를 덕천리 고분군1로 나누어 부른다. 덕천리 고분군은...

  • 매화리 고분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매화리 죽포동에 있는 신라시대 고분군. 매화리 고분군은 울진군의 남쪽에 있는 매화면의 소재지인 매화리의 동편 강당골을 둘러싼 해발 50m 내외의 능선에 위치한다. 남쪽에 새로 건설된 국도 7호선의 매화교차로가 있다. 2001년 11월 16일에서 12월 26일까지 안동대학교박물관에 의해 구덩식 돌덧널무덤 1기가 발굴 조사되어 신라 토기가 출토되었다. 2004...

  • 봉평리 고분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봉평리 옹지마마을에 있는 신라시대의 고분군. 봉평리 고분군은 봉평신라비 남쪽 개천 건너편의 옹지마마을에 위치한다. 현재 고분군의 주변에 봉평신라비전시관이 건립되어 2011년 6월 개관하였다. 현재 고분의 흔적은 확인되지 않는다. 그러나 이곳에서 출토되어 신고된 유물들로 보아 6세기 무렵의 구덩식 돌덧널무덤 또는 앞트기식 돌덧널무덤들이 분포하고 있었을 가능성...

  • 삼산리 고분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삼산리 아니골과 버기미골에 있는 신라시대 고분군. 기성면 소재지에서 국도 7호선을 따라 북쪽으로 가면 사동리가 있고, 여기서 서쪽으로 삼산리로 가는 새 도로가 나 있다. 삼산리 고분군은 이 도로를 따라 한곡재를 넘어 나오는 도로 오른쪽 능선에 위치한다. 1991년 안동대학교의 지표 조사에서 확인되었으며, 2004년 경상북도문화재연구원이 실시한 울진군의 문화...

  • 오산리 고분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오산리 무릉동과 초산동에 있는 신라시대 고분군. 매화면 오산리 무릉동 서편에는 범들이라는 약간 넓은 들이 있고, 이 들의 남서쪽과 남동쪽에 해안을 향해 뻗는 구릉에 고분군이 있다. 이중 남서편 구릉의 고분군을 오산리 고분군1이라 하고, 남동편 구릉의 고분군을 오산리 고분군2라 부르고 있다. 2004년 경상북도문화재연구원에 의해 울진군이 『문화유적분포지도』...

  • 읍남리 고분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남리 하토일마을에 있는 신라시대 고분군. 읍남리 고분군은 울진읍 시가지에서 남서쪽으로 약 500m 떨어진 하토일마을의 북편 해발 약 60m의 나지막한 구릉에 위치한다. 읍남리 고분군에 대해서는 지표 조사가 여러 차례에 걸쳐 실시되었으나 성격이 명확하게 규명되지 않았다. 2004년 경상북도문화재연구원에 의한 울진군의 문화유적분포지도 작성 때 그 규모가 대략...

  • 황보리 고분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황보리 노동동과 새마을에 있는 신라시대 고분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황보리의 노동동[황보리 고분군]과 새마을[황보리 고분]에 있는 삼국시대[신라]의 고분군이다. 울진읍의 남쪽 기성면 소재지의 남측에 있는 평해읍 월송리에서 황보천을 따라 난 길을 따라 서북쪽으로 가면 황보리 황보들과 만난다. 이 들을 향해 북에서 남으로 흐르는 작은 개천의 왼쪽 노동동 능...

  • 유물산포지

  • 유물산포지

  • 유물산포지

  • 유물산포지

  • 검성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검성리 중금성마을에 있는 고려시대 유물산포지. 국도 7호선을 따라 나곡천을 건너 직진하다가 북면 나곡4리 태봉마을로 가는 길로 들어서서 나곡천을 다시 건너면 서쪽으로 검성리 가는 길이 나온다. 이 길을 따라 가면 하금성마을을 지나 중금성마을에 이른다. 여기에서 상금성마을이 있는 남쪽으로 가다 보면 서쪽에 백산지골과 분지골을 남북으로 둔 해발 168~210m의...

  • 고목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고목리에 있는 삼국시대 유물산포지. 죽변면 소재지에서 국도 7호선을 따라 북면으로 가다 보면 동류하는 계천에 의해 형성된 넓은 충적평야가 나타난다. 그 뒤쪽으로 해발 30~40m 정도의 얕은 구릉 아래에 고목리 기곡동과 터골이 형성되어 있다. 고목리 유물산포지는 이 마을 뒤쪽에 있는 얕은 구릉 위에 위치한다. 고목리 유물산포지는 울진군의 문화유적분포지도를 만...

  • 광회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광회리에 있는 고려시대에서 조선시대에 이르는 유물산포지. 국도 36호선을 따라 서쪽으로 가면 금강송면 소재지인 삼근리가 나오고, 여기서 직진하여 큰 고개를 넘으면 낙동강 수계가 시작되는 광비천과 만난다. 사행하는 광비천을 따라 서쪽으로 가다 보면 옥방휴게소가 나온다. 광회리 유물산포지는 이 일대에 2개의 군으로 구분되어 위치한다. 하나는 옥방휴게소에서 광...

  • 구산리 유물산포지(근남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구산리에 있는 고려시대 이후의 유물산포지. 왕피천이 구고동마을에서 둥글게 만곡하는 동쪽 끝에 독골이라는 작은 골짜기가 있다. 이 골짜기를 따라 서북쪽으로 난 도로를 따라 1㎞ 정도 가면 비교적 넓은 곡간평야에 형성된 원심동이 나온다. 시름바위골과 원심골 사이에 형성된 원심동의 서쪽에 강릉유씨 민묘가 있다. 구산리 유물산포지는 이 민묘 앞의 민가 마당에 위치...

  • 구산리 유물산포지(기성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구산리에 있는 삼국시대에서 조선시대에 이르는 유물산포지. 평해읍에서 국도 7호선을 따라 황보천을 건너 기성면으로 가다가 구산리로 가는 해안 도로를 따라가면 구산마을 뒤에 구미골이 길게 남동 방향으로 형성되어 있다. 구산리 유물산포지는 이 골짜기의 아래쪽 끝부분의 좌우 능선 해발 30~45m에 위치한다. 이 능선의 정상은 해발 50m 전후여서 경작지로 활용되...

  • 금천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금천리에 있는 삼국시대 유물산포지. 평해읍에서 국도 7호선을 따라 가다 남대천을 건너 지방도 924호선을 따라 백암온천으로 가는 국도 88호선으로 가기 직전에 군도를 따라 직진하면 금천리로 가게 된다. 금천리 유물산포지는 금천3리 노느실마을에 조금 못 미쳐 동쪽에 있는 해발 156m 정상에서 남서로 뻗은 구릉에 위치한다. 구릉의 앞으로는 남대천의 작은 지류...

  • 기양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기양리에 있는 삼국시대와 고려시대 유물산포지. 국도 7호선을 따라 가다 매화면소재지인 매화리에서 매화천을 건너 남쪽으로 가면 기양2리 여양동이 나온다. 여양동 옹기점들로 건너가서 매화천을 따라 내려가면 오른쪽에 충적대지와 충적대지의 동쪽 끝에 해발 100m 전후의 구릉이 형성되어 있다. 기양리 유물산포지는 시시골과 바까미골 사이에 형성된 얕은 구릉에 위치한...

  • 나곡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나곡리에 있는 선사시대에서 삼국시대에 이르는 유물산포지. 나곡리 유물산포지는 동쪽과 서쪽 두 곳으로 나뉘어 떨어져 있다. 국도 7호선을 따라 북면 소재지를 지나면 나곡천을 못 미쳐서 서쪽 능선 아래에 새마을 창고가 있는 나곡3리 오동이 있다. 유물산포지1은 서쪽의 해발 116m인 오촉산에서 동해 쪽으로 완만하게 뻗어내린 해발 25m에서 10m 전후의 얕은 능...

  • 노음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노음리에 있는 청동기시대와 삼국시대 유물산포지. 왕피천이 동해와 합류하기 직전의 남쪽에는 장평들·장승들·개눕들 등과 같은 매우 넓은 충적평야가 형성되어 있다. 이 평야의 동쪽·서쪽·남쪽은 해발 40~200m 정도의 구릉이 감싸고 있는 형상이다. 노음리 유물산포지는 이곳에 두 곳으로 나뉘어 위치한다. 유물산포지1은 당두마을 북서쪽에 있는 해발 30m의 구릉에...

  • 노음리 조개더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노음리에 있는 원삼국시대 조개더미. 조개더미는 옛사람들이 먹고 버린 조개의 껍질이 쌓인 곳을 말한다. 이 안에는 조개 껍질뿐만 아니라 물고기뼈나 짐승뼈 등 당시 사람들이 먹은 뒤 버린 온갖 자연 유물과 부러진 바늘이나 용도 폐기된 작살과 낚시 등 살림살이 가운데 못 쓰게 된 것들도 포함되어 있다. 조개더미 유적은 당시의 환경 변화와 직접적으로 관계되는 많은...

  • 덕신리 민무늬토기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덕신리 후리동에 있는 청동기시대 민무늬토기산포지. 민무늬토기산포지는 민무늬토기들이 흩어져 있는 곳을 일컫는 고고학적 용어로, 청동기시대에 사람이 살았던 유구들이 남아 있을 가능성이 높다. 동해안 국도 7호선 주위에 있는 덕신리 후리동에서 국도를 따라 300m 가량 북쪽으로 가면 도로 좌우의 산이 간격을 좁혀 병목처럼 작은 계곡을 이루는 곡저평야가 있다. 덕...

  • 덕신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덕신리 후리동에 있는 조선시대 유물산포지. 동해안 국도 7호선 주위에 있는 덕신리 후리동에서 국도를 따라 300m 가량 북쪽으로 가면 도로 좌우의 산이 간격을 좁혀 병목처럼 작은 계곡을 이루는 곡저평야가 있다. 덕신리 유물산포지는 비교적 완만한 경사를 이루고 있는 동쪽 산의 서사면에 위치한다. 2000년 국도 7호선 확·포장을 위한 지표 조사와 2001년...

  • 봉산리 선사유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봉산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주거지. 봉산리 선사유적 북쪽으로는 태백산맥 금장산 일대에서 발원하여 동해로 흘러드는 정명천(正明川)이 있다. 정명천 하구에는 충적지대와 넓은 사구지대가 형성되어 있다. 봉산리 선사유적은 정명천의 남쪽으로 태백산맥에서 뻗어내려 바다까지 형성된 해발 45~67m의 낮은 구릉지대의 남쪽 경사면에 위치한다. 이 일대는 선사시대부터 지금까...

  • 봉평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봉평리 비리마마을에 있는 삼국시대 유물산포지. 봉평리 유물산포지는 봉평리 초평동 앞으로 흐르는 작을 개울의 북쪽 충적지에 위치한다. 뒤에는 해발 33.4m 구릉 정상에서 남쪽으로 세발 쇠스랑처럼 뻗어내린 능선이 있으며, 이 능선의 북쪽에는 목가골이 있다. 유적이 위치한 곳은 낮은 구릉이 골실골을 가운데에 두고 ‘∩’꼴을 이룬 골짜기의 앞부분에 형성된 충적지...

  • 사동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에 있는 고려시대 유물산포지. 기성면 소재지에서 국도 7호선을 따라 가다 사동3리 하사동로 들어가면 마을이 동해에 붙어서 형성되어 있다. 마을 뒤쪽에는 해발 74m의 야산이 동쪽으로 뻗어 있다. 사동리 유물산포지는 절골로 불리는 이 구릉의 남쪽 골짜기 일대에 위치한다. 2002년에 처음으로 조사할 당시에는 현재 하사동이 있는 해안 사구가 중심을 이루었...

  • 산포리 선사유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산포리 망양동에 있는 청동기시대 유적. 산포리 선사유적은 왕피천이 동해로 유입되는 하구변의 얕은 구릉에 위치한다. 산포리 선사유적은 2003년 울진군에서 유교문화권 관광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 망양정 공원정비사업부지에 대한 경북문화재연구원의 문화유적지표조사에서 확인되었다. 조사는 9~10월에 걸쳐 이루어졌으며, 조사 결과 망양정이 있는 산포리 망양동 뒷산...

  • 삼근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삼근리 새방이마을에 있는 고려시대에서 조선시대에 이르는 유물산포지. 왕피천의 한 지류인 광천을 따라 상류로 올라가면 불영사가 있고, 불영사를 지나 서쪽으로 가면 금강송면 소재지인 삼근리에 이른다. 삼근리의 서쪽에서 심하게 사행하는 곳을 지나면 삼근2리 새방이마을이 나온다. 삼근리 유물산포지는 새방이마을의 남쪽에 형성된 해발 240~270m인 구릉의 비교적...

  • 소광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소광리 일대에 있는 고려시대 유물산포지. 왕피천의 한 지류인 광천을 따라 상류로 올라가면 금강송면의 소재지 삼근리에 이른다. 삼근리에서 상류 쪽으로 더 가면 광천의 지류인 대광천을 만나게 되고, 이를 따라 계속 올라가면 소광리 후곡동이 나오는데, 마을을 지나 올라가면 삼거리가 나온다. 이 삼거리에서 대광천의 서쪽 지류를 따라 호음달마을로 가는 길로 들어가...

  • 신화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신화리 새말에 있는 고려시대 유물산포지. 국도 7호선을 따라 북면 소재지로 가다 보면 신화1리 새말이 나오는데, 유적은 새말의 서쪽에서 동쪽으로 두 갈래로 뻗은 해발 40m의 구릉 사이에 있다. 신화리 유물산포지는 2000년 국도 7호선 확장을 위한 예비 조사 때 도로 예정 지역 안에서 조갯날돌도끼·토기편 등을 채집함에 따라 알려졌다. 2002년에는 인접 지...

  • 오산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오산리에 있는 삼국시대에서 조선시대에 이르는 유물산포지. 국도 7호선을 따라 기성에서 매화로 가다 우든내물 하천에 놓인 오천교를 지나 동쪽으로 들어서면 동해를 따라 오산리가 사구 위에 형성되어 있다. 2007년 울진종합레저타운을 세우기 위한 예비 조사에서 확인되었는데, 분포 범위가 매우 넓어서 세 개 지역으로 구분되었다. 유물산포지Ⅰ에서는 고려시대 이후의...

  • 외선미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외선미리에 있는 고려시대에서 조선시대에 이르는 유물산포지. 백암온천에서 영양으로 넘어가는 국도 88호선을 따라가면 오른쪽에 원마을이 형성되어 있고, 여기서 구지골을 형성하고 있는 작은 계곡을 따라 서쪽으로 약 800m 정도를 올라가면 오른쪽에 작은 봉우리로 이루어진 곡저평야가 있다. 이곳에 외선미리 유물산포지가 있는데, 험준한 산에 둘러싸여 있다. 처음 지...

  • 월송리 민무늬토기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월송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유물산포지. 남쪽의 남대천과 북쪽의 황보천 사이에 형성된 평해읍 월송리 일대는 동쪽은 바다를 바라보고 있으며, 서쪽은 해발 90m의 산에서 동해로 뻗은 낮은 구릉으로 이루어져 있다. 월송리 민무늬토기산포지는 월송1리 달효마을에 있는 월송초등학교의 남쪽 밭 일대에 있다. 현재 밭으로 경작되고 있는 곳에 민무늬토기편들이 흩어져 있다....

  • 월송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월송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유물산포지. 국도 7호선을 따라 평해 남대천을 건너 평해읍으로 들어서면 동해 가에 해발 6m 정도의 미구릉으로 보이는 모래 언덕에 월송정이 세워져 있는데, 월송리 유물산포지는 이곳에 있다. 월송리 유물산포지에는 청동기시대부터 삼국시대에 이르는 여러 종류의 토기나 석기 등이 흩어져 있다. 유구를 알 수 없어 마을 이름에다 고고학적 특...

  • 읍남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남리에 있는 삼국시대 유물산포지. 국도 7호선을 따라 울진 읍내로 가다 보면 왕피천을 건너고 다시 남대천이 나온다. 남대천을 건너면 바로 동쪽 말루동마을 뒤에 바다와 인접한 해발 67m의 능선이 남북 방향으로 길게 형성되어 있다. 읍남리 유물산포지는 이 구릉 일대에 위치한다. 해안과 인접한 해발 67m의 구릉 정상부를 중심으로 소나무와 각종 잡목이 우거져...

  • 정명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정명리에 있는 고려시대에서 조선시대에 이르는 유물산포지. 평해읍에서 국도 7호선을 따라 황보천을 건너 기성면으로 가다 보면 서쪽에 정명2리 어티마을이 나온다. 정명리 유물산포지는 어티마을 맞은편의 도로 동쪽 골짜기 일대에 위치한다. 정명리 유물산포지는 울진군의 문화유적분포지도를 만들기 위한 기초 조사 과정에서 확인되었다. 비록 탑이나 건물터 등과 같이 지표...

  • 조금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조금리에 있는 조선시대 유물산포지. 평해읍에서 국도 7호선에서 남대천을 건너 지방도 924호선을 따라 백암온천 입구에서 남쪽으로 남대천의 상류를 계속 거슬러 올라가면 온정면 조금리 하조금마을이 나온다. 여기서 좀더 내려가면 서쪽으로 조금리 상조금마을이 나온다. 상조금마을에서 하조금마을까지는 매우 긴 충적대지가 형성되어 있다. 조금리 유물산포지는 상조금마을...

  • 주인리 구석기유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주인리 석수동에 있는 구석기시대 유적. 현재 경상북도의 구석기시대 유적은 우리나라의 다른 지역과 비교하면 매우 적다. 몇 편의 글에서 경상북도에서 출토된 구석기에 대해 매우 소략하게 언급했을 뿐, 유적의 발견이라고 할 만한 것도 없었다. 최근 동해안의 구석기 유적을 조사하면서 울진 주인리 유적·영해 삼계리 유적·포항 임곡 유적을 발견함에 따라 경상북도에도 동...

  • 주인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주인리에 있는 삼국시대와 조선시대 유물산포지. 북면 소재지에서 부구천을 따라 상류로 올라가다 주인초등학교를 지나 주인리 대수동으로 가다보면, 동쪽의 해발 227m인 청룡산에서 서쪽으로 길게 내려와서 물길을 한번 반전시키는 대수호의 끝부분에 해당되는 지점이 있다. 주인리 유물산포지는 서쪽으로 길게 돌출한 하천의 맞은편 서쪽 사면에 위치한다. 해발 70~80m...

  • 죽변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죽변리에 있는 신석기시대·원삼국시대·삼국시대 유물산포지. 죽변리 유물산포지는 두 곳으로 나뉘어 있다. 죽변중고등학교 북쪽에는 해발 41.4m의 얕은 구릉이 남동으로 흐르고 있었으나 학교 개설로 인해 절토되었으며, 구릉의 남은 부분은 현재 밭으로 경작되고 있다. 유물산포지1은 이 구릉의 남서 사면에 위치한다. 유물산포지2는 죽변항의 동쪽 날개 부분에 해당되는...

  • 평해리 민무늬토기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평해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민무늬토기산포지. 민무늬토기산포지는 민무늬토기들이 흩어져 있는 곳을 일컫는 고고학적 용어로 청동기시대에 사람이 살았던 유구들이 남아 있을 가능성이 높다. 평해읍의 북쪽에 있는 평해읍성의 뒤편으로는 해발 20m 전후의 낮은 구릉들이 형성되어 있다. 이 구릉의 동쪽 끝에는 평해여자중학교와 평해여자정보고등학교가 있다. 평해리 민무늬토기산...

  • 평해읍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평해리에 있는 삼국시대 유물산포지. 유물산포지는 유물 조각들이 흩어져 있는 곳으로 일정한 시기에 사람이 살았을 가능성을 짐작할 수 있는 곳을 가리키는 고고학적 용어다. 남대천을 앞쪽에 둔 평해읍 평해리는 남쪽에 넓은 충적대지인 평해들을 두고 서쪽과 북쪽에는 해발 50~70m의 산에서 동쪽 남대천으로 뻗은 낮은 구릉들이 형성되어 있다. 평해읍 유물산포지는 평...

  • 호월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호월리에 있는 조선시대 유물산포지. 포항에서 국도 7호선을 타고 울진으로 가다가 울진 읍내에 들어가기 전 남대천 위에 만들어진 울진교에서 내려 남대천의 북안을 따라 상류쪽으로 가다보면 남대천이 심하게 곡류하는 곳의 북쪽에 호월1리가 나온다. 호월리 유물산포지는 호월1리 무월마을의 서쪽에서 남대천쪽으로 길게 뻗어내린 해발 40m 전후의 얕은 구릉에 위치한다....

  • 황보리 유물산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황보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유물산포지. 국도 7호선을 따라 남대천을 건너서 평해읍에서 기성면으로 가다 보면 황보천이 나온다. 황보교를 건너 서쪽으로 하천을 따라가면 금강들과 메기들 사이로 해발 60m 정도의 얕은 구릉이 두 갈래로 갈라져서 황보천으로 뻗어 있다. 동쪽의 구릉은 공동묘지로 이용되고 있다. 황보리 유물산포지는 구릉이 두 갈래로 갈라진 골짜기에 위...

  • 후포리 선사유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후포리에 있는 신석기시대 집단 무덤. 후포리 선사유적은 후포3리의 바다쪽으로 돌출한 해안단구 상면인 해발 45m의 등기산[속칭 등대산] 정상부에 위치한다. 정상부의 동쪽과 남쪽은 해안 절벽이다. 이곳에서 사방을 바라보면 동북쪽과 동남쪽에는 동해가 펼쳐져 있고, 뒤쪽에는 후포항과 시가지가 내려다보인다. 이러한 입지는 바다와 관계가 깊은 삶을 영위했던 사람들이...

  • 관방유적

  • 성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외침에 대비하여 흙과 돌로 구축한 방어 시설. 우리나라는 전체 면적의 약 70%가 산지로 되어 있어 일정 지역에 모여 사는 사람들은 옛부터 자연적·인공적 외침에 대비하며, 스스로의 거주 영역을 확보하기 위해 인공적인 구조물을 축조해왔다. 성곽은 군사적·행정적인 집단이 공동의 목적을 가지고 거주하면서 공동 활동을 할 수 있는 일정한 공간을 확보하고 그 구조물...

  • 고모산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조금1리 하조금마을에 있는 조선 중기 석축 산성. 고모산성에 관한 첫 기록은 『여도비지(與圖備志)』 평해군 고성조에 ‘고모성(姑母城)’이라는 성의 이름만 확인된다. 『대동지지(大東地志)』 평해군 성지조(城池條)에도 ‘고성’이라는 성의 이름만 기록되어 있다. 이후 『강원도읍지』·『평해군지』·『울진읍지』 등에는 전혀 나타나지 않다가 『울진군지』 평해 고적조에...

  • 고산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고성리에 있는 조선 전기 산성. 고산성 일대에는 산성이 위치해 있는 고성리의 지명과 더불어 산성의 북쪽에 있는 ‘산성교’, 성 아래 마을인 ‘성밑’, ‘성저동’, ‘성안’ 등 산성과 관련된 지명이 많이 전한다. 고산성에 관한 문헌 자료를 보면, 지금의 울진읍내에 있었던 고읍성이 왜구의 침입으로 불타버리자, 한성판윤 장순열(張巡烈)의 상소로 외적의 방어상 알...

  • 고읍성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에 있는 고려 후기의 읍성지. 고읍성에 관한 문헌 사료의 기록에는 몇 가지 공통점이 있다. 첫째, ‘재현동오리(在縣東五里)’라 하여 당시 시점을 고산성(古山城)에 읍치를 두고 구 읍지로서 울진읍성[고읍성]을 바라보았다. 둘째, 고읍성의 둘레는 1,210척으로 기재되어 있다. 1,210척을 당시의 교정 척도로 환산하면 약 377m이다. 이는 작은 성으로...

  • 고현성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연지리에 있는 고려 후기 울진현의 치소인 토축 읍성지. 고현성에 관한 기록은 오래된 지리지 등에서는 찾아볼 수 없고, 1631년 간행된 『울진군지(蔚珍郡誌)』의 울진읍 성곽 고현성조에서 ‘재현동현내동해곡토축위읍려공민왕이십년임자위왜구분선이읍우왕숙(在縣東縣內洞海曲土築爲邑麗恭愍王二十年壬子爲倭寇焚燹移邑于王淑)’으로 확인된다. 고려 신종 때 울진 김초(金草)의 변란...

  • 기성읍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척산리에 있는 고려시대로 추정되는 토축 읍성. 기성읍성에 관해서는 『세종실록지리지』 강원도 평해군 읍토성조에 ‘주회이백구십사보(周回二百九十四步)’라고 기록되어 있다. 평해의 구호(舊號)는 기성(箕城)으로 1357년(공민왕 6)에 기성현이 평해군으로 편입되면서 군소재지를 현재의 평해읍으로 옮겨왔다. 토축 읍성은 기성현 시절 군의 치소였던 것으로 판단된다. 동...

  • 백암산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온정리에 있는 통일신라시대 중소형 성곽. 백암산성(白巖山城)은 백암산 정상에서 동쪽으로 1㎞ 가량 떨어진 ㅅ자형 가지능선에 축성되어 있으며, 험한 지형을 이용한 연곽식(連郭式)의 내외성(內外城)을 갖춘 산성으로, 울진과 봉화, 영양의 내륙을 비롯해 동해로의 교통 요충지에 자리 잡고 있다. 구전에 따르면 신라시대 구대림(丘大林), 황락(黃洛) 두 장군이 축조...

  • 산내성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화성리에 있는 고려 전기 토축 읍성지. 산내성에 관한 사료로는 『울진군지』 울진읍 성곽 산내성조에 있다. 죽변면에 있는 장산성(長山城)이 신라 말 왜구에 의해 폐허가 되자, 고려 초에 장산성에서 내륙으로 서쪽 5리 떨어진 산내성에 축성하여 이읍(移邑)하고 군민을 위무하여 이산(離散)되었던 민심을 결집하여 대읍을 이룩하였다. 성종 때 삭방도안렴사(朔方道按廉使...

  • 성산성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구산리 외성산에 있는 고대 산성지. 성산성에 관한 문헌 자료는 남아 있지 않다. 다만, 『울진군지』 울진읍 성곽 성산성조에 “현(縣)의 남쪽 성산동에 석축유지(石築遺址)가 있으나 지금은 사실을 알 수 없다”고 간략하게 기록되어 있어 성의 정확한 존폐 여부와 운영 기간 등을 알 수 없다. 성이 위치한 구산리는 과거에 잠미동[잘미동]으로 불리다가 일제강점기에...

  • 안일왕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소광리와 북면 두천리에 있는 신라시대 산성.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울진현 고적 안일왕산성조에는 ‘석축주칠백오십삼척금폐(石築周七百五十三尺今廢)’로 기록되어 있다. 안일왕성은 『신증동국여지승람』 제작 당시인 1530년에는 이미 폐성된 것으로 보인다. 안일왕성의 축성 기원과 연대에 대해서 『울진군지』에는 ‘실직왕(悉直王)이 도적의 난을 피해 현...

  • 왕피리 성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왕피리에 있는 통일신라시대 토석 혼축 산성지. 신라 경순왕(敬順王)이 고려에 항복하자 태자는 부왕에게 그 불가함을 역설했으나 불가항력으로 천년사직이 고려로 넘어갔다. 태자는 마의(麻衣)를 입고 모후(母后) 송씨(宋氏)와 함께 왕피리로 와 있다가 모후는 이곳에서 작고했으며, 태자는 금강산으로 들어갔다고 한다. 그후 고려 31대 공민왕도 전란을 피해 군병을...

  • 울진포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수산리에 있는 조선 중기 수군 주둔지. 울진포진은 본래 울진읍 현내동 고현포에 토성을 쌓아 설치하였는데, 1512년(중종 7)에 울진현에서 남쪽으로 11리 되는 근남면 수산리 수산역 동편 비래봉에 석축을 쌓아 이축하였다. 울진포진에는 수군만호 1명과 수군 400명을 주둔시켰는데, 수군만호는 종4품을 배치하였다가 1574년(선조 7)에 정3품의 첨절사를 두었...

  • 월송만호진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월송리에 있는 조선시대 수군 병영진지. 월송포진은 문헌 사료에 "평해군의 동(북) 7리의 거리에 돌로 만든 수군 진이 있었다. 높이는 6(7)척, 둘레는 628(489)척이다. 만호(萬戶) 1인과 수군 400명 정도가 주둔하였는데, 전선(戰船)은 없고 바다쪽의 왜구를 막기 위함이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만호는 고려시대와 조선시대 무관직(武官職)의 하나이다....

  • 장산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에 있는 우진읍성의 옛터로 전해오는 신라시대 토축 산성. 신라 말 국력이 쇠잔해졌을 때 왜적이 죽변항의 방비가 소홀함을 보고 죽변항을 거쳐 장산성으로 내침하여 성을 함락시켰다고 한다. 고려 때 읍의 치소를 울진읍 고현성(古縣城)으로 옮기고 이곳 장산성을 수축하지 못하였다. 죽변면 후정1리 서편으로 장평들이 넓게 펼쳐져 있다. 이 일대에는 삼국시대 전후...

  • 죽변리 죽변성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죽변리에 있는 신라시대 토축 성지. 죽변리 죽변성지에 대해서는 신라 진흥왕 때 신라 국경인 소공령(召公嶺)과 해상에서 오는 왜구를 방어하기 위해 토축으로 성을 조성하고 수군 2,000명을 주둔시켰다는 내용이 전해온다. 죽변성지가 위치한 일대는 바다로부터 들어오는 적을 관측하고 방어하기 위한 최적의 지형을 이루고 있다. 내륙에서 바다로 힘껏 돌출한 곶(串)으...

  • 평해읍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평해리에 있는 고려 후기 석축 읍성. 『관동읍지(關東邑誌)』와 『울진군지(蔚珍郡誌)』에서는 선덕왕 갑인(甲寅)에 석성(石城)으로 시축하였다고 기록되어 있으나, 선덕왕 때에는 갑인이라는 간지가 없어 정확히 연대를 알 수 않다. 『여도비지(輿圖備志)』와 『대동지지(大東地志)』에는 축성 연대를 고려 말로 기록하고 있다. 1357년(공민왕 6) 정유(丁酉)에 기성...

  • 봉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불과 연기를 이용한 통신 시설. 봉수는 고려시대부터 있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알 수 없다. 조선 전기에는 더욱 정비되어 서울의 남산인 목멱산(木覓山)으로 집중되어 있었다. 국경과 해안에서 올라오는 봉수 노선은 크게 직선 봉수[直烽]과 간선 봉수[間烽]로 구분된다. 직선 봉수는 기간 선로이며, 간선 봉수는 직봉과 직봉 사이의 중간 지역을 연결하는 보조선이다....

  • 사동산 봉수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에 있는 조선시대 봉수대. 봉수제가 운영되던 조선시대 때 강원도 평해군 소속 3개소의 봉수 중 하나였다. 조선 전기에는 북쪽의 근남면 산포리 전반인산 봉수대에 신호를 전달하는 단일 노선이었으나, 조선 중기 이후에는 남쪽의 기성면 봉산리 표산 봉수대에 응하는 새로운 노선이 신설되었다 한다. 사동리 상사동의 북서쪽 해발 94.0m의 구릉 정상부에 있다....

  • 전반인산 봉수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산포리 흑포동마을에 있는 조선시대 봉수대. 전반인산 봉수대는 봉수제가 운영되던 조선시대 강원도 울진현에 소속된 4개소의 봉수 가운데 1개소였다. 남쪽의 사동산 봉수대, 북쪽의 죽진산 봉수대와 연결되는 연변 봉수대이다. 전반인산 봉수대는 산포리 흑포동에서 보면 마을 남쪽 진넘골 끝의 해발 100m인 구릉의 정상부에 위치한다. 동쪽·서쪽·남쪽 세 갈래로 갈라지...

  • 죽변곶 봉수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죽변리에 있는 조선시대 봉수대. 죽변곶 봉수대는 봉수제가 운영되던 조선시대에 강원도 울진현에 소속된 4개소의 봉수 가운데 1개이다. 남쪽의 죽진산 봉수대, 북쪽의 항출도산 봉수대와 연결되는 연변 봉수대이다. 죽변곶 봉수대는 죽변초등학교에서 동쪽으로 150m 떨어진 곳에 있는 가옥 뒤편에 위치한다. 마을 안에 봉수대가 위치하여 접근이 용이하다. 봉수대 주변으...

  • 죽진산 봉수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연지리 내봉동에 있는 조선시대 봉수지. 죽진산 봉수지는 봉수제가 운영되던 조선시대에 강원도 울진현에 소속된 4개소의 봉수대 가운데 1개소이다. 죽진산 봉수지의 봉수망은 남쪽으로는 전반인산 봉수대, 북쪽으로는 죽변곶 봉수대와 응하였다. 죽진산 봉수지는 내봉동 동쪽 해안가에 돌출된 해발 55m인 구릉의 정상부에 위치한다. 봉수지로 가는 길은 두 가지 방법이 있...

  • 표산 봉수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봉산리에 있는 조선시대 봉수대. 표산 봉수대는 봉수제가 운영되던 조선시대에 강원도 평해군에 소속된 3개소의 봉수대 가운데 1개소이다. 전기에는 북쪽의 기성면 사동산 봉수에 신호를 전달하는 단일 노선이었으나, 중기 이후에는 남쪽의 평해읍 거일리 후리산 봉수에 응하는 새로운 노선이 신설되었다. 표산 봉수대는 봉수마을 서쪽에 위치한 해발 78.3m의 구릉 정상부...

  • 항출도산 봉수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나곡리에 있는 조선시대 봉수대. 항출도산 봉수대는 봉수제가 운영되던 조선시대에 강원도 울진현에 소속된 4개소의 봉수대 가운데 1개소이다. 남쪽의 죽변곶 봉수대, 북쪽의 삼척 가곡산 봉수대에 응한다. 『세종실록지리지(世宗實錄地理志)』에는 긍출도산(亘出道山) 봉수로 표기되어 있다. 항출도산 봉수대는 나곡리 나실마을의 북쪽에 있는 해발 114.8m인 봉화산(烽火山...

  • 후리산 봉수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후포리 후리산에 있는 조선시대 봉수대. 후리산 봉수대는 봉수제가 운영되던 조선시대에 강원도 평해군에 소속된 3개소의 봉수대 중 1개소였다. 남쪽은 경상도 영해부 대소산에 응하고, 북쪽은 표산에 응한다. 후리산 봉수대는 후리산의 해발 178m 정상부에 위치한다. 봉수대가 있었다고 전하는 곳은 남쪽과 북쪽으로 시야가 넓고 주변 지역에 비해 해발이 높아 바다가...

  • 요지

  • 요지

  • 요지

  • 고목리 요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고목리에 있는 조선시대 옹기 가마 터. 북면 고목리에서 옹기 가마 터가 지표 조사됨에 따라 고목리 요지라고 하였다. 고목리 요지의 조성 시기와 요지 수급에 관하여 전하는 기록 문헌은 남아 있지 않다. 다만, 지표 조사 당시 채집된 옹기편을 근거로 조선시대에 조업하였던 유적으로 판단된다. 고목리 요지 두 기는 고목리 지장동 서쪽 끝 부분에 있는데, 정확한 소재...

  • 구산리 요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구산리에 있는 조선 후기 백자 가마 터. 근남면 구산리에서 백자 가마 터가 지표 조사됨에 따라 구산리 요지라고 하였다. 구산리 요지의 조성 시기와 수급에 관하여 전하는 기록 문헌은 없다. 다만, 지표 조사 당시 채집된 백자 편을 근거로 볼 때 조선 후기에 조업하였던 유적으로 판단된다. 구산리 요지는 울진읍 읍내에서 국도 7호선을 타고 근남면 방향인 남쪽으로...

  • 기양리 요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기양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옹기 가마 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기양리 589-1번지 터밭 일대와 기양리 731-3번지 옹기점에서 옹기 가마 터가 지표 조사됨에 따라 589-1번지를 기양리 요지Ⅰ, 731-3번지를 기양리 요지Ⅱ라고 부른다. 기양리 요지 Ⅰ·Ⅱ의 조성 시기와 요지 수급에 관한 문헌 기록은 남아 있지 않다. 단지, 지표 조사 당시 채집된 옹기...

  • 노음리 요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노음리에 있는 조선시대 옹기 가마 터. 근남면 노음리 일대에 있는 옹기 가마 터가 지표 조사됨에 따라 노음리 요지라고 하였다. 노음리 요지는 노음초등학교 뒤편 밭 일대에 있는데, 정확한 소재지는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노음리 524-1 일대이다. 울진읍 읍내에서 국도 7호선을 타고 남쪽의 근남면 방향으로 약 2㎞ 정도를 오다가 노음교차로에서 우회전한다. 약...

  • 덕구리 요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덕구리에 있는 조선시대 자기 가마 터. 북면 덕구리 소지골에 있는 자기 가마 터가 지표 조사됨에 따라 덕구리 요지라고 하였다. 덕구리 요지는 덕구리 덕구저수지 둑에서 남쪽으로 600m 정도 거리의 소지골 건너편에 있는데, 정확한 소재지는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덕구리 산117번지이다. 울진읍 읍내에서 국도 7호선을 타고 북면 방향으로 직진하다가 덕구교차로에서...

  • 두천리 요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두천리에 있는 조선 후기 자기 가마 터. 북면 두천리 사기점마을에 있는 자기 가마 터가 지표 조사됨에 따라 두천리 요지라고 하였다. 두천리 요지의 조성 시기와 요지 수급에 관하여 전하는 기록 문헌은 남아 있지 않다. 다만, 지표 조사 당시 채집된 자기 편을 근거로 살펴볼 때 조선 후기에 조업하였던 유적으로 추정된다. 두천리 요지는 두천리 안말래에서 2㎞ 거리...

  • 부구리 요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부구리에 있는 조선시대 자기 가마 터. 북면 부구리 가는골과 감나무골마을에서 자기 가마 터가 지표 조사됨에 따라 가는골에 있는 요지를 부구리 요지Ⅰ, 감나무골마을에 있는 요지를 부구리 요지Ⅱ라고 하였다. 부구리 요지 Ⅰ·Ⅱ의 조성 시기와 요지 수급에 관하여 전하는 기록 문헌은 남아 있지 않다. 오직, 지표 조사 당시 채집된 자기 편을 근거로 볼 때 부구리 요...

  • 사계리 요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사계리에 있는 조선시대 자기 가마 터. 북면 사계리 평지말 일대에서 자기 가마 터가 지표 조사됨에 따라 사계리 요지라고 하였으며, 사계리 요지의 조성 시기와 요지 수급에 관하여 전하는 기록 문헌은 남아 있지 않다. 다만, 지표 조사 당시 채집된 자기편을 근거로 살펴볼 때 조선시대에 조업하였던 유적으로 추정된다. 사계리 요지는 사계리 평지말에 있는 사계1리 마...

  • 상당리 요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상당리에 있는 조선 후기 백자 가마 터. 북면 상당리에서 백자 가마 터가 지표 조사됨에 따라 상당리 요지라고 하였으며, 상당리 요지의 조성 시기와 수급에 관하여 전하는 기록 문헌은 없다. 단지, 지표 조사 당시 채집된 백자편을 근거로 조선 후기에 조업하였던 유적으로 판단된다. 상당리 요지는 북면 상당리 평지마을에서 서쪽으로 사기장골 경작지 북쪽 끝 부분에 있...

  • 정림리 요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정림리에 있는 조선 후기 백자 가마 터. 울진읍 정림리 산119번지에서 백자 가마 터가 지표 조사됨에 따라 정림리 요지라고 하였으며, 정림리 요지의 조성 시기와 수급에 관하여 전하는 문헌 기록은 없다. 단지, 지표 조사 당시 채집된 백자 편을 근거로 조선 후기에 조업하였던 유적으로 추정한다. 정림리 요지는 울진읍 정림리 진모래골 입구에 있으며, 정확한 소재...

  • 주인리 요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주인리에 있는 조선시대 기와 가마 터. 북면 주인리에서 기와 가마 터가 지표 조사됨에 따라 주인리 요지라고 하였다. 주인리 요지의 조성 시기와 수급에 관하여 전하는 기록 문헌은 없다. 단지, 지표 조사 당시 채집된 기와 편을 근거로 조선시대에 조업하였던 유적으로 추정된다. 주인리 요지는 북면 주인리 대수동 서낭당 맞은편에 있는 양지들의 논과 야산 경계지점에...

  • 하당리 요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하당리에 있는 고려시대 자기 가마 터. 북면 하당리에서 자기 가마 터가 지표 조사됨에 따라 하당리 요지라고 하였으며, 하당리 요지의 조성 시기와 수급에 관하여 전하는 문헌 기록은 없다. 단지, 지표 조사 당시 채집된 상감청자 편과 자기 편을 근거로 볼 때 고려시대부터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조업하였던 유적으로 추정된다. 하당리 요지는 북면 하당리 석촌 맞은편의...

  • 행곡리 요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에 있는 조선시대 옹기 가마 터. 근남면 행곡리에서 옹기 가마 터가 지표 조사됨에 따라 행곡리 요지라고 하였으며, 행곡리 요지의 조성 시기와 수급에 관하여 전하는 문헌 기록은 없다. 다만, 지표 조사 당시 채집된 옹기 편을 근거로 조선시대에 조업하였던 요지로 추정된다. 행곡리 요지는 근남면 행곡리 천전동 남쪽의 산록에 있는데, 정확한 소재지는 경상북도...

  • 호월리 요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호월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옹기 가마 터. 울진읍 호월리에서 옹기 가마 터가 지표 조사됨에 따라 호월리 요지라고 하였다. 호월리 요지의 조성 시기와 수급에 관하여 전하는 기록 문헌은 없으나, 지표 조사 당시 채집된 옹기 편을 근거로 일제강점기에 조업하였던 유적으로 추정하고 있다. 호월리 요지는 울진읍 호월리 와현마을 내에 있는데, 정확한 소재지는 경상북도 울...

  • 황보리 요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황보리에 있는 조선시대 가마 터. 보통 가마 터[窯址]란 각종 토기·도기·자기·벽돌·기와 등을 고온에서 소성하였던 구조물인데, 가마라고 하면 보통 목탄[숯]을 만들기 위한 시설물도 목탄가마 또는 탄요(炭窯)라 하여 넓은 범주에 포함시킨다. 가마는 열의 흐름의 방향에 따라 열이 위로 올라가는 승염식(昇焰式) 요, 옆으로 흐르는 횡염식(橫焰式) 요, 위로 올라...

  • 태실·태실지

  • 태실·태실지

  • 나곡리 태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나곡리에 있는 조선 중기 태실. 태실이란 왕실에서 자손이 태어나면 의식과 절차를 거쳐 태를 묻은 시설을 말한다. 즉, 태는 태어난 아기의 생명선이며 근원이라 하여 예로부터 소중하게 다루었는데, 특히 조선왕실에서는 아기가 태어나면 전국의 길지(吉地)를 골라 태실을 만들어 태를 묻었다. 태실은 아기 태실과 가봉 태실로 구분된다. 아기 태실은 최초로 설치한 태실이...

  • 사계리 태실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사계리에 있는 조선시대 태실 터. 태실이란 왕실에서 자손이 태어나면 의식과 절차를 거쳐 태(胎)를 묻은 시설을 말한다. 즉, 태(胎)는 태어난 아기의 생명선이며 근원이라 하여 예로부터 소중하게 다루었는데, 특히 조선시대 왕실에서는 아기가 태어나면 그 태를 전국의 길지(吉地)를 골라 태실을 만들고 묻었다. 태실은 아기태실(阿只胎室)과 가봉태실(加封胎室)로 구분...

  • 삼달리 태실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삼달리에 있는 조선 전기 태실 터. 태실이란 왕실에서 자손이 태어나면 의식과 절차를 거쳐 태(胎)를 묻은 시설을 말한다. 즉, 태(胎)는 태어난 아기의 생명선이며 근원이라 하여 예로부터 소중하게 다루었는데, 특히 조선시대 왕실에서는 아기가 태어나면 그 태를 전국의 길지(吉地)를 골라 태실을 만들고 묻었다. 태실은 아기태실(阿只胎室)과 가봉태실(加封胎室)로...

  • 온정리 태실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온정리에 있는 조선시대 태실 터. 태실이란 왕실에서 자손이 태어나면 의식과 절차를 거쳐 태(胎)를 묻은 시설을 말한다. 즉, 태(胎)는 태어난 아기의 생명선이며 근원이라 하여 예로부터 소중하게 다루었는데, 특히 조선시대 왕실에서는 아기가 태어나면 그 태를 전국의 길지(吉地)를 골라 태실을 만들고 묻었다. 태실은 아기태실(阿只胎室)과 가봉태실(加封胎室)로 구...

  • 월송리 태실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월송리에 있는 조선시대 태실 터. 태실이란 왕실에서 자손이 태어나면 의식과 절차를 거쳐 태(胎)를 묻은 시설을 말한다. 즉, 태(胎)는 태어난 아기의 생명선이며 근원이라 하여 예로부터 소중하게 다루었는데, 특히 조선시대 왕실에서는 아기가 태어나면 그 태를 전국의 길지(吉地)를 골라 태실을 만들고 묻었다. 태실은 아기태실[阿只胎室]과 가봉태실(加封胎室)로 구...

  • 사지

  • 사지

  • 사지

  • 사지

  • 대흥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대흥리에 있는 통일신라에서 조선시대 절 터. 대흥사는 남북국시대 신라의 의상대사(義湘大師)가 창건하였으며, 고려시대에 한 승려가 절을 증축하였다고 전한다. 1802년(순조 2)에 「예조완문(禮曹完文)」에 사산경계(寺山境界)에 표식을 하여 대흥사를 수호토록 하였지만, 그 후 허물어져 법당만 남은 것을 1963년 지금의 읍내리 동림사(東林寺) 법당으로 옮겨지었...

  • 덕신리 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덕신리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시대 절 터. 덕신리 사지에 있었던 신흥사는 삼국시대 신라 진덕왕 때에 의상대사(義湘大師)가 창건하였다고 한다. 신흥사 창건 당시 의상대사가 목안삼도(木雁三道)를 파송(派送) 하였더니 일도(一道)는 덕신리의 신흥사에 표착(漂着)하고, 일도는 대흥사(大興寺)에 표착하고, 나머지 일도는 불영사(佛影寺)에 표착하였다 한다. 그러나 현재...

  • 배잠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구산리에 있는 고려 후기 절 터. 배잠사지(盃岑寺址)에 관한 기록은 현존하는 고문헌(古文獻)에는 나타나지 않고 다만 구전으로 전해져 내려오고 있을 뿐이며, 근래에 이 배잠사지에 대해 간략하게 설명한 글이 몇 편 있을 뿐이다. 특히, 1977년 문화재관리국에서 발간한 『문화유적총람(文化遺蹟總攬)』은 배잠사지에 대해 처음으로 언급한 책으로서 배잠사지의 당간지주...

  • 백암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소태리에 있는 고려시대에서 조선시대 절 터. 백암사지는 백암관광호텔에서 북서쪽으로 등산로를 따라 700m 가량 올라간 지점에 있다. 등산로가 백암사지의 중앙을 통과한다. 울진읍 읍내에서 국도 7호선을 타고 남쪽 근남면 방면으로 직진하여 매화면과 기성면을 지난다. 평해읍 평해삼거리에서 우회전하여 국도 88호선을 타고 백암온천을 향해 직진하면 온정면 백암온천에...

  • 선암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조금리에 있는 고려시대 절 터. 온정면 조금2리 상조금마을에서 서쪽의 절골로 들어가면 계곡은 신기골과 선암사골로 나뉘어 백암산 방향과 영양 방향으로 갈라지게 된다. 북쪽인 선암사골로 약 1㎞ 가량을 올라가면 계곡 중앙에 자리한 느티나무 성황목이 있고, 성황목 남동쪽 계곡에 접해서 선암사지가 있다. 선암사지는 달공굴과는 약 1㎞ 떨어져 있으며, 선암사지 우측...

  • 장재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주인리에 있는 고려시대 절 터. 장재산(長在山)[515.6m]의 북편 골짜기에 있어 장재사(長在寺)라는 사명(寺名)이 전해지는 절터이다. 현재 장재사지에는 석탑과 석불이 남아있으며, 주인리 사지라고도 불린다. 장재사지가 있는 주인3리는 동쪽은 응봉산 지맥 아래 대수호가 있고 주인2리·중리와 접하고 있으며, 서쪽은 절골·절터·갈매골과 접하고 있다. 남쪽은 장재...

  • 청암사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구산리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 절 터. 청암사는 근남면 구산리 탑평동에 있던 절로 주변의 유물로 보아 남북국시대에 창건된 것으로 보이며, 현재는 폐사되었다. 청암사지는 근남면 구산3리 탑들마을 일대 논으로 개간된 곳과 능선에 걸쳐 있다. 울진읍 읍내에서 국도 7호선을 타고 남쪽 근남면 방향으로 직진하다가, 성류굴교차로에서 우회전하여 200m 정도를 직진...

  • 불당

  • 불당

  • 불당

  • 불당

  • 동림사 대웅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 동림사에 있는 조선 후기 건축물.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 새마을회관 뒤편 주택가에 자리 잡고 있다. 1951년 8월에 폐사된 동림사 건물을 불영사 주지 전용호가 지금의 울진읍 읍내리로 이건하여 포교당으로 창건한 후 1952년 10월 승려 박기종이 다시 동림사로 승격시켰다. 대웅전은 정면 3칸, 측면 3칸의 팔작 기와지붕이다. 공포(栱包)는 외3출목,...

  • 울진 불영사 대웅보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하원리 불영사에 있는 조선 중기의 사찰 건축물. 651년(진덕여왕 5)에 의상대사(義湘大師)에 의해 창건되었다고 전하는 불영사의 대웅보전이다. 처음에는 구룡사라 하였으나, 부처의 그림자가 절 안 연못에 비쳤다 하여 불영사라 개명하였다. 1578년(선조 11)과 1629년(인조 7), 1665년(현종 6), 1716년(숙종 42)에 중창하였다고 전한다. 울...

  • 울진 불영사 응진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하원리 불영사에 있는 조선 중기 사찰 건물. 울진 불영사 응진전은 651년(진덕여왕 5)에 의상대사(義湘大師)에 의해 창건되었다고 전한다. 불영사는 원래 구룡사(九龍寺)라 하였으나, 부처의 그림자가 절 안 연못에 비쳤다 하여 불영사라 바꾸었다고 한다. 1578년(선조 11)과 1629년(인조 7), 1665년(현종 6), 1716년(숙종 42)에 중창하였...

  • 탑·부도·당간지주

  • 탑·부도·당간지주

  • 탑·부도·당간지주

  • 배잠사지 삼층석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구산리에 있는 고려 후기 삼층석탑. 배잠사지 당간지주가 서 있는 곳에서 북서쪽으로 약 200m 되는 지점에 있었는데 지금은 도굴당하고 없다. 원래 배잠사지 삼층석탑이 있었던 자리는 현재 기단 갑석이 있는 곳에서 동쪽으로 약 15m 떨어져 있었던 곳이라 한다. 현 기단 갑석[두께 6㎝, 112×82.5㎝]은 주초석으로 추정되는 자연석 화강암 위에 흙으로 덮여...

  • 불영사삼층석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하원리 불영사에 있는 고려 전기 삼층석탑. 불영사삼층석탑은 화강암으로 만들었으며, 현 높이는 3.21m로, 일명 ‘무영탑’이라 불린다. 기단부는 상하 2층으로 되어 있는데, 지대석은 새로 만들었다. 하층 기단 면석은 4매의 판석으로 조립되었는데, 하층 기단 저석과 함께 붙여 만들었다. 각 면석에는 우주(隅柱)와 탱주 1주를 모각하였다. 하층 기단 갑석은...

  • 울진 구산리 삼층석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구산리 청암사지에 있는 통일신라시대 삼층석탑. 탑은 만드는 재질에 따라 목탑(木塔), 전탑(塼塔), 석탑(石塔), 모전석탑(模塼石塔), 청동탑(靑銅塔), 금동탑(金銅塔) 등으로 나누어지며, 우리나라의 경우 석탑이 불탑의 중심을 이룬다. 석탑은 석조탑파(石造塔婆)를 줄여서 일컫는 말이다. 탑은 대체로 기단부, 탑신부, 상륜부 등 3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화...

  • 주인리 삼층석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주인리에 있는 고려시대 삼층석탑. 울진군 북면 주인리에 있는 장재사지 중앙에 위치한다. 주인리 삼층석탑은 단층 기단에 몸돌[옥신석]과 지붕돌[옥개석]이 1점씩 남은 것을 다시 쌓은 것으로, 탑의 재료는 화강암이고 높이는 1.48m이다. 기단부(基壇部)는 지대석(地臺石) 위에 단층으로 있으나 4매로 짜인 지대석은 교란된 상태이다. 기단 면석은 4매석인데, 각...

  • 직산리 삼층석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직산리 직산리사지에 있었다고 전해지는 삼층석탑. 직산리 남산마을 서쪽에 있는 탑산골 골짜기 일대가 직산리사지로, 20여 년 전까지 탑이 남아 있어 남산마을 주민들이 탑돌이를 하기도 하였으나 보문사라는 태고종 사찰이 세워지면서 직산리 삼층석탑도 없어졌다고 한다. 근년에 개인 불당이 세워져 있다. 도난당하기 전의 기록과 사진을 토대로 살펴보면 직산리 삼층석탑은...

  • 수진사 석탑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오곡리 수진사에 있는 고려시대 석탑 유물. 오곡리 천축산 중턱에 위치한 수진사를 포함한 주변 일대는 모두 사지로 추정된다. 수진사는 대웅전 등 경내 건물이 모두 근년의 것이나, 부도와 석탑재 등의 석조물들이 남아 있으며, 와편이 산재해 있다. 신라시대에 창건되었다고 하나 알 수 없으며, 현재의 절은 1963년에 중건되었다. 석탑재는 지붕돌[옥개석]이 남아...

  • 정림사지 석탑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정림1리 절골 정림사지에 있는 고려시대 석탑재. 석탑재는 하층 기단 저석과 하층 기단 면석을 동일석으로 만든 석재 2매, 하층 기단 갑석 1매, 상층 기단 면석 3매, 지붕돌[옥개석] 1매가 흩어진 채 남아 있다. 하층 기단 저석과 동일석으로 만든 하층 기단 면석은 2매 모두 각 면에 탱주 1주가 모각되어 있으며, 길이 126㎝, 높이 25㎝이다. 이로 보...

  • 대흥사지 진허당 부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대흥리 대흥사지에 남아 있는 조선 후기 석종형 부도. 대흥사는 태백산 정봉하(鼎峯下)에 신라시대 의상대사가 창건하였다고 전해지며, 그 후 고려시대 하승(何僧)이 중수하였다는 기록이 남아 있는 곳이다. 1802년(순조 2)에 예조 완문(完文)이 사찰 경계에 표지를 세워 구역을 표시하여 절을 수호토록 하였으나 절은 퇴락하고 법당만 남았다가 1963년 울진 동림...

  • 불영사 부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하원리 불영사에 있는 조선 후기 양성당 선사 혜능의 부도. 혜능 입적 후 다비를 하자 사리가 나와 부도를 건립하였다. 양성당 선사의 부도 비문은 조선 후기 학자 최석정(崔錫鼎)이 지었다. 불영사 부도는 지대석, 기단석, 탑신의 3석으로 구성되었으며, 화강암으로 만들어진 석종형 부도로서, 전체 높이 176.5㎝이고, 탑신의 폭은 83㎝이다. 전체적인 형태는...

  • 배잠사지 당간지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구산리에 있는 고려시대 당간지주. 배잠사지 당간지주는 구산리 외성산마을 중등산 아래쪽에서 남쪽으로 약 200m 떨어진 논 가운데에 있다. 이 일대는 배잠사지로 알려져 있다. 배잠사지 당간지주는 석탑의 위치에서 약 200m 떨어진 남쪽 밭에서 두 개의 지주가 71㎝ 간격으로 남북으로 마주 서 있다. 높이는 서로 다르고 표면에는 아무런 장식 없이 대충 다듬은...

  • 구산리 석등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구산3리 청암사지에 있는 통일신라 말기에서 고려시대로 추정되는 석등재. 구산리 석등재는 연화문의 하대석과 간주석 일부로 연화 하대석 이하는 매몰되어 형태를 알 수 없다. 연화문 하대석은 양각의 단엽 팔판복련(八瓣伏蓮)으로 위에 3단의 괴임을 각출(刻出)하고 그 사이에 단엽을 넣었다. 상면 중앙부에는 8각형의 간주석 받침을 호형 1단으로 각출하였다. 간주석은...

  • 사당·재실

  • 경무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정림리에 있는 조선 후기 사묘(祠廟). 경무사는 1684년(숙종 10)에 금계사(琴溪祠)라는 이름으로 창건되었고, 1851년(철종 2)에 중건하면서 경무사라 개칭하였다. 그 후 1877년(고종 14)과 1940년에 재차 중건하였다. 마을 뒷산의 경사지에 남향으로 자리 잡은 경무사는 정면 3칸, 측면 1칸 반 규모의 맞배기와집이다. 건물은 2단으로 조성된 대...

  • 경문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봉평2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사우(祠宇). 죽변면 봉평2리 절골과 외골 사이로 뻗어내린 구릉 말단에 있다. 1941년에 사우(祠宇)를 창건하였고, 고려 후기 충신인 문명공 야은 전녹생(田祿生), 문혜공 뇌은 전귀생(田貴生), 문원공 경은 전조생(田祖生), 매정 선생 전자수(田子壽) 등 사현(四賢)을 모시며 매년 음력 10월 3일 배향한다. 천변을 바라보며 동...

  • 울진 신화리 구장정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신화리에 있는 조선 후기 정사(精舍). 울진군 북면 신화리 새말마을에서 200m 가량 남쪽으로 내려간 다음, 서쪽으로 난 좁은 길에서 조금 올라간 산비탈에 있다. 울진 신화리 구장정사는 우와(愚窩) 전구원(田九畹)과 만은(晩隱) 전선(田銑)을 모시는 서원이었다. 1868년(고종 5)에 서원이 철폐되자 유허비(遺墟碑)를 세워 향사해 오다가, 50년 전 일부를...

  • 도통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고성리 산성동에 있는 일제강점기에 지어진 유교 사당. 도통사는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에서 남대천을 따라 북쪽으로 거슬러 올라가다 불목이골로 접어들어 고산성의 옛 터에 못 미쳐 위치하고 있다. 1924년 신안주씨(新安朱氏) 울진 문중에서 선조인 문공(文公) 주희(朱熹)의 성덕을 기리고자 영당(影堂) 봉안(奉安) 문제를 논의하였다. 1932년 문공 주희의 30...

  • 몽양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에 있는 조선 후기 사우(祠宇). 몽양사는 효자 전이석(田爾錫), 한재 주필대(朱必大)를 배향하는 사우(祠宇)이다. 1716년(숙종 42)에 창건하였고 1868년(고종 5)에 철폐되었다. 유림에서 유허비를 건립하였고, 현존하고 있는 강당이 강학소로 이용되고 있다. 몽양사는 정면 4칸, 측면 1칸 규모로, 지붕은 골기와로 팔작지붕을 이었는데, 비교적 형...

  • 반정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봉평리 반정마을에 있는 일제강점기 단양전씨(丹陽田氏) 문중의 재실(齋室). 반정재는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봉평2리 반정마을 경문사 앞에 위치해 있다. 반정재는 정면 4칸, 측면 2칸 규모의 익공계 팔작기와집이다. 평면은 내부를 4칸의 온돌방으로 꾸며져 있으며 온돌방의 전면에는 개방된 퇴간마루가 설치되어 있다. 퇴간마루 전면으로는 계자난간을 둘렀으며, 전면...

  • 불천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고성리 구만동에 있는 조선시대 사우(祠宇). 불천사는 1644년(인조 22)에 입사하여 효자 주경안(朱景顔)을 봉안하다가 울진후(蔚珍候) 박한(朴垾)의 주선으로 배공인(配恭人) 울진장씨(蔚珍張氏)를 합사(合祠)하였다. 1947년에 중건하였으며 향사일은 음력 2월 27일이다. 불천사는 정면 3칸, 측면 1칸 반 규모로, 지붕은 골기와로 맞배지붕을 이었다. 평...

  • 사계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에 있는 조선시대 당(堂). 기성면 사동리 해월헌 들어가는 입구 왼쪽 민가 가운데 위치한다. 주변에 민가 몇 채와 함께 왼쪽에는 밭이 있으며, 오른쪽에는 해월헌으로 향하는 마을 도로가 인접하여 있다. 사계(沙溪) 이영발(李英發) 선생이 학문을 닦고 연구를 하던 곳으로 알려져 있다. 사계 이영발의 시가 적힌 편액이 전해졌으나, 도난 방지를 위하여 국학진...

  • 상현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화성리에 있는 사우(祠宇). 1955년에 죽변면 화성리 화방동에 있던 양현사(兩賢祠)를 중건(重建)하여 상현사(尙賢祠)라 개칭하였다. 고려시대의 유신(儒臣) 남영번(南永蕃), 유현(儒賢) 해운(海雲) 남계명(南季明), 격암(格菴) 남사고(南師古) 삼현(三賢)을 봉안하고 있다. 상현사는 정면 3칸, 측면 1칸 반 규모의 익공양식 건물로, 지붕은 골기와로 맞배...

  • 아산영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명도리에 있는 조선 후기 사묘(祠廟). 문창후(文昌候) 최치원(崔致遠)과 면암(勉菴) 최익현(崔益鉉)을 배향(配享)하는 사묘(祠廟)이다. 1888년(고종 25)에 유림에서 창건하였고, 최치원의 유상(遺像)을 봉안하였으며 1925년에 최익현의 진영(眞影)을 추배하여 향중에서 음력 10월 10일에 향사하고 있다. 강당은 정면 3칸, 측면 1칸 반 규모로 지붕은...

  • 영모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후포리에 있는 조선 후기 평해손씨 재실. 영모재는 후포면 후포리에서 평해읍으로 가다가 다툼고개를 넘기 전 좌측편 골짜기 안에 위치하고 있다. 평해손씨(平海孫氏) 종중에서 140여 년 전쯤 국도 7호선 맞은편의 산 경사지에 건립한 것을 해방 이후에 현재의 위치로 이건하였다. 외삼문(外三門)과 영모재, 숭덕전(崇德殿)을 일직선상으로 배치하고, 주위로는 담장을...

  • 충효당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고성리에 있는 조선 중기 당(堂). 충효당에 봉안된 효자 주경안은 20세 때 부친이 학질에 걸려 중태에 빠지자 왼쪽 손가락을 잘라 불에 태워 술에 타서 마시게 하였고, 나이 60세 때 노부(老父)가 종기로 오랫동안 고생하자 엄동설한에 기도를 올려 지렁이를 구해 즙을 만들어 종기에 발라 병을 치료하였다고 한다. 임진왜란 때에는 석단(石壇)으로 축천대(祝天臺)...

  • 분묘

  • 분묘

  • 분묘

  • 두천리 분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두천리 외말래마을 주변 산에 남아 있는 조선시대 봉토분. 울진군 북면 두천리 외말래마을을 휘감고 도는 두천천의 북편에 형성된 산지의 산자락에 분묘가 있다. 봉토분이 있었으나 지금은 봉분이 거의 삭평되고 내부 주체가 드러나 있다. 회곽은 장축 길이 200㎝, 단축 너비 100㎝, 높이 52㎝이며, 벽체의 두께는 21㎝이다. 남아 있는 상태로 본 봉토의 크기는...

  • 방율리 분묘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방율리에 있는 조선시대 분묘군. 울진군 기성면 방율리 방비에서 북쪽 건너골과 벼랑골 사이 4부 능선쯤에 있다. 회곽묘가 확인되는 봉토분이 있고, 그 주변에 무연고 분묘가 다수 확인되었다. 확인된 회곽묘는 너비 1m, 높이 42㎝ 정도이고 길이는 알 수 없다. 회곽묘는 도굴되었다. 조선시대 울진 남쪽에 자리를 잡았던 사대부, 또는 유력 세력의 무덤으로 보인다...

  • 삼율리 분묘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삼율리 상밤티마을에 있는 고려시대 분묘군. 후포면 삼율리 상밤티마을 북쪽 능선 너머 자반골 끝자락에 있다. 봉토분 20여 기로 구성되었고, 내부 구조는 알 수 없다. 봉분은 많이 삭토되었고, 주변이 경작지로 개간되어 분묘군의 흔적이 별로 남아 있지 않다. 곳곳에 도굴 흔적이 있고, 주변에서 청자편 등이 채집되었다. 고려시대 울진 남쪽 지역 유력 세력의 무덤...

  • 금석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금속이나 돌로 만든 각종 유물에 새겨진 명문(銘文). 금석문(金石文)은 쇠로 만든 종이나 돌로 만든 비석 따위에 새겨진 글자나 도형으로 쉽사리 마모되지 않고 오랜 세월 견뎌내기 때문에 내구성이 높다. 따라서 고대 등 과거의 역사나 문화를 연구·고증하는 중요한 사료적 가치를 가진다. 금석문은 크게 금문(金文)과 석문(石文)으로 구분된다. 금문은 금속제의 용기...

  • 경충단 제단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매화리에 건립된 최시창·최면 부자를 기리는 제단비. 최시창과 최면 부자가 단종 복위와 관련하여 순절하고 나서 1458년(세조 2) 동학사(同鶴寺)의 한 스님이 사육신(死六臣)을 제사하였는데, 이를 들은 세조가 비단 등을 내렸고, 1464년(세조 10)에 각(閣)을 전(殿)으로 만들고 다시 혼을 불러 숙모전(肅慕殿)이라 하였으며, 1807년(순조 7...

  • 이보혁 휼민유애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나곡리에 있는 조선 후기 관찰사 이보혁의 유애비.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나곡리 산14-23에 있으며, 나곡리에서 갈령재로 올라가는 도로변의 밭 중앙에 이보혁 휼민유애비가 자리하고 있다. 국도 7호선을 타고 가다가 나곡교차로에서 나곡4리로 우회전하면 나온다. 마을길을 따라 북쪽으로 약 1.2㎞를 가면 고포마을에 못 미쳐 이보혁 휼민유애비가 도로 우측에 자리하고...

  • 구장사 유허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신화리에 있는 1868년(고종 5) 구장정사를 철폐하고 세운 유허비. 구장정사는 우와(愚窩)  전구원(田九畹)과 만은(晩隱) 전선(田銑)을 향사하던 정사였다. 1703년(숙종 29)부터 전선을 배향하다가, 1868년(고종 5) 흥선대원군의 서원 철폐령으로 구장정사가 철폐되자 유허비를 세워 향사를 대신하였다. 신화리 서당골 옛 구장정사 자리에 세워진 유허비이다...

  • 김태희 선정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두천리에 있는 조선시대 현령 김태희의 선정비.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두천리 82-4번지 죽변마을에 있으며, 울진읍 읍내에서 지방도 917호선을 타고 북면 방향으로 직진하다가 하당리 삼거리에서 두천리 방향으로 좌회전한다. 북면 두천리 외말래의 두천변에 있는 울진 내성행상불망비(內城行商不忘碑) 좌측에 있다. 김태희 선정비는 장방형의 새로 만든 받침돌에 호패형 또...

  • 김석하 효자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덕구리에 건립된 조선 말기 효자 김석하의 정려비. 김석하(金碩河)는 학관(學官)을 지낸 김정윤(金瀞潤)의 셋째 아들로 효성이 남달리 지극하였다. 나이 21세 때 효자 김석하는 모친이 병환으로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항상 안타깝게 생각하여 정성껏 간호하던 중 꿈에 산신령이 나타나 “서쪽으로 50리를 가면 명약(名藥)이 있을 것이다.”라고 하였다. 이에...

  • 남홍보 제단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77년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화성리에 건립된 영양남씨 울진 입향조 남홍보의 제단비. 남홍보는 당나라 안렴사(按廉使) 영의공(英毅公) 남민(南敏)의 후손으로 고려시대에 관직으로 중대광도첨의찬성사(重大匡都簽議贊成使)를 지냈으나, 사적과 묘소·배위 등에 대한 기록이 전해지지 않아 자세한 행적을 알 수 없다. 영양남씨 울진 입향조인 남홍보에 대한 행적과 묘소, 배위 등에 대한 기록이...

  • 독송정 유허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75년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고성리에 건립된 조선 중기 주세창이 세운 독송정을 기념하는 비.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고성리 청고동 독송정 터에 있는 유허비이다 비석을 세운 이는 종손인 주장환(朱章煥)과 외손인 손등구(孫䓁鳩)이며, 비문을 지은이와 글씨를 쓴 이는 전원식(田元植)과 정문석(鄭文錫)이다. 1973년에 비문이 완성되고, 1975년 4월에 건립되었다. 조선 중기 인물...

  • 부구리 비석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부구리에 있었던 조선시대 불망비 및 선정비. 부구리 비석군은 모두 6기이며, 부구리 일대에 있던 선정비들을 옮겨 세운 것으로 크기에 맞추어 정렬되어 있었으나 2010년 10월 울진 봉평 신라비 전시관 비석거리로 이전하였다. 마모가 심하여 보존 상태는 좋지 않다. 비대는 모두 새로 만들었다. 북면 봉평리의 울진 봉평 신라비 전시관 비석거리에 위치해 있다. 찰방...

  • 삼일포 매향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고성군 삼일포 단서암(丹書岩)에 있었던 매향비. 매향(埋香)은 미륵불(彌勒佛)의 용화회(龍華會)에 공양할 매우 귀한 향·약재(香·藥材)인 침향(沈香)을 마련하기 위하여 향목(香木)이나 송목(松木)·진목(眞木)·상목(橡木) 등을 갯벌에 묻는 의식이며, 침향한 향을 매개로 장래에 하생(下生)할 미륵불을 만나 구원을 받는다는 신앙행위이다. 연해지방민들은 매향의식을 통하여 구세(...

  • 평해북천교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603년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구산리에 세워진 평해 지역 북천교 건립기념비. 1603년(선조 36) 3월에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북쪽 월송리 지역에 주민의 생활 편의를 위하여 돌다리를 세웠다. 다리 건립 공사가 끝난 후 평해북천교비를 세우게 된 경위와 건립시기를 기록하고 있다. 평해북천교비에 보이는 평해군수 조인징(趙仁徵)은 『울진읍지』에 의하면, 1599년(선조 32) 2월...

  • 안오상 신도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오곡리 날아실마을에 있는 조선 중기 안오상의 신도비. 오곡리 날아실마을 동편 김질골과 제사골 사이의 구릉지 남쪽 끝자락에 있다. 안오상은 순흥안씨(順興安氏) 안축(安軸)의 후손으로 을사사화(乙巳士禍)에 연루되었으나 치적을 인정받아 화(禍)를 면하였고, 1548년(명종 3) 평해군[현 평해읍]에 들어와 순흥안씨 울진 입향조가 되었다. 이에 후손들과 유림이 뜻...

  • 안용관 추모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86년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정명리에 건립된 안용관의 독립운동을 기리는 비. 안용관의 독립운동이 국가로부터 인정을 받아 1983년 8월 30일 애국지사로 추서되어 포상이 있었고, 1984년 10월에는 국가의 지원으로 묘역이 정비되었다. 이러한 안용관의 애국심을 기리고, 후세 교육의 장을 마련하고자 지역 인사들이 안용관 추모비건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성금을 모아 1986년 5월...

  • 안축 유적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월송리에 있는 고려 후기의 문신 안축의 행적을 기리는 비. 안축 유적비는 고려 후기의 문신인 안축이 경상북도 울진군을 배경으로 많은 문학작품을 남긴 것을 기념하여 1991년 10월 울진군 평해읍 월송리에 건립한 유적비이다. 안축은 순흥(順興)을 본관으로 하며, 자는 당지(當之), 호는 근재(謹齋)이다. 충혜왕(忠惠王) 때 강원도존무사(江原道存撫使)로 파견되...

  • 영해박씨·조낭자 열효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덕인리에 있는 조선 후기 열녀 영해박씨와 효녀 조낭자의 비. 열녀 영해박씨는 영해인(寧海人) 박상하(朴尙夏)의 딸로, 창녕(昌寧) 조명룡(曺命龍)의 처이다. 남편의 병환을 극진히 간호하여 회복시키자 그 행적이 알려져 1749년(영조 25) 정려를 명받았다. 조명룡의 딸 조낭자는 16세에 손가락을 잘라 수혈하여 어머니의 병을 완치시킨 사실이 알려져 상을 받고...

  • 옥계서원 유허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고목리에 있는 조선 후기 옥계서원을 기념하는 비. 옥계서원은 1740년(영조 16)에 읍내리 옥계동에 창건되어 「우암선생진상(尤庵先生眞像)」을 봉안하였다. 그 후 1777년(정조 1)에 초평(草坪)으로 이건하여 경본(京本)을 개모(改模)하여 영당(影堂)이라 하다가 1829년(순조 29)에 선생신판(先生神板)을 봉안하였고, 옥계서원(玉溪書院)이라 편액하였다....

  • 외선미리 비석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외선미리에 있는 조선 후기 영세불망비. 온정면 외선미리 원마마을에서 안마마을 쪽으로 약 100m 지점에 있는 권숙도의 밭과 최용숙의 집 담장 경계에 세워져 있다. 군수겸울도첨사 심의완 영세불망비는 파손이 심한데, 비신의 상부를 반원형으로 하여 비수를 표현하였으며, 비대는 없다. 비의 너비는 33.5㎝이고, 두께는 10.5㎝이다. 군수 이종규 영세불망비는 비...

  • 용호정 유허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에 있는 울진장씨 장백손 유허비와 장양수 제단비. 용호정 유허비는 죽변면 후정리 매정마을에 있는 울진장씨 장백손 유허비와 장양수 제단비를 통칭하여 말한다. 장백손 유허비는 후손인 장헌규, 장인환, 장영철 등이 실기(實記)를 바탕으로 남영진이 지은 비문을 새겨 1967년 10월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 매화마을에 세웠다. 장양수 제단비는 이도중(李度中)이...

  • 윤시형 유허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금매리 몽천서원 터에 있는 우암 윤시형의 유허비. 우암 윤시형의 유허비 터인 몽천서원은 윤시형과 윤사진(尹思進)을 배향하기 위하여 1693년(숙종 19)에 창건되었고, 1797년(정조 21)에 서원으로 승격하였다. 1868년(고종 5)에 철폐되면서 서원 터에는 삼조어비각만 남아 있었는데, 후손과 유림이 몽천당을 재건하여 유덕을 기리게 되면서 1988년 옛...

  • 울진 내성행상 불망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두천리에 있는 선질꾼 정한조와 권재만을 기리는 쇠로 만든 비. 조선 말기 선질꾼들은 2·7일장인 울진장과 3·8일장인 흥부장에서 주로 해산물인 소금·건어물·미역 등을 구매하여 쪽지게에 지고 십이령을 넘어 봉화장으로 가서 그 주위의 내성장·춘양장·법전장·재산장 등에서 잡화와 약품 및 양곡·포목 등을 물물 교환하여 되돌아왔다. 또한, 봉화 지역에서도 행상이 간간...

  • 울진 봉평리 신라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봉평리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의 율령비. 울진 봉평리 신라비는 대구에서 발행되는 일간지인 매일신문에 1988년 4월 15일자로 특종으로 보도되면서 세상에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발견 당시 울진 봉평리 신라비는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봉평2리 118번지 주두원씨 소유의 논에 밑 부분의 극히 일부만을 바깥으로 드러낸 채 거꾸로 박혀 있는 상태였다. 논의 주인은...

  • 울진 소광리 황장봉계 표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소광리에 있는 봉산의 경계를 표시한 표지석. 봉산(封山)은 국가에서 일반인에게 벌채를 금지하기 위해 실시한 제도이다. 왕실의 관곽(棺槨) 제작에 사용하기 위한 황장목을 확보하기 위해 일정 지역을 봉산(封山)으로 지정한 것이다. 황장봉산(黃腸封山) 제도는 1680년(숙종 6)에 시작되었으며, 이후 계속해서 여러 지역으로 확대되어 19세기 초에 황장봉산은 6...

  • 월송리 비석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월송리에 있었던 조선 후기 비석군. 비석은 모두 6기로 선정비(善政碑)가 3기이고, 불망비(不忘碑)가 3기이다. 조선 후기에 평해군수를 역임하면서 이 지역의 주민을 위해 업적을 남긴 관리들을 기리고자 평해군 주민과 유림, 향리들이 뜻을 모아 건립하였다. 비석은 월송리에 있었으나 2010년 이전하여 현재는 봉평리 봉평 신라비 전시관 비석거리에 배열되어 있다....

  • 이가동 효자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에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신흥리에 건립된 조선 중기 이가동의 효행을 기념하는 비. 이가동의 자는 후립(厚立)이며, 경주인으로 이제현의 후손이다. 아버지는 군수 이대인(李大仁)으로 통덕랑에 증직되었다. 효성이 지극하여 부모가 병들었을 때는 빙어와 설순을 어렵게 구하여 약으로 사용하였고, 한겨울에 산딸기를 구하여 부모에게 올려 효험을 보았다. 또한, 부모가 돌아가셨을 때는...

  • 이목익·이화익 형제 기념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77년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소태리에 건립된 독립운동가 이목익·이화익 형제를 기리는 비. 온정면 소태리 하암동(河岩洞) 태생인 이목익(李穆翊)은 품성이 강직하여 비리에 굴하지 않으며 편안하고 검소한 성품을 가졌다. 특히 외래품을 적극 배제하였으며 1905년에 을사늑약이 체결되자 통탄하여 음식을 전폐하고 충(忠)으로 죽기를 작정하였으나, 아들과 조카들이 음식을 권하기가 난감하며...

  • 장말익 신도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고성리 월계서원에 있는 장말익의 비. 장말익(張末翼) 신도비는 장양수의 신도비와 함께 월계서원에 세워져 있다. 장말익(張末翼)의 호는 매계(梅溪)이며, 시호는 문성(文成), 본관은 울진이다. 1036년(정종 2)에 울진읍 고성리에 입향한 것으로 전한다. 장말익은 고려 정종(靖宗) 때 태어나 문과에 급제하였고, 벼슬이 호부상서문하시중평장사상주국(戶部尙書門下侍...

  • 장백손 유허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67년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에 건립된 장백손을 기념하는 유허비. 장백손(張伯孫)은 조선 전기 세종 때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 매정동마을에서 태어나 1471년(성종 2)에 사마시에 합격 하였고, 1487년(성종 18)에 무과에 급제하였다. 장백손은 갑산진 병마사 밑에서 만호 벼슬을 하면서 여진족 우적합이 조산보를 점령하였다가 도원수 허종에게 쫓겨 달아나자 허종을 도와 두만...

  • 장양수 신도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고성리 월계서원에 있는 장양수의 신도비. 전리판서(典理判書)를 지낸 장양수의 묘소를 전쟁 가운데 잃어버리자 후손들이 울진군 북쪽 매정동(梅亭洞)에 단(壇)을 모아 제사를 지내오다, 장양수의 행적을 보존하고 공적을 기리기 위하여 1984년 3월 월계서원 내에 신도비를 세웠다. 화강암으로 제작하였으며 귀부와 이수, 비신을 갖추고 있다. 둘레에는 철제 난간을 둘...

  • 장천말 유허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주인리 도동에 있는 장천말의 유허비. 고려의 멸망 과정에서 1392년(태조 1) 조선이 건국되면서 공양왕은 원주로 유폐당했다가 다시 삼척궁촌에 감금되었다. 이에 장천영, 장천길, 장천말 등은 울진 토반[임씨, 최씨, 전씨]들과 합세하여 군사를 일으켜 무력으로 이성계를 꺾고, 공양왕의 둘째 왕자 완석을 옹립하여 왕씨 복위와 고려 재건을 도모하다 실패하였다. 이...

  • 전씨형제 효자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월송리에 건립된 조선 말기 전병모·전술모 형제의 효자비. 전씨형제 효자비는 울진군 평해읍 월송리 화구마을의 전병모·전술모 형제의 효자비이다. 전술모의 자(字)는 문칙(文則)이며, 호는 송은(松隱)이다. 조선 중기의 문신인 사서(沙西) 전식(全湜)의 후예이며, 아버지는 가선대부 전종복(全宗復)이다. 전술모는 경전과 역사책에 능하고 글을 잘 썼다. 천...

  • 전이석·주필대 유허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에 건립된 조선 중기 전이석·주필대의 효행을 기리는 비.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 후망마을 마을회관 옆 몽양사(蒙養祠) 뒤편에 있는 전이석(田爾錫)과 주필대(朱必大)의 효성을 기리는 유허비(遺墟碑)이다. 전이석은 담양인(潭陽人)으로 호는 송암(松菴)이며 자(字)는 주경(周卿)이다. 경은(耕隱) 전조생(田祖生)의 후예로 통정대부 전순우(田...

  • 전자수 제단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2003년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봉평리에 건립된 담양전씨 울진 입향조 전자수의 제단비. 전자수는 담양전씨 울진 입향조이다. 그러나 전자수와 관련한 묘와 행적 등을 많이 잃어버렸다. 이에 후손 전달심이 울진군 평해읍 남쪽 율현 지역에 제단을 만들어 제사를 지내게 되었다. 시간이 흐르면서 제단비가 부식되어 글자를 판독하기 어려워지자 김녕한(金寗漢)은 2003년 6월 새로운 제단비석을...

  • 정명리 비석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정명리에 있는 조선 후기 영세불망비. 정명리 비석군에는 울진군 기성면 정명리에 세워진 관찰사 정시성·강선, 어사 오명준의 영세불망비 3기가 있다. 비의 건립 연대는 1682년(숙종 8)부터 1707년(숙종 33)년 사이이다. 정명리 어현마을 북쪽 국도 7호선변 기성휴게소 맞은편 어티재에 3기의 비가 위치한 것을 최근에 아래쪽인 정명리 296-2번지로 옮겼다...

  • 주진수 기념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 울진초등학교 앞에 있는 애국지사 주진수를 기리는 기념비. 주진수(朱鎭洙)는 진수(鎭壽)라고도 하는데, 호는 백운(白雲)으로 신안(新安) 사람이다. 부친은 주병휘(朱秉徽)로, 1878년 7월 11일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 매정동에서 태어났다. 주진수는 1907년 10월 매화만흥학교를 설립하여 신교육을 통한 인재 양성에 노력하였으며, 청소년들에게 나라 사...

  • 창녕 신라 진흥왕 척경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교상리에 있는 삼국시대 울진 지역의 지명과 역사적 상황을 보여주는 비. 창녕 신라 진흥왕 척경비는 삼국시대 신라 진흥왕(眞興王)이 세운 기념비로, 북한산(北漢山)·황초령(黃草領)·마운령(摩雲嶺)에 있는 비와는 달리 비문 서두에 순수관경(巡狩管境)이라는 표현이 보이지 않아 그 성격을 규정하는데 어려움이 있다. 그래서 창녕 신라 진흥왕 척경비를 척경비(拓境碑)...

  • 최한주 기적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71년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연지리에 최한주의 행적을 기록하여 세운 비. 1283년(충열왕 9) 원(元)나라 세조(世祖)가 일본을 정벌할 때 명주군(溟州君) 최한주(崔漢柱)가 종군(從軍)하게 되었다. 동해에서 회오리바람을 타고 있던 배의 닻이 바위에 걸려 움직이지 못하자 최한주가 물속에 들어가 닻을 빼내 배가 움직이게 하는 데 성공하였다. 최한주가 물 위로 올라와 보니 배는...

  • 평해리 비석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향교에 있었던 조선 후기 평해 지역 지방관의 업적을 기리는 13기의 비.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평해리 평해향교 안 태화루 앞에는 13기의 비석이 있었다. 향교 직원의 업적을 기리는 비석 1개를 제외하면 나머지 12개의 비석은 지방관의 선정을 기리는 선정비(善政碑)와 불망비(不忘碑)이다. 비석들은 태화루 남쪽 석축 아래 동서로 나란히 배열되어 있었다. 동쪽의...

  • 하원리 비석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하원리에 있는 조선시대 울진 지역에서 활동한 군수, 현령, 관찰사 등의 선정비. 조선시대 군수, 현령, 관찰사 등 울진 지역 백성과 호흡을 같이하며 선정을 베풀었던 명관(名官)들의 선정비(善政碑)가 울진 지역 여러 곳에 흩어져 있었는데, 향인(鄕人) 임경필(林敬弼)이 1922년 9월 2일에 자비로 새마실[新村] 도로변에 25좌(座)를 정열(整列)하여 놓았...

  • 한영육 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소태리에 있는 애국지사 한영육의 비. 한영육(韓永育)의 호는 백헌(白軒)이며, 자는 낙삼(樂三)으로 본관은 청주이다. 시조 삼한삼중대광문하태위(三韓三重大匡門下太尉) 한난(韓蘭)의 31세손으로 청주한씨 울진 입향조인 한위(韓緯)의 15세손이다. 조부는 한재린(韓在麟)이며, 부친은 한필석(韓弼錫)이다. 1992년 8월 15일 정부에서 고인의 독립운동 당시의 공...

  • 황락 제단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월송리에 있는 평해황씨 시조 황락의 제단비. 황락(黃洛)은 후한 때의 학사로서 교지국(交趾國)[현재 베트남]에 사신으로 가다가 풍랑을 만나 표류하였으며, 서기 28년(신라 유리이사금 5)에 울진 평해 지역에 도착하여 신라에 귀화함으로써 우리나라 평해황씨의 시조가 되었다. 많은 시간이 지나면서 시조의 묘를 잃어버린 평해황씨 문중에서 1694년(숙종 20) 1...

  • 윤사진 신도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88년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금매리에 건립된 황림 윤사진의 신도비. 윤사진(尹思進)의 호는 황림(篁林)이며 본관은 파평이다. 우암(憂菴) 윤시형(尹時衡)의 증손이며, 삼족당(三足堂) 윤여룡(尹如龍)의 손자이다. 정조 때 『정관치설(井觀痴設)』·『통서연의(通書衍義)』·『잡저(雜著)』 등을 저술하였다. 이 저서와 윤사진의 행적을 울진현령과 강원감사가 정조에게 올렸다. 정조는 벽지...

  • 황만영 기념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월송리에 있는 애국지사 황만영을 기리는 기념비. 황만영(黃萬英)은 1905년 을사조약의 강제 늑결 후 각처에서 의병이 봉기할 때, 향리에 주둔하고 있던 성익현(成益鉉) 의진(義陣)에 군자금 800냥을 지원하면서 의병 활동을 격려하였다. 그 후 1907년 신민회(新民會)가 창건되자 회원으로 가입하여 향리인 사동(沙銅)에 대흥학교(大興學校)를 설립하고 인재 양...

  • 황서 신도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척산리에 있는 고려 후기 문신 황서의 신도비. 황서 신도비는 동일한 규모와 양식의 대해(大海) 황응청(黃應淸)의 신도비와 함께 있다. 평해황씨인 황서는 고려 충렬왕(忠烈王) 때 세자를 위하여 세 번이나 원나라에 갔다 와서 익대공훈(翼戴功勳)으로 벼슬이 금자광록대부금어대첨의평리문하시중(金紫光祿大夫金魚袋僉議評理門下侍中)에 이르렀고, 시호는 문절(文節)이다. 황...

  • 황여일 신도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97년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사동리에 건립된 해월 황여일의 신도비. 조선 중기의 문신으로 임진왜란의 국난을 극복하는데 이바지하였을 뿐만 아니라 대명외교에도 큰 몫을 한 해월 황여일의 행적을 기록으로 남기고 기리고자 후손들이 신도비를 건립하였다. 해월 황여일의 생가가 있는 기성면 사동리 마을 입구 좌측의 조그만 언덕에 위치한다. 국도 7호선에서 해월헌 표지판을 바라보고 오른쪽...

  • 후포리 비석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후포리 등기산 정상 공원에 있는 6·25전쟁 참전병 추모비와 3·1운동 기념비 등의 비석군. 비석은 모두 10기로 개인을 추모하는 추모비가 9기이고, 3·1운동 기념비가 1기이다. 6·25전쟁 때 소년병으로 참전하여 순국한 인물들을 추념하는 비석과 3·1운동을 기념하는 비석을 한 자리에 모아 그 정신을 기리고자 하였다. 1기는 독립된 비좌를 갖추고 있으나,...

  • 제단

  • 제단

  • 제단

  • 경충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32년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매화리에 건립한 일제강점기 때의 최시창·최면 부자를 기리는 제단. 최시창(崔始昌), 최면(崔沔) 부자는 단종 복위를 꾀하다가 죽음을 당하였다. 충청남도 공주의 계룡산 자락 동학사지(東鶴寺址) 내에 단종 및 그를 복위하려다 순절한 충혼들을 모신 숙모전(肅慕殿)에 위패가 있다. 이에 울진의 후손들은 1904년부터 1963년 사단법인 숙모회가 발족할 때...

  • 온양리 여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온양리에서 조선시대 여귀(厲鬼)에게 제사를 지냈던 민속 유적. 여단(厲壇)은 전염병, 또는 각종 사고 때문에 비명 횡사한 떠돌이 귀신들인 여귀(厲鬼)에게 국가에서 제사를 지내는 제단(祭壇)이다. 여단의 좌우에 떠돌이 귀신들의 위패를 배열하고 제사를 지냈다. 봄에는 청명일(淸明日), 가을에는 7월 15일, 겨울에는 10월 초하루 세 번 행했으며, 전염병이 돌...

  • 월송리 제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월송리에 있는 조선 후기 평해황씨 제단. 평해황씨의 시조인 황락은 중국 후한 때의 학사로 교지국에 사신으로 가다가 풍랑을 만나 현재의 평해읍 월송리에 도착한 뒤에 신라에 귀화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묘를 찾지 못한 후손들이 황락이 처음 도착한 이곳에 제단을 마련하고 제사를 올렸다. 평해읍 월송리 평해중학교 북쪽 월송정 입구 옆 소나무 숲 안에 있다. 담장을...

  • 각석문·암각화

  • 각석문·암각화

  • 각석문·암각화

  • 각석문·암각화

  • 소태리 각석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소태리에 있는 시대 미상의 각석문. 마애각석(磨崖刻石)으로도 불리는 각석문(刻石文)은 바위나 절벽에 새겨진 글씨로 금석문의 일종이다. 각석문은 대부분 지명이나 건축물 등과 관련된 것이 많다. 주로 마을 입구의 큰 바위에 새겨져 지명을 알리거나 명승지에 그 경치와 어울리는 이름을 새기기도 하고, 불경과 관련된 구절을 적어 두기도 한다. 또한 어떤 일을 기념하...

  • 신흥리 각석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신흥리에 있는 조선시대 각석문. 마애각석(磨崖刻石)으로도 불리는 각석문(刻石文)은 바위나 절벽에 새겨진 글씨로 금석문의 일종이다. 각석문은 대부분 지명이나 건축물 등과 관련된 것이 많다. 주로 마을 입구의 큰 바위에 새겨져 지명을 알리거나 명승지에 그 경치와 어울리는 이름을 새기기도 하고, 불경과 관련된 구절을 적어 두기도 한다. 또한 어떤 일을 기념하기...

  • 쌍전리 각석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쌍전리에 있는 시대 미상의 각석문. 마애각석(磨崖刻石)으로도 불리는 각석문(刻石文)은 바위나 절벽에 새겨진 글씨로 금석문의 일종이다. 각석문은 대부분 지명이나 건축물 등과 관련된 것이 많다. 주로 마을 입구의 큰 바위에 새겨져 지명을 알리거나 명승지에 그 경치와 어울리는 이름을 새기기도 하고, 불경과 관련된 구절을 적어 두기도 한다. 또한 어떤 일을 기념...

  • 왕피리 각석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왕피리에 있는 시대 미상의 각석문. 마애각석(磨崖刻石)으로도 불리는 각석문(刻石文)은 바위나 절벽에 새겨진 글씨로 금석문의 일종이다. 각석문은 대부분 지명이나 건축물 등과 관련된 것이 많다. 주로 마을 입구의 큰 바위에 새겨져 지명을 알리거나 명승지에 그 경치와 어울리는 이름을 새기기도 하고, 불경과 관련된 구절을 적어 두기도 한다. 또한 어떤 일을 기념...

  • 척산리 각석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척산리에 있는 조선 후기 각석문. 마애각석(磨崖刻石)으로도 불리는 각석문(刻石文)은 바위나 절벽에 새겨진 글씨로 금석문의 일종이다. 각석문은 대부분 지명이나 건축물 등과 관련된 것이 많다. 주로 마을 입구의 큰 바위에 새겨져 지명을 알리거나 명승지에 그 경치와 어울리는 이름을 새기기도 하고, 불경과 관련된 구절을 적어 두기도 한다. 또한 어떤 일을 기념하기...

  • 조금리 각석문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조금리에 있는 조선시대 각석문. 마애각석(磨崖刻石)으로도 불리는 각석문(刻石文)은 바위나 절벽에 새겨진 글씨로 금석문의 일종이다. 각석문은 대부분 지명이나 건축물 등과 관련된 것이 많다. 주로 마을 입구의 큰 바위에 새겨져 지명을 알리거나 명승지에 그 경치와 어울리는 이름을 새기기도 하고, 불경과 관련된 구절을 적어 두기도 한다. 또한 어떤 일을 기념하기...

  • 수산리 바위그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수산리에 있는 청동기시대에서 삼국시대로 추정되는 바위그림. 울진군 근남면 수산리 381-1번지에는 천연기념물 제96호인 울진의 굴참나무가 있다. 수산리 바위그림은 이 굴참나무가 있는 뒷산의 정상부에 위치한다. 산 정상부에서 내려다 보면 서쪽에서 동쪽으로 왕피천이 흐르고, 산의 정상부에는 군참호가 있다. 바위그림은 이곳에서 서쪽으로 약 10m 떨어진 곳에 위...

  • 읍남리 바위그림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남리에 있는 청동기시대 바위그림. 읍남리 바위그림은 읍남리 토일천의 남쪽 옆 정상부에 위치한다. 울진읍 토일리를 지나 상토일 방향으로 500m 가량 서북향으로 가다가 내를 건너 서남쪽 바릿재 옛길 방향으로 접어들면 야트막한 산봉우리 밑자락에 상여를 보관하는 곳집이 있다. 곳집의 형상은 나무 원통과 흙벽을 사용한 점으로 미루어 볼 때 울진 지역에서 현재 거...

  • 갈면리 계묘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갈면리에 있는 조선 후기 초계정씨(草溪鄭氏)의 사당 터. 묘(廟)는 사당(祠堂) 또는 가묘(家廟)라고 불리며, 조상의 위패를 모시는 장소이다. 계묘는 1704년(숙종 30) 호조참판과 양주목사를 역임했던 돈제공(豚齊公) 정수택(鄭洙澤)이 불천위(不遷位)[큰 공훈을 세워 영원히 사당에 모시기를 나라에서 허락한 신위]를 하사받아 세워졌다. 처음에는 경상북도 영...

  • 경렴당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조선 중기의 집 터. 경렴당은 1654년(효종 5) 울진현령 정두제(鄭斗齊)가 건립하였으며, 이후 서파(西坡) 오도일(吳道一)[1645~1703]이 울진현령으로 부임하여 중건하였다. 경렴당은 계산을 조망하는 곳에 위치하고 있었기에 경관이 절경이었다고 한다. 세월이 흐른 지금은 흔적도 찾기 어려운 형편이며, 오도일의 「경렴당(景濂堂)」이라는 시가 전해지기에...

  • 대해당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정명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집 터. 당(堂)은 주거를 위한 집 또는 방과 대청을 의미한다. 대해당은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정명리 태사봉 아래에 위치하고 있었다고 한다. 대해당은 대해(大海) 황응청(黃應淸)이 후학들을 위해 강학했던 장소이다. 현재 대해당은 남아 있지 않으며, 그 터만 전해져 내려온다....

  • 몽선각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조선시대의 누각 터. 각(閣)은 석축이나 단상 위에 높게 세운 집을 통칭한다. 1790년(정조 14) 이병정(李秉鼎)[1742~1804]이 울진현령으로 부임하여 누각에 ‘몽선각(夢仙閣)’이라 쓴 편액을 걸었다는 얘기만 전해진다. 몽선각은 1895년(고종 32) 왜인(倭人)의 병화(兵火)로 소실되었다고 한다. 몽선각지의 정확한 위치는 현재 알 수가 없다....

  • 사직단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고성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제단 터. 사직단은 토지의 신인 사(社)와 오곡의 우두머리인 직(稷)에게 제사를 지내던 장소이다. 울진 지역에서는 매년 2월과 8월, 동지와 섣달 그믐날에 수령이 임금을 대신하여 제사를 지냈으며, 비를 기원하는 기우제와 풍년을 기원하는 기곡제 또한 사직단에서 지냈다. 사직단지는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고성리의 월계서원 진입로 좌측...

  • 애월당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망양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글방 터. 당(堂)은 주거를 위한 집 또는 방과 대청 등을 의미하기도 하고, 관아 및 사원 등의 큰 집을 말하기도 한다. 조선시대 남유주(南有周)가 세운 애월당은 학문을 닦고 글을 가르치던 곳이었다. 기성면 현종산 아래 장재골에 있었다고 하나 현재로서는 정확한 위치를 알 수 없다. 울진군 곳곳에 있는 많은 누정과 당(堂)·각(閣),...

  • 양진당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척산리에 있는 조선시대 글방 터. 당(堂)은 주거를 위한 집 또는 방과 대청 등을 의미하기도 하고, 관아 및 사원 등의 큰 집을 말하기도 한다. 조선시대 처사 양진당(養眞堂) 안희택(安希宅)이 학문을 강의하던 곳이었으나 지금은 흔적이 남아 있지 않다. 기성면 척산리에 그 터가 있다고 전해 오고 있으나 흔적조차 남아 있지 않아 위치를 확실히 찾을 수가 없다....

  • 외선미리 다시원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외선미리에 있는 고려시대에서 조선시대에 걸쳐 조성된 역원 터. 외선미리 다시원지는 옛 평해군에서 서부 내륙 지역 간의 교통로에 설치되었던 역원으로, 지방 행정 시설 기능과 공무 및 일반 여행자의 교통 편의 기능이 복합된 독특한 행정 교통 건축으로 추정된다. 고려시대에 처음 설치된 다시원의 건물 터 32×35m 범위에서 5동 이상의 건물 기초인 기단, 초석...

  • 월호당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호월리에 있는 건립 연대 미상의 글방 터. 당(堂)은 주거를 위한 집 또는 방과 대청 등을 의미하기도 하고, 관아 및 사원 등의 큰 집을 말하기도 한다. 월호당이 언제 세워졌는지는 알 수 없으며, 월호 장지연(張止淵)이 학문을 가르치고 수양하던 곳이었다. 월호당이 있었다는 장소만 전해질 뿐 아무런 흔적도 찾아볼 수 없다. 울진군 곳곳에 있는 많은 누정과 당...

  • 읍남리 진화봉 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남리 남산에 있는 조선시대 진화시설 터. 읍남리 남산 봉우리에는 옛부터 이중의 토병(土甁)을 묻어 두고서 넓적한 뚜껑돌로 덮어 놓은 곳이 있다. 이 봉우리를 흔히 진화봉(鎭火峯)이라 한다. 진화봉은 울진 근교에 산불이 자주 발생하자 이를 방지하기 위해 만든 시설이라고 전한다. 읍남리 진화봉이 설치된 시기는 알 수 없다. 다만, 1894년(고종 31)까지는...

  • 인빈각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에 있는 건립 연대 미상의 객관 대청 터. 각(閣)은 석축이나 단상에 높게 세운 집, 또는 명사 밑에 붙어서 격식이 높은 집을 뜻하는 말이다. 인빈각은 옛 평해군 아객관(衙客館) 동대청(東大廳)이었으나 지금은 남아 있지 않다. 다만 덕재(德齋) 신장(辛藏), 이달충(李達衷), 가정(稼亭) 이곡(李穀)의 시에 이름이 언급되어 있을 뿐이다. 현존하는 건물이나 흔...

  • 태고헌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조선 후기 관아 터. 헌(軒)은 처마, 집, 가옥, 수레 등을 의미한다. 가옥이나 집으로는 보통 동헌(東軒)이라 하여 지방의 고을 원이나 감사, 병사 수사 등 수령들이 공사를 처리하던 집을 말한다. 태고헌은 경상북도 울진군의 옛 울진현 관아 앞에 있었다. 1684년(숙종 10) 울진현령 서파(西坡) 오도일(吳道一)이 태고헌이라 명명하고 향음주례를 행하였다....

  • 평해 동헌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평해리 하성리마을에 있는 조선시대의 동헌 터. 울진군 평해읍 하성리마을 서편에 있는 느티나무가 있는 주변 일대이다. 옛 동헌 및 관련 건물의 초석들이 확인되었으며, 확인되는 건물은 남향 배치에 정면 4칸, 측면 2칸 규모이다. 또한 초석은 원형 주좌를 가진 다듬은 초석이다. 현재 집들이 들어서 있어 정확한 규모나 상황은 알 수 없다. 차후에 정밀한 조사가...

  • 관아건물

  • 삼조어비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금매리 몽천동에 있는 조선 후기 비각. 울진군 매화면 금매리 몽천동 지담(池潭) 위에 있다. 1774년(정조 19)에 몽천서원(蒙泉書院) 옆에 창건(創建)된 비각이다. 삼조어비(三朝御批)란 효종이 우암(憂菴) 윤시형(尹時衡)에게 내린 비지(批旨)와 숙종이 삼족당(三足堂) 윤여룡(尹如龍)에게 내린 비지, 그리고 정조가 황림(篁林) 윤사진(尹思進)에게 두 차례...

  • 선사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었던 조선시대 객사. 관(館)은 보통 객관(客館) 또는 객사(客舍)라고 불리며, 다른 지역에서 온 관원들을 대접하던 장소이다. 조선시대에는 객관에 궐패(闕牌: ‘궐(闕)’자를 새겨 임금을 상징하는 위패)를 모셔 두고 매달 초하루와 보름에 망궐례(望闕禮)를 올렸다. 경상북도 울진군의 객사인 선사관은 동대청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현재 선사관의 정확한 위치는 알 수...

  • 울진 대풍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기성면 구산리에 있는 조선시대에 구산포(丘山浦)에서 울릉도로 가던 수토사(搜討使)들이 순풍(順風)을 기다리며 머물렀던 장소. 건물의 건립 연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구산동사중수기(邱山洞舍重修記)」에 의하면 1851년(철종 2)에 중수하였고, ‘대풍헌’이란 현판을 걸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2010년 3월 11일 경상북도 기념물 제165호로 지정되었고, 202...

  • 누정·누정지

  • 누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누각과 정자.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누정조」에서는 누정을 누(樓)·정(亭)·당(堂)·대(臺)·각(閣)·헌(軒) 등을 총칭하는 개념으로 사용되고 있다. 흔히 누각과 정자를 총칭하는 누정은 누관(樓觀)이라고도 하며, 대개 높은 언덕이나 돌 혹은 흙으로 쌓아올린 대 위에 세우기 때문에 대각(臺閣) 또는 누대(樓臺)라고도 한다. 따라서 누정은 자...

  • 망양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산포리에 있는 조선시대 정자. 울진군 근남면 산포리의 뒷산 정상부에 위치하고 있다. 동해와 접한 산봉우리에 위치하여 서쪽으로는 관광명소인 성류굴이 있고, 정자 아래로는 망양해수욕장이 펼쳐져 있다. 망양정은 관동팔경의 하나로, 기성면 망양리 해안에 처음 세워졌으나 1471년(성종 2)에 평해군수 채신보가 현종산 기슭에 옮겨놓았다. 1517년(중종 12)에는...

  • 모원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소태리에 있는 조선 말기의 정자. 모원정은 평해황씨(平海黃氏)의 시조(始祖)인 황락(黃洛)의 업적을 현창(顯彰)하고자 그 후손들이 종중(宗中)의 뜻을 모아 지은 재각(齋閣)이다. 이곳에서 선조의 제사를 지내고, 일가 노소가 모여 돈목(敦睦)을 강론(講論)하며, 술을 마시고 풍월을 노래했다고 한다. 모원정은 경상북도 울진군 온전면 소태리 상소태마을 입구의 국...

  • 소정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 터. 정(亭)은 보통 정자(亭子)라고 부르며,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건립된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층수에 따라 누정, 누각, 층루 등으로 구분된다. 소정지는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후정리 송정동에 위치하고 있다. 소정은 생원 남세원이 건립한 정자로, 남세원은 이곳에서 글을 읽고 학문을 닦았다고 한...

  • 연호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연지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정자. 연호정은 울진읍 연지리에 있는 자연 호수인 연호의 북쪽 기슭 송림에 세워져 있다. 1815년(순조 15) 연호 북쪽 기슭에 정자를 세우고 향원정(香遠亭)이라 명명하였다. 그 후 향원정은 오랜 비바람으로 무너져 1922년 7월 당시 울진군수 이기원(李起遠)이 고을의 선비들과 함께 옛 동헌의 객사 건물을 옮겨 세우고 연호정이라 이름을...

  • 영모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주인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정자. 울진군 북면 주인리 석수동마을 앞을 흐르는 부구천을 건너 남쪽 산자락으로 나 있는 길에서 조금 들어간 독골에 있다. 영모정은 일명 화수정(花樹亭)이라고도 불리며, 숙종 때 찰방공(察訪公) 장천말(張天末)의 후손들이 화목을 도모하기 위하여 건립한 정자이다. 현재 위치에서 왼쪽으로 약 150m 지점에 있던 것을 1961년 현재 위...

  • 월송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월송리에 있는 고려시대 정자. 월송정은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월송리 송림에 자리 잡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강릉분기점에서 동해고속도로를 타고 동해시에 이르면 국도 7호선과 만난다. 여기서 우회전하여 국도 7호선을 타고 달려 동해시를 벗어나 삼척시를 지나면 울진으로 접어든다. 국도 7호선을 타고 울진을 벗어나 영덕 방향으로 달리다 보면 도로 건너편에 월송정...

  • 일우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호월리에 있는 1901년 장주신이 세운 정자.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호월리 무월동 왜고개[瓦峴] 못 위에 자리 잡고 있다. 일우정 아래로 남대천 맑은 물이 흐르고, 서쪽은 단풍산, 북쪽은 고두박대, 동쪽은 들판 위쪽으로 산성이 병풍처럼 펼쳐져 있다. 1901년(고종 38) 의관(議官) 장주신(張柱臣)이 세웠으며, 풍광이 좋아 예로부터 시인·묵객이 찾아왔다...

  • 청암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구산리에 있는 정자. 울진군 근남면 구산리 구고동 청암폭포 위에 자리 잡고 있다. 청암정은 매화면 매화리에 거주하던 만둔(晩遯) 윤상건(尹相健)의 장루지처(杖屢之處)이다. 윤상건의 동생 윤상일(尹相馹)이 형을 위하여 건립하였다고 한다. 그 경개(景槪)가 산수간(山水間)을 통한다. 서쪽의 송노봉, 남쪽의 칠성봉, 동쪽의 향노봉이 우아하다. 청암정은 정면 3칸...

  • 호계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호월리에 있는 일제강점기의 정자. 울진군 울진읍 용저동 호미봉 서쪽 산자락에 아래의 남대천변에 자리 잡은 산촌마을인 장예마을에 있는 정자이다. 호계정은 남대천을 따라 난 지방 도로변의 산록 경사지에 있다. 울진장씨 직장공파(直長公派) 문중에서 조상을 숭배하고, 종중(宗中)의 친목을 도모하며, 학문을 강의하기 위하여 1932년에 건립하였다. 지금의 호계정은...

  • 관윤정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금천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 터. 정(亭)은 보통 정자(亭子)라고 부르며,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건립된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층수에 따라 누정, 누각, 층루 등으로 구분된다. 관윤정은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금천리의 산수가 수려한 계곡 위에 위치하고 있었다고 한다. 현재 관윤정은 남아 있지 않으며, 관윤정이 있었던 자리라는...

  • 독송정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고성리에 있는 조선 중기의 정자 터. 정(亭)은 보통 정자(亭子)라고 부르며,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건립된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층수에 따라 누정, 누각, 층루 등으로 구분된다. 독송정은 1550년(명종 5) 주세창(朱世昌)이 창건하였고, 1671년(현종 12) 현령 정필달(鄭必達)이 무너진 석축과 정자를 중건하였다. 이후...

  • 망북루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고성리에 있는 조선 전기의 누각 터. 누(樓)는 높게 놓은 마루, 마룻널을 깐 2층 집, 지상 2층으로 지은 집을 통칭하며, 보통 누각, 누옥, 층루 등으로 불린다. 망북루는 1396년(태조 5) 고성리 고산성으로 읍을 옮기면서 산성의 서문에 지어졌다. 망북루는 북쪽을 바라보게 지어졌으며, 남서북(南西北) 삼면을 관망하던 누각이었다. 성읍(城邑)이 옥숙동(...

  • 망사정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후포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 터. 정(亭)은 보통 정자(亭子)라고 부르며,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건립된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층수에 따라 누정, 누각, 층루 등으로 구분된다. 망사정지는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후포리 등기산 관어대에 위치하고 있다. 망사정은 관찰사 박원종이 창건하였으나 소실되어 남아 있지 않다. 망사정지에는...

  • 망월루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조선시대의 누각 터. 누(樓)는 높게 놓은 마루, 마룻널을 깐 2층 집, 지상 2층으로 지은 집을 통칭하며, 보통 누각, 누옥, 층루 등으로 불린다. 망월루는 울진현의 객사인 선사관(仙槎館)의 남쪽 문루(門樓)였다고 하나, 현재 선사관이 있었던 위치를 알 수 없기에 망월루지 또한 정확한 위치를 확인하기가 어렵다. 영취 주수가 쓴 현판이 있었다고 하나, 현재...

  • 망학루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평해리에 있는 조선시대 누각 터. 누(樓)는 높게 놓은 마루, 마룻널을 깐 2층 집, 지상 2층으로 지은 집을 통칭하며, 보통 누각, 누옥, 층루 등으로 불린다. 망학루는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평해리평해읍성의 남쪽 문루(門樓)이며, 2층 건물에 12칸 규모였다고 한다. 현재 평해읍성의 위치가 정확하지 않고 망학루의 흔적도 남아 있지 않아 망학루지의 정확한...

  • 봉루정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에 있는 정자 터. 정(亭)은 보통 정자(亭子)라고 부르며,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건립된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층수에 따라 누정, 누각, 층루 등으로 구분된다. 봉루정지는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구 관사 북쪽에 위치하고 있다. 봉루정은 평해읍 소재지와 넓은 평야, 사방의 산들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곳에 위치하고 있었다고 한...

  • 사친정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에 있는 정자 터. 정(亭)은 보통 정자(亭子)라고 부르며,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건립된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층수에 따라 누정, 누각, 층루 등으로 구분된다. 사친정은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의 울진향교 뒷산 망향대에 위치하고 있었다고 한다. 현재 사친정은 남아 있지 않으며, 사친정이 있던 자리에는 충혼탑이 세워...

  • 선연정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온정면 외선미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 터. 정(亭)은 보통 정자(亭子)라고 부르며,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건립된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층수에 따라 누정, 누각, 층루 등으로 구분된다. 선연정은 신선이 머물다가 갔다는 얘기가 전해질 정도로 경치가 좋은 온정면 외선미리의 연못가에 상사 이문표가 휴양을 위해 세운 정자이다. 현재 선연정...

  • 성동정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매화리에 있는 조선시대 누정 건축물. 울진군 매화면 매화리의 남수산을 등지고 전방으로 매회천변의 넓은 들을 1558년경 파평윤씨가 개척하여 정착한 동족 부락인 윤촌마을 가운데에 있다. 성동정사는 원래 정침과 함께 있었는데, 정침은 근래에 신축하였지만 옛 정사는 그대로 남아 있다. 일제강점기 성동정사가 일본헌병주재소로 사용될 때 마루방 아래 지하실은 임시 감...

  • 송학정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북면 고목리에 있는 건립 연대 미상의 정자 터. 정자(亭子)는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세운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평면 형태에 따라 사모정[사각정], 육모정[육우정 또는 육각정], 팔모정[팔각정 또는 팔우정], 선자정[부채 모양] 등으로 구분되며, 지붕의 재료에 따라 모정(茅亭)[짚, 억새 등으로 지붕을 이은 정자], 초정(草亭)[볏짚...

  • 연희정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덕신리에 있는 건립 연대 미상의 정자 터. 정자(亭子)는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세운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평면 형태에 따라 사모정[사각정], 육모정[육우정 또는 육각정], 팔모정[팔각정 또는 팔우정], 선자정[부채 모양] 등으로 구분되며, 지붕의 재료에 따라 모정(茅亭)[짚, 억새 등으로 지붕을 이은 정자], 초정(草亭)[볏...

  • 영귀정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금매리에 있는 건립 연대 미상의 정자 터. 정자(亭子)는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세운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평면 형태에 따라 사모정[사각정], 육모정[육우정 또는 육각정], 팔모정[팔각정 또는 팔우정], 선자정[부채 모양] 등으로 구분되며, 지붕의 재료에 따라 모정(茅亭)[짚, 억새 등으로 지붕을 이은 정자], 초정(草亭)[볏...

  • 오월루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에 있는 건립 연대 미상의 누각 터. 누(樓)는 높게 놓은 마루, 마루널을 깐 2층 또는 지상 2층으로 지은 집을 통칭하며, 보통 누각·누옥·층루[2층 또는 여러 층으로 지은 집] 등으로 부르기도 한다. 높은 대지 위에 높게 지은 집은 고루, 고당, 고각이라고 한다. 평해읍 객관 북쪽 언덕에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어디인지 알 수 없다. 6칸 건물로, 객관 북...

  • 완재정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금강송면 왕피리에 있는 조선 후기 정자 터. 정자(亭子)는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세운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평면 형태에 따라 사모정[사각정], 육모정[육우정 또는 육각정], 팔모정[팔각정 또는 팔우정], 선자정[부채 모양] 등으로 구분되며, 지붕의 재료에 따라 모정(茅亭)[짚, 억새 등으로 지붕을 이은 정자], 초정(草亭)[볏짚이나...

  • 태고루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에 있는 조선 후기 누각 터. 누(樓)는 높게 놓은 마루, 마루널을 깐 2층 또는 지상 2층으로 지은 집을 통칭하며, 보통 누각·누옥·층루[2층 또는 여러 층으로 지은 집] 등으로 부르기도 한다. 높은 대지 위에 높게 지은 집은 고루, 고당, 고각이라고 한다. 17세기 말에서 18세기 초 숙종 연간에 세워졌다. 앞에는 긴 시냇물이 흐르고 사방에 아름답고 넓은 들이...

  • 풍월루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에 있는 건립 연대 미상의 누각 터. 누(樓)는 높게 놓은 마루, 마루널을 깐 2층 또는 지상 2층으로 지은 집을 통칭하며, 보통 누각·누옥·층루[2층 또는 여러 층으로 지은 집] 등으로 부르기도 한다. 높은 대지 위에 높게 지은 집은 고루, 고당, 고각이라고 한다. 위치만 짐작할 뿐 건물은 소실되어 흔적을 찾아볼 수 없다.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의 옛 평해...

  • 한송정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에 있는 건립 연대 미상의 정자 터. 정자(亭子)는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세운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평면 형태에 따라 사모정[사각정], 육모정[육우정 또는 육각정], 팔모정[팔각정 또는 팔우정], 선자정[부채 모양] 등으로 구분되며, 지붕의 재료에 따라 모정(茅亭)[짚, 억새 등으로 지붕을 이은 정자], 초정(草亭)[볏짚이나...

  • 함벽정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에 있는 조선 후기의 정자 터. 정자(亭子)는 산수의 좋은 경치를 감상하며 놀이를 하기 위해 세운 작은 집을 통칭한다. 정자는 평면 형태에 따라 사모정[사각정], 육모정[육우정 또는 육각정], 팔모정[팔각정 또는 팔우정], 선자정[부채 모양] 등으로 구분되며, 지붕의 재료에 따라 모정(茅亭)[짚, 억새 등으로 지붕을 이은 정자], 초정(草亭)[볏짚이나...

  • 근대건축물

  • 근대건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에서 개항기 이후 이루어진 건축물. 근대건축은 일본에 의한 강압적인 개항과 서구 열강과의 통상조약 이후 서구 문물이 우리나라에 유입되면서 시작되었다. 우리나라의 개항은 일본의 강압에 의한 것이었던 만큼, 최초의 근대건축물은 일본의 외교 공관이었다. 울진 지역의 근대건축은 대부분 일제에 의해 이루어져 일본식 목조건물과 서양식 건조물이 많지만 여전히 한옥 양식도 건립되었...

  • 매화양조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매화면 매화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양조장 건물. 국도 7호선을 타고 가다 매화면 소재의 매화초등학교에서 매화종합고등학교로 가는 도로변에 있는 매화우체국 맞은편에 위치하고 있다. 매화양조장은 평평한 대지에 북서향을 한 ㄷ자형으로 건물이다. 평면 구성의 경우, 정면 중앙에 있는 현관 복도를 중심으로 사무실, 작업장, 검사실, 국실, 발효실 등이 ㄷ자 형태로 연접하여 배...

  • 삼율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후포면 삼율리 정실마을 앞을 흐르는 개천을 연결하는 일제강점기 때 다리. 일제강점기인 1932년 11월에 준공되어 지금까지 사용되고 있다. 콘크리트 독립 기초 위에 라멘조 교각을 세우고 I형 빔을 걸어 교량의 상판을 얹은 다음 난간을 세운 구조이다. 세 개의 교각 중 한 개의 기둥에는 수표가 있어 특이하다. 교량의 전장은 약 41m이고 폭은 4.7m이며, 기초에서...

  • 울진 용장교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죽변면 화성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대한기독교 침례교회 건물. 죽변면 소재지에서 북면 소곡리로 이어지는 지방도 920호선을 따라 2㎞ 정도 가면 화성초등학교가 있는 성내마을이 나오는데, 여기에서 오른쪽으로 들어간 용장마을 중앙의 세갈래 길을 지난 도로변에 위치하고 있다. 울진 용장교회는 1907년 울진에서 제일 먼저 설립된 근남면 행곡교회의 교세 확장에 따라 설립된...

  • 읍내리 경찰서 관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근대 건축물. 울진읍 읍내리 월변마을의 울진단위협동조합 건물과 동명목욕탕 건물 사이 도로변에 위치하고 있다. 일제강점기 때 병원 건물로 건립되었으며, 해방 후 일본인 적산 가옥 압류 조치 때 울진경찰서에서 불하받아 현재까지 울진경찰서 관사 건물로 사용하고 있다. 읍내리 경찰서 관사는 남동향으로 있으며, ㄴ자 형태를 취하고 있고, 9...

  • 평해도정공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평해리에 있는 도정공장 건물. 울진군 평해읍 평해리 성안마을의 평해읍사무소로 가기 전 오른쪽에 있는 일방 통행로 도로변에 위치하고 있다. 단층 목조 트러스 구조의 건물로, 평면은 내부 전체가 통칸으로 되어 있는 전형적인 창고형 건물이다. 벽체는 시멘트 벽돌 기초 위에 토대를 얹은 다음 트러스 칸에 맞추어 주 기둥을 세우고 샛기둥을 설치한 구조이다. 외벽은...

  • 평해양조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평해읍 평해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양조장 건물. 평해읍 평해리 성안마을 평해읍사무소 아래 상가 골목으로 들어가면 실내타운식당 옆의 도로변에 위치하고 있다. 단순한 목조 트러스트 구조의 건물로, 평면은 내부 전체가 통칸으로 되어 있는 전형적인 창고형 건물이다. 벽체는 콘크리트 줄기초 위에 토대를 얹은 다음 트러스 칸에 맞추어 주 기둥을 세우고 그 사이에 샛기둥을 설치...

  • 울진 행곡교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에 있는 일제강점기 대한기독교 침례교회 건축물. 울진 행곡교회는 대한기독교 침례교회로 1917년경 울진 지역에서 최초로 건립된 근대 한옥형 교회 건물이다. 2006년 12월 4일 국가등록문화재 제286호로 지정되었고, 2021년 11월 19일 문화재청 고시에 의해 문화재 지정번호가 폐지되어 국가등록문화재로 재지정되었다. 울진군 근남면 수산리에서 봉화로...